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45 Download: 0

Leibniz에 있어서의 인간의 자유문제

Title
Leibniz에 있어서의 인간의 자유문제
Authors
김인창
Issue Date
1994
Department/Major
대학원 철학과
Keywords
Leibniz인간의 자유문제철학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This paper is concerned with the human freedom. To study this subject, first of all, it is required to investigate the various senses of the freedom. Finally, this study will show the following opinion:Human freedom is realized when human will is determined by solely the moral law. Leibniz tells us that three conditions are required for freedom: Contingency, spontaneity, and reason. For an action to be contingent, as opposed to necessary, there must be some other possible world in which that action would not occur. For an action to be spontaneous, the sufficient reason for the action's occurrence must involve the mind of the actor. Although 'the present is pregnant with the future' in Leibniz's world, Leibniz believed that his determinism was consist with his affirmation that our action are both contingent and spontaneous (and hence free). On the former point, Leibniz stresses that 'although the truth of future contingents be determined, the infallible determination of truth, inherent in future contingents should not be confused with absolute necessity. Leibniz's distinction between hypothetical and absolute, metaphyical, or logical necessity is well known. Logically necessary truths are true in all possible worlds and could not have been otherwise. Contingent truths could have been otherwise for they are not true in all possible worlds. Their necessity is only hypothetical for it is based on a concequence of the hypothesis of the choice (of world) made. Leibniz evidently thougth that hypothetical necessity could provide a sufficiently strong sense of 'could have done otherwise' to allow freedom to get a hold. But Leibniz's account of free will on the grounds that notion of an individual substance as that which has a concept so complete that it contains everthing that can truely be predicated of it is not compatible with human freedom. The inesse principle should lead him to deny that any individual substance can act in any way other than it does, Given that no one can do anything which is not already specified as part of his or her concept, Leibniz is unable to give us a strong enough sense of 'could have done otherwise' to save freedom. Even if Leibniz can make a plausible case for contingency or hypothetical necessity, contingency does not guarantee freedom. The actions of non-free individual are as contingent as those of free ones:some of their actions would have been different had God created a different world. The fly that lands on my cup of coffee this morning in this world, may, in another world, perhaps have landed on my pot of jam. Obviously, the contingency criterion won't yeild up a definition of freedom by with we can distinguish those creatures which are free from those which are not. The same is true of spontaneity. This, like contingency, is a feature of all monads or individual substances. Spontaneity is not peculiar to those monads which act freely:the complete concept of Leibniz is unfolded as his life progresses, but so equally is that of a fly as it lives its life. To establish that a creature acts with spontaneity and that its actions are not logically necessary, is not to establish that the creature acts freely. We still haven't the core of the notion of freedom. In search of this core, I suggest that we look at Leibniz's third criterion of freedom;reason. I belive that