View : 139 Download: 0

말레이시아의 종족갈등과 신경제정책(1971-1990)

Title
말레이시아의 종족갈등과 신경제정책(1971-1990)
Other Titles
(A) Study of Malaysian New Economic Policy and its Impact on Ethnic Conflict
Authors
김승희
Issue Date
1998
Department/Major
대학원 지역연구협동과정
Keywords
말레이시아종족갈등신경제정책1971-1990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말레이시아는 영국의 식민 정책의 영향으로 인해 외부종족이 유입되어 형성된 다종족, 다문화의 복합사회로 정치, 사회적인 갈등이 구조화되어 있는 국가이다. 그러나 말레이시아는 종족갈등 문제를 성공적으로 해결하였다. 독립 이후에도 말레이시아는 영국 식민정책을 계승하여 정치와 경제가 분리되어, 정치는 토착 말레이인이, 경제력은 화교가 장악한다는 암묵적인 합의하에 두 중족이 큰 갈등없이 지내왔다. 그러나 화교의 경제력 독점에 대한 말레이인의 불만이 쌓여가고, 화교들이 정치에까지 세력을 넓히려고 하자 말레이인들의 적개심을 자극하게 되었다. 이 때문에 1969년 5월 13일 종족폭동, 다시 말해서 말레이인의 반화교폭동이 일어나게 되었다. 이를 무마하기 위해 정부는 1971년부터 1990년까지 20년간 '신경제정책(NEP: the New Economic Policy)'을 집행하게 된다. 신경제정책은 원주민인 부미푸트라(bumiputra)에게 경제적인 특혜를 주기 위한 정책으로, 경제적으로 말레이인들에게 많은 기회가 주어졌다. 헌팅탄(S. Huntington)에 따르면 말레이시아는 태생적으로 종족간의 갈등이 상존하는 나라이다. 그러나 종족간의 이해와 합의, 그리고 강력한 리더십에 의해 주도된 신경제정책의 수행으로 종족 갈등을 성공적으로 조절해 나가고 있다. 신경제정책의 특징은 비제로섬(non zero-sum)적인 분배라는 점이다. 원주민들의 경제성장을 위해서 다른 종족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하는, 전체적인 경제성장을 통한 경제구조의 재구조화라는 점에서 종족갈등을 성공적으로 해결해 나갔다. 그러나 장기간의 특정 종족을 우대하는 신경제정책의 수행은 여러 가지 문제점을 야기하였다. 정경유착의 병폐와 부실 민영화의 문제, 경영능력이 결여된 기업에게로의 대출로 인한 금융권의 부실화 및 기업부도사태, 언론탄압으로 인한 불투명성 문제 등이 그것이다. 감정적이고 반화교적인 말레이인들에 대한 지원의 역기능으로 도시지역에 거주하는 부유층 말레이인들만 더욱 부유하게 되는 등 부익부 빈익빈 현상도 심화되었다. 이러한 병폐를 해결하기 위해 금융시장의 투명성 제고와 언론의 파수견 기능이 강조되어야 할 것이며, 적극적인 구조개혁 노력이 진행되야 할 것이다. 말레이시아는 여타 동남아시아 국가들보다는 비교적 경제적인 독립성이 큰 나라이지만 자유경쟁을 추구하는 세계무역기구(WTO: the World Trade Organization)의 등장으로 더 이상의 독존이 불가능하게 되었다. 세계 시장경제 체제 내로의 편입을 위해 말레이시아의 특정종족 우대와 같은 비경쟁적 상황과 정경유착은 더 이상 정당성을 갖지 못할 것이다. 더불어 금융의 투명성은 국제통화기금(IMF: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의 중점 강조사항이기도 하다. 신경제정책 이후의 정부의 경제정책에 관해서는 각 종족들은 서로 바라는 바가 다를 것이라. 그러나 궁극적으로 국가통합(National Unity)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 합의를 거쳐 평화적으로 이뤄나가고 있다. 이제 말레이시아는 말레이 원주민들만의 말레이시아가 아니라, 화교, 인도인, 기타 소수 종족들까지 포함하는 모든 말레이시아인의 말레이시아로 변모하고 있다. 이러한 변화를 위해 신경제정책이 밑거름이 되었다는 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으며, 이제 종족간의 갈등은 어느정도 해소되었으므로 다른 부수적인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야 할 시기이다. 말레이시아인이라는 공동체 의식의 강화로 국가통합을 이루기 위해서는 라만(Tunku Abdul Rahman)수상의 동화정책으로의 회귀도 고려해 볼 만하다.;Malaysia is a plural society which is multi-ethnic and multi-cultural. As a result of British colonial policy, Malaysia was formed by the external ethnic group which had flooded into it, and where the political and the social conflicts were constructed. But Malaysia is an example which solved this ethnic conflict successfully. After its independence, Malaysia succeeded British colonial policy and kept on separating state and economy. The two ethnic groups got along well without great conflict, implicatively agreeing that the state was in the Malays' hands and economy was in the Chinese' hands. But as the Malays complained about the Chinese economic power and the Chinese intended to increase their power over the state, the Malay`s indignation burst out. As a result, ethnic revolt(or, the anti-Chinese revolt) broke out on May 13, 1969. To tranquilize this, the government performed the New Economic Policy (NEP) for 20 years from 1971 to 1990. NEP was a policy to be of benefit to the natives, Bumiputra and to give more economic opportunities to the Malays. In Samuel Huntington's view, Malaysia is a nation where ethnic conflict exists naturally. But through NEP performed by powerful leadership, the ethnic conflict has been solved successfully. The characteristic of NEP is that it is non zero-sum distribution. It didn't damage other ethnic groups in order to develop the natives' economy. It is a successful example that solved ethnic conflict through general economic development. But the long-term favoritism toward specific ethnic group brought about many kinds of problems: the illness of the close relationship between state and economy, the problem of ill-privatization, the decadence of financial circles due to loaning to the companies lacking in managerial ability, the bankruptcy of companies, and the intransparency problem due to the suppression of the press. AS the antifunction of supporting the emotional and anti-Chinese Malays, the city-resident wealthy Malays made much richer and the poor people much poorer, To solve this illness, financial market should be more transparent, the press should the more watchful, and the more active restructuring effort must be performed. Though Malaysia has a great economic independence compared with other South Eastern countries, after the appearance of WTO its superiority has been dangered. WTO pursuits free competition. In order to enter this type of world economy system, Malaysia's incompetitive situation like the favoritism toward a specific ethnic group and the close relationship between the state and the economy won't be justified. The financial transparency is also one of the emphasizing points of IMF. Each ethnic group will have different wishes about the government's economic policy after NEP. But for the ultimate aim of national unity, they are trying to peacefully agree with each other. Now, Malaysia is changing into the Malaysians' Malaysia, not just Malays' Malaysia. It leaves no doubt that NEP was a fertilizer for this change. As ethnic conflict was solved in a degree, it's time to try to solve other trivial problems. To achieve national unity, it might be considerable to return to Prime Minister Rahman's Assimilation Policy.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지역연구협동과정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