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68 Download: 0

날씨가 주가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

Title
날씨가 주가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
Other Titles
Weather Effects on the Korea Stock Market : Concerning Individual Investors
Authors
오세은
Issue Date
2011
Department/Major
대학원 경영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변진호
Abstract
The behavioral finance has been studied since many people started to raise questions about the traditional finance theory’s efficient market hypothesis. This research focus on how the weather affects the stock price. Based on the behavioral finance which says that stock market is influenced by investor’s feeling. The weather effects mean that the stock returns become bad on cloudy days, and good on sunny days. If this really works, it can be translated that the stock market is an inefficient one. This study involves data from 1983 to 2010, except both when Korean economy was hit hard and financially aided by the IMF, and stock bubble time. (Sep. 1997 to Dec 1999) It was found that the weather effect was strong before the IMF-funded period, and it is still working even after the year 2000. This result turns out to be very different from the precedent study claiming that the weather effect has not worked anymore since the mid-1990. Although it is not consistent, most of the cases show that the weather effect is working as the stock returns are low and volatility is high. This suggests that people are more likely to make investment by their mood when the market is unstable and insecure. With the KOSPI Index, this research involved the trading volume ratio by individual investors. The result shows that the weather has influenced on the stock especially where individuals invest much. This tells us that the weather effect’s main factor is individual investors’ mood. According to the report by KRX in 2010, the share of individual investors are more than 84 percent of the total trading, a way beyond number of the institution and foreign investors. That is, their big share of trading in domestic stock market would undermine the efficiency of the market. Of course, there are many variances existing, so with only the outcome in this study, we cannot conclude whether the stock market is working efficiently or not. However, this study has some meaningful points that the weather effect still exists. And people could invest by their mood. Investor’s mood could lead to be variance to the market, meaning that more research should be followed.;전통적 재무이론인 효율적 시장가설(Efficient Market Hypothesis)에 대한 반론이 제기되면서 행태재무학(Behavioral Finance)에 대한 연구가 지속되고 있다. 투자자의 심리가 주가에 영향을 준다는 행태재무학에 기반을 둔 본 연구에서는 날씨효과가 국내 주식시장에 존재하는지 실증분석을 하였다. 날씨효과(Weather Effects)란 날씨가 나쁜 날 주가수익률이 저조하고, 날씨가 좋은 날 주가수익률이 좋은 것을 말한다. 1983년에서 2010년의 연구 기간 중 비정상적인 시장이라 여겨진 IMF 기간과 주식시장의 버블기간인 1997년 9월부터 1999년 12월을 제외하여 연구한 결과 IMF 이전뿐만 아니라 2000년 이후에도 여전히 날씨효과가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990년대 중반 이후 날씨효과가 사라지고 있다는 선행연구들과 다른 결과로 여전히 주가수익률과 날씨는 관련이 있음을 알 수 있다. 특히 대체적으로 주가 수익률이 나쁘고 변동성이 클 때 날씨효과가 나타나 시장상황이 부정적이고 불확실할 때 투자자는 기분(mood)에 의한 투자를 하는 가능성을 보여줬다. 또한 종합주가지수 외에 개인투자자의 거래비중에 따라 연구한 결과 개인투자자 거래비중이 높은 곳에서는 날씨효과가 있는 반면 개인투자자 비중이 낮은 곳 에서는 날씨와 주가간에 관련이 없는 것으로 나타나 날씨효과의 주체는 개인투자자임을 알 수 있었다. 2010년 한국거래소의 보고서에 의하면 국내 주식시장에서 개인투자자의 거래량은 전체거래량의 84%가 넘는 것으로 나타나 기관투자자나 외국인투자자의 거래량을 압도한다. 즉 국내 주식시장에서 개인투자자가 차지하는 압도적인 비중은 국내 주식시장의 효율성을 저해한다고 추론할 수 있다. 물론 주식시장에는 수 많은 변수가 존재하기 때문에 본 연구의 결과만으로 주식시장이 효율적이다, 비 효율적이다를 판단할 수는 없다. 하지만 본 연구는 2000년 이후에도 여전히 날씨효과가 존재함을 보이며 투자자의 심리가 주식시장에 변수가 될 수 있음을 시사해 이에 대한 추후 연구의 필요성을 제시했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경영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