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1 Download: 0

아이젱크 성격검사와 한국판 성격장애 검사를 이용한 공황장애 환자의 성격특성과 임상증상과의 관계

Title
아이젱크 성격검사와 한국판 성격장애 검사를 이용한 공황장애 환자의 성격특성과 임상증상과의 관계
Other Titles
Relationship between personality charactertistics in patients with panic disorder and panic symptoms assessed by PDQ-R and EPQ
Authors
金義貞
Issue Date
1997
Department/Major
대학원 의학과
Keywords
아이젱크성격검사성격장애공황장애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The relationship between personality disorder and panic disorder is an important area of clinical concern; the presence of comorbid personality disorder in patients with panic disorder adversely affets response to antipanic treatment and increases the likelihood of relapse after treatment discontinuation. Despite of many studies about that, the nature of the link between panic disorder and personality disorder is unclear. So, the author tried to examine personailty characteristics in patients with panic disorder and to assess the links between personailty chracteristics and duration, frequency, and severity of panic symptoms. Thirty-six patients meeting DSM-IV criteria for panic disorder(patient group) and thirty-six normal controls were assessed by the PDQ-R and EPQ. The results were as follows. : 1. The differences in the age, sex, marital status, and employment status between the two groups were not noted. The mean age at the onset of panic disorder was 32.6 years (±17.9), with the duration of illness of 4.6 years (±5.7). The mean number of panic attack a month was 8.2(±9.9), with a severity of 27.6(±11.0). 2. Panic patients were more likley to show avoidant(p<0.05), obsessive-compulsive(p<0.01), histrionic(p<0.01), borderline(p<0.001) and paranoid(p<0.05) personality scales than controls. The scores of total PDQ-R (p<0.01), cluster B(p<0.001) and cluster C (p<0.01) personality disorder and traits in panic patients were significantly higher than controls. Panic patients showed significantly higher scores than controls on the EPQ factors of N(p<0.01) and significantly lower scores than controls on the EPQ factors of E(p<0.05). 3. The frequency of panic attack and severity of panic symptoms in panic patients were sinificantly correlated with cluster A personality, disorder(p<0.05) and schizotypal personaity disorder(p<0.01), respectively. Conclusively, the above results revealed that the panic patients were more avoidant, obsessive-compulsive, histrionic, borderline, and paranoid than controls. The author also noted that panic patients were more introverted and neurotic than controls. Some clinical features of panic disorder and a part of personality characteristics were significantly correlated. These results support the previous findings that there was a possible link between panic disorder and personality disorder.;DSM Ⅲ의 다축 진단 체계의 도입으로 정신과 질환에 대한 보다 다각적인 연구와 이해가 가능하게 되었다. 특히 제 1축과 제 2축 질환 사이의 연관성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어, 주요우울장애나 공황장애와 같은 특정한 제 1축 질환을 갖고 있는 환자들에서 동반되는 인격장애 및 성격특성에 관한 여러 결과들이 보고되고 있다. 공황장애 환자에서 인격장애의 유병률은 비교적 높게 보고되고 있고, 이러한 인격장애의 동시이환은 치료반응과 예후, 결과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있어 공황장애 환자에서 인격장애에 대한 평가는 매우 중요하다. 그러나 아직까지 공황장애와 인격장애의 동시이환에 대한 연구는 미흡한 실정이며 두 장애사이의 연관에 대한 본질은 명확히 밝혀지지 못하였다. 이에 저자는 공황장애 환자에서 동반되는 인격장애 및 성격차원을 조사하고, 성격특성과 공황증상의 심각도, 빈도 및 이환기간의 상관관계를 알아봄으로써 공황장애와 인격장애 및 성격차원사인의 특이연관(specific link)이 있는지를 밝혀보고자 하였다. 연구대상은 DSM-Ⅳ 진단기준을 만족시키는 공황장애 환자 36명(환자군)과 건강한 성인으로 이루어진 대조군 36명으로 하였고, 자기보고형 성격검사 도구인 PDQ-R(Personality Disorder Questionnaire-Revision)과 EPQ(Eysenck Personality Questionnaire)로 성격특성을 비교 분석하였고 이환기간, 공황증상 심각도, 공황발작 빈도 등의 공황장애 임상척도와 PDQ-R과 EPQ의 각 성격검사 항목의 상관관계를 분석하였다. 논문의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나이, 성별, 결혼여부, 고용상태, 교육 정도는 두 집단간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 환자군에서 공황장애의 초발연령은 평균 32.6±17.9세, 이환기간은 4.6±5.7년, 공황발작 빈도는 한달에 8.2±9.9회, 공황증상의 심각도는 27.6±11.0이었다. 2. PDQ-R검사를 이용한 성격특성 비교에서는 회피성(p<0.05), 강박성(p<0.01), 경계성(p<0.001), 연극성(p<0.01), 편집성(p<0.05) 인격장애와 PDQ-R총점(p<0.01), B형(p<0.001), C형(p<0.01) 인격장애 집단의 점수가 환자군에서 유의하게 높았다. 반면 EPQ검사에서는 정서성 척도(N, p<0.001)가 환자군에서 유의하게 높았으며, 외향성-내향성 척도(E, p<0.05)는 유의하게 낮았다. 3. 성격특성과 공황장애 임상척도의 상관관계 조사에서는 공황발작 빈도와 A형 인격장애 집단 척도(r=0.3596, p<0.05), 공황증상 심각도와 분열형 인격장애척도(r=0.4947, p<0.01)사이에서 유의한 상관관계를 보였다. 결론적으로, 공황장애 환자에서는 회피성, 강박성, 경계성, 연극성, 편집성 인격장애가 흔히 동반되며 내향적이고 정서적(신경증적)인 경향을 보인다. 또한 이러한 특성중 일부는 공황증상의 심각도나 공황발작 빈도와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 공황장애와 인격장애는 서로 연관성이 있다는 기존의 연구들을 뒷받침해 주고 있으며 앞으로 그 연관성의 본질을 밝히기 위한 추후 연구의 필요성을 제시하고있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의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