this is the central concept in Leibniz's account of freedom of will and the key which will enable us to pick out those creatures which act freely. Leibniz says that God possesses the higest freedom to act in perfection according to sovereign reason. Namely, the higest perfection of man consists not merely in that he acts freely but still more in that he acts with reason. The difference between a free creature and non-free creature rests on whether the creature on any occasion is led to act by reason or by impulse. Once God creates this world, it is determined exactly what each creature will do and when. But it is still possible to regard one as free and another as not if the distinguishing freature of freedom is, not an abilty to do otherwise, nor the capacity to act spontaneously, but the being led to act by reasons and not by sudden unreflective impulsions. The free agent in this world is not logically compelled to follow his or her own reason. True, in this world , this being was created and is determined for all time to be led by reason to act in this way, but this does not mean the creature is not free. Rather, it is free simply because it acts in accordance with its own reason. To uderstand human freedom in terms of reason means that human freedom rests on the moral law. Kant regard the funamental moral law as the self fact of pure reason. Namely, human freedom consists in .) that human will is determined only by the moral law established by the reason. We could not accept their theroies about the human freedom. But the most important thing is their insights about this problem. So long as we are questioning ourselves, their insights throw the light on our understanding of ourselves.;인간에게 있어서의 가장 본질적인 물음중의 하나가 '인간은 자유로운 존재인가?' 하는 것이다. 이 물음은 인간이 자신을 어떠한 존재로 이해할 것인가 하는 자아이해의 문제와 직결되어 있다고 여겨진다. 만일 우리가 인간을 자유로운 존재로 파악한다면 그것은 인간을 통일적인 행위의 주체로서 통찰한다는 것을 의미하며, 이는 우리의 삶을 주체적으로 구성해나갈 수 있다는 확신을 심어준다. 본 논문의 궁극적인 관심은 바로 '인간은 자유로운 존재인가'하는 것이다. 그러나 이 질문에 앞서 본 논문이 하고자 하는 작업은 '자유'가 지닌 다양한 의미를 고찰하는 것이다. 그런 이후, '도덕법칙에 자신의 의지를 규정하는 데에 인간의 자유가 있다'는 관점을 중심적으로 살펴보고자 한다. 인간의 자유와 도덕과 관련하여 탐구하는 라이프니쯔와 칸트의 작업을 본 논문에서 고찰하는 이유는 그들의 작업이 인간의 자아이해에 있어서 하나의 전망을 제시해주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그들의 견해를 받아들이지 않을 수도 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그들이 인간이해에 있어서 결코 간과할 수 없다고 여긴 여러 통찰들이다. 결국 그들의 통찰은 우리가 자아에 대해 물음을 던지고 있는 한 우리들에게 계속되는 과제로서 남겨질 것이다. 이러한 목적하에 라이프니쯔이 이론을 논문의 중심으로 삼은 것은 라이프니쯔이 이론 내에는 다양한 의미의 자유개념이 소개되고 있어서 자유의 의미를 구분짓는 작업에 적합하기 때문이다. 라이프니쯔가 궁극에 보여주는 바의 것은 인간을 인간이게 하는 본질적 특징으로서의 도덕의 가능성이다. 그리고 이러한 견해는 그대로 칸트에게 이어진다. 먼저, 본 논문의 2장에서는 라이프니쯔 사상의 핵심을 이루는 주요원리들과 개념들에 대해서 고찰하고자 한다. 본 논문은 라이프니쯔가 취하고 있는 전제가 타당한가의 문제보다는 전체적인 사상의 일관성에 촛점을 맞추었다. 따라서 우선적으로 라이프니쯔가 취하고 있는 전제들을 이해하는 것을 본 장의 과제로 두었다. 본 3장에서는 라이프니쯔가 인가의 자유를 자신의 이론체계내에서 어떻게 확보하고 있는가를 보이고자 한다. 라이프니쯔는 인간의 자유를 위한 조건으로서, 우연성'과 '자발성', 그리고 '이성'을 요구한다. 본 장에서 주로 다루어지는 것은 '우연성'에의 조건으로서 라이프니쯔는 '다른 방식으로 행위할 수도 있었다' 는 것에 의해 인간의 자유를 확보하고 있다. 본 4 장에서는 라이프니쯔의 그러한 작업이 성공적이지 못하다는 것을 지적하고자 한다. 반론1이 보이고자 하는 것은 ' 개별자에 대한 완전한 개념' 이 인간의 자유의지와 양립가능하지 않다는 것이며, 반론2의 핵심은 가정적인 필연성하에서는 인간에게 달리할 수 있었다는 능력이 허용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본 5장의 (1)에서 지적하고 있는 것은 '우연성'과 '자발성' 기준은 자유로운 개별자와 자유롭지 못한 개별자를 구분해주지 못한다는 것이다. 이어서 라이프니쯔의 '단자론'을 중심으로 '이성'에의 조건을 탐구하고자 한다. 여기에서 도출되는 결과는 '도덕적으로 해야만 하는 것을 하는 데에 인간의 자유가 있다'는 라이프니쯔의 관점이다. (2)에서는 라이프니쯔의 그러한 관점이 칸트에 있어서 어떻게 극복되고 발전되는 지를 보이고자 한다. 이러한 과정에서, 인간에게 있어서 도덕이라는 영역이 왜 제거될 수 없으며, 인간의 자유 또한 도덕과 연관하여 탐구되어야 하는 이유에 대한 라이프니쯔와 칸트의 통찰이 드러나게 될 것이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철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