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59 Download: 0

구속과 관음을 주제로 한 미디어 아트 표현연구

Title
구속과 관음을 주제로 한 미디어 아트 표현연구
Other Titles
A Study on Expression of Voyeurism and Enchainment Through Media Art
Authors
이지원
Issue Date
2005
Department/Major
대학원 디지털미디어학부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유현정
Abstract
Starting from the time we are born until the day we die, we form many types of relationships with various people. As Aristotle pointed out, human beings, being ‘social animals’, form relationships in various domains such as family, community, politics, culture, religion, etc. In the digital age, personal communication has been freed from the restrictions of time and space through the arrival of digital networks and the bilateral properties of digital media. It has become possible for anybody at any place or time to share information, and computer communication has made ‘many to many’ communication possible, a step beyond the older ‘face to face’ or ‘one to many’ styles of communication. In other words, it has become possible to convey one’s thoughts through conversations or email using computer communications instead of the older methods of interpersonal communication. As various new methods of communication appear, participation in on-line communities for continually keeping up relationships is becoming active. But the personal relationships in the digital age are like two sides of a coin. While the aforementioned positive sides do exist, negative consequences such as a sense of alienation, possibility of an increase in discord, invasion of privacy, etc., also exist. In the digital age, society becomes more systemized and voluminous. In the expansive systemized society the individual’s role becomes dwarfed, leading to the decline of the individual’s value and significance. As each individual’s values, social and political beliefs, way of life, preferences, hobbies, etc., become more and more diverse, the commonality between people decreases and the number of conflicting factors increases, and it become more difficult to find people to share a common interest. Also, while electrical communication devices of today’s digital society, such as cellular phones, PC communication, the internet, etc., have increased the frequency of contact between people, they have also made the nature of this contact superficial. As the writer of this paper, I am using digital media to express voyeurism and enchainment, side-effects of anonymity, which are negative properties that appear in interpersonal relationships of today’s digital society. To do this, I have defined the concept and characteristics of digital society and looked into the media characteristics of the digital environment. I have also analyzed the new mind of the generation appearing in digital society and examined the properties of personal relationships in digital society, and have achieved an idea about voyeurism, the desire to peek at others, and mutual enchainment, for my work. To express my work with propriety, I have also analyzed other existing works which express voyeurism and enchainment in personal relationships. Through this research, I have created an interactive installation type work and an interactive video using digital media, which gives a glimpse at the voyeurism and enchainment of digital society. Finally, the writer of this paper has found a direction to follow in order to better express voyeurism and enchainment through the use of digital media, and based on this will do deeper and more advanced work.;우리는 태어나면서부터 죽을 때까지 다양한 사람들과 여러 가지 형태의 관계를 맺으며 살아간다. 아리스토텔레스의 지적처럼 '사회적 동물로서의 인간'은 인간관계를 가족, 사회,정치, 문화, 종교 등 다양한 분야에서 맺으면서 생활하고 있다. 디지털 사회에서의 인간관계는 네트워크의 구축과 쌍방향성을 지닌 디지털미디어 때문에 시간과 공간에 구애 받지 않고 교류할 수 있게 되었고 온라인에서 누구나, 언제, 어디서나 지식과 정보를 교환할 수 있다. 면 대 면(face to face) 또는 1대 다수(one to many)의 대화방식에서 이제 컴퓨터 통신이나 인터넷 화상회의 등을 통하여 다수 대 다수(many to many)의 대화가 가능해졌다. 즉, 기존의 의사 전달 방식인 대면 소통 인터퍼스널 커뮤니케이션 (Interpersonal Communication)을 하지 않아도 컴퓨터 통신을 이용한 대화나 이메일을 통해 의사전달이 가능해졌으며 의사 전달 수단이 다양해짐에 따라 타인과의 관계를 지속적으로 유지할 수 있는 온라인 관계형 커뮤니티의 활동도 활발해지고 있다. 그러나 디지털 사회에서 나타나는 인간관계는 동전의 양면처럼 앞에서 열거한 긍정적인 면도 있지만 인간적 소외감, 갈등의 증폭 가능성, 개인 프라이버시 침해 등의 부정적인 면도 지니고 있다. 디지털 사회는 조직화되고 거대화되어 거대한 조직사회 속에서 개인의 역할은 점점 왜소해지고 따라서 개인의 존재가치와 존재의미는 점점 미약해지고 있다. 사람마다 추구하는 가치관, 사회정치적 신념, 생활양식, 기호, 취미 등이 다양해짐에 따라 사람들 간의 공통분모는 감소하고 대립되는 갈등의 요소가 증가하며 공통적인 관심을 함께 나눌 사람을 찾기 어려워진 것이다. 또한, 디지털 사회에서 존재하는 핸드폰, PC통신, 인터넷 등의 전자통신수단은 사람간 접촉의 양을 증가시켰지만 접촉의 질을 피상적으로 만들어간다. 본 연구에서는 디지털 사회의 인간관계에서 나타나는 부정적인 특성 중 익명성의 역기능 현상을 바탕으로 나타나는 구속과 관음적인 관계를 미디어 매체를 통해 표현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이전에 찾아볼 수 없었던 디지털사회에서 나타나는 인간관계의 현상의 새로운 국면을 살펴보고, 디지털 사회에서 나타나는 다양한 부류의 세대를 고찰하고자 한다. 또한 디지털 사회에서의 부정적인 인간관계 특성을 짚어봄으로써 타인을 엿보고 싶은 심리인 관음과 쌍방향성의 구속에 대한 작품개념을 도출하고자 한다. 본 연구자의 작품개념을 보다 적절하게 표현하기 위해 미디어 아트에 대한 정의와 미디어 아트에 대한 속성들을 고찰하고 이러한 속성들로 표현된 작품을 분석하였다. 또한 본 연구자의 작품을 적절하게 표현하고자 기존의 인간관계를 개념으로 한 작품사례를 분석하여 보았다. 이러한 이론적 연구를 바탕으로 상호작용성을 이용한 설치(installation)형식의 '관계(It concerns all of us)' 과 '훔쳐보기(Peeping)'를 제작하였다. 이를 통해 관람자는 디지털 사회에서 나타나는 관음과 구속적인 관계를 미약하나 엿볼 수 있으며 이러한 부정적인 관계를 되짚어 보도록 하는데 그 의의가 있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디지털미디어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