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01 Download: 0

법칙개념과 심신관계문제

Title
법칙개념과 심신관계문제
Other Titles
(The) Concept of Law and Mind-Body Problem
Authors
양보현
Issue Date
1988
Department/Major
대학원 철학과
Keywords
법칙개념심신관계철학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know if the token identity theory entails the species-specific type identity theory. The answer of physicalism to mind-body problem is common to the species-specific type identity theory arid the token identity theory. The token identity theory only insists that each individual mental is a physical token, never accepts the psychophysical correlation. That's why the token identity theory differentiates from the type identity theory. There is a reason that modern physicalists prefer to the token identity theory. Probably it is a inner need to secure the Autonomy of the Mental. Consequently, if the token identity theory satisfies this inner need, it must not entail on the type identity theory. But in my opinion, it is possible that the token identity theory may entail on the type identity theory. Above all, the mind-body identity theory (Smart-Feigl-Place's) is regarded as the species-specific type identity theory. The mind-body identity theory is refuted owing to emprical claim of psychophysical correlation thesis. The phychophysical correlation thesis is said that a certain type of mental event and physical event correlate to each other nomologically. It means: the refutation to the mind-body identity theory is due to the expectation that the relation between mental event and physical event can be explained by a natural law. Secondly, I survey the concept of natural law and adopt a Realistic account of law for this paper. Finally, the token identity theory is scrutinized considering the adopted view. In result, if the token identity theory adopts a Realistic account of law of nature, it can be entailed the type identity theory. Ultimately, the token identity theory is not sufficient for the inner need to secure the Autonomy of the Mental.;본 논문은 개별자동일론이 종제한적 유형동일론을 향해 열려 있지 않으면서 견지될 수 있는지 여부를 타진해 보는 데에 그 목적이 있다. 개별자동일론과 유형동일론은 둘다 심신관계문제에 대한 물리주의의 답변이라는 점에서 공통적이지만, 전자는 심리사건 개별자와 물리사건 개별자 간의 동일성 만을 주장할 뿐 그 어떤 심리물리적 상관관계도 인정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후자와 구별된다. 현대의 물리주의자들이 개별자동일론을 선호하는 이유는 아마도 심리현상의 자율성을 보장하려는 내적, 요구에 있을 것이다. 그러므로 개별자동일론이 이 내적 요구에 진정으로 만족스러운 이론이라면, 어떤 식으로든 유형동일론을 향해 열려 있지 않아야 한다. 그러나, 적어도 필자의 생각에는, 그렇지 않다. 이를 보이기 위해서, 우선 심신동일론(Smart, Feigl, Place's)을 종제한적 유형동일론으로서 제시하였다. 그런데 주지하다시피, 심신동일론은 심신상관관계론 때문에 반박되었던 바, 심신동일론에 대한 비판은 심신관계가 하나의 자연법칙으로 설명되리라는 기대에 대한 비판으로 불 수 있다. 따라서 둘째로 자연법칙 개념에 대해 살펴보고. 법칙실재론을 채택하였다. 끝으로, 채택된 법칙관을 염두에 두면서 개별자동일론을 비판적으로 검토하였다. 그 결과는 개별자동일론이 법칙실재론을 채택할 때 유형동일론을 향해 열려질 수 있다는 것이다. 이는 개별자동일론이 심리현상의 자율성을 보장하려는 내적 요구를 만족시킬 수 없음을 말해준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철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