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4 Download: 0

대통령의 선거개입논란 보도 연구

Title
대통령의 선거개입논란 보도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f news coverage reporting controversy over the president's involvement in electoral process : An analysis on difference of newspapers' partisanship from president Kim Yong-Sam to Lee Myung-Bak periods
Authors
송은지
Issue Date
2011
Department/Major
대학원 언론홍보영상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이건호
Abstract
선거는 공직자를 투표로써 선출하는 국가적 이벤트이다. 그런데 선거과정에서 공무원은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의무가 있다. 행정부 수반인 대통령도 정치적 중립 의무 수범자인 공무원이다. 하지만 정당 정치인이기도 하다. 이러한 대통령의 지위로 인해 1993년 문민정부가 출범한 이후에도 대통령의 선거개입논란이 끊임없이 이어졌다. 이 논문은 대통령의 선거개입논란이라는 사안에 대해 신문이 정파적인 보도를 해 온 것이 아닌지 알아보고자 했다. 김영삼·김대중·노무현·이명박 대통령의 선거개입논란에 대하여 보수신문(조선일보·동아일보)과 진보신문(한겨레신문·경향신문)이 공정하게 보도해 왔는지를 다음 3가지 측면에서 살펴봤다. 1) 먼저, 사안에 대한 보도의 양적 특성으로서 보도 수와 길이, 1면 보도 수와 길이를 측정해 비교했다. 사안을 얼마나 많이 보도하는지, 중요하게 보도하는지에 신문사 간 차이를 보기 위한 것이다. 2) 다음으로 보도형식에 있어 보도유형과 취재원투명도를 측정했다. 신문이 이 사안에 대해 사실보도와 의견보도 중 어느 쪽에 치중하는지, 사실보도에서는 취재원을 얼마나 투명하게 다루었는지 신문사 간 차이를 보고자 한 것이다. 3) 마지막으로 사안에 대한 논조(옹호, 중립, 비판)를 비교했다. 위 3가지에서 보고자 하는 신문사 간 차이에는 다음의 세부 관점이 포함됐다. 신문의 정파성에 따른 전체적인 차이, 각 대통령 시기 중 신문의 정파성에 따른 차이(즉, 김영삼 대통령 시기에 나타난 차이, 김대중 대통령 시기에 나타난 차이, 노무현 대통령 시기에 나타난 차이, 이명박 대통령 시기에 나타난 차이), 정파적 성향별로 묶은 대통령 시기 중 신문의 정파성에 따른 차이(보수정권 시기에 나타난 차이, 진보정권 시기에 나타난 차이), 정파적 성향별로 묶은 대통령 시기 중 선거 유형별 신문의 정파성에 따른 차이(보수정권 시기 국회의원선거/대통령선거/지방선거개입논란에 나타난 차이, 진보정권 시기 국회의원선거/대통령선거/지방선거개입논란에 나타난 차이) 등 4가지로 살펴봤다. 그 결과, 총 1315건의 보도가 수집됨으로써 문민정부 출범 이후 대통령의 선거개입논란이 존재해왔다는 것이 확인되었다. 다음으로, 사안에 대한 보도 수와 1면 보도 수라는 두 가지 양적 특성이 신문의 정파적 성향에 따라 달리 나타났다. 보수적 성향의 대통령시기·보수정권 시기에는 진보신문이, 진보적 성향의 대통령시기·진보정권 시기에는 보수신문이 사안에 대해 활발히 보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러한 정파적 보도 경향이 보도유형 항목에서도 드러났다. 일반보도와 칼럼사설, 즉 사실보도와 의견보도에 있어 보수신문은 진보적 성향의 대통령시기·진보정권 시기에 사실보도의 비중을 줄이고 의견보도 비중을 늘렸다. 보수신문이 의견 보도를 통한 견해 표명에 적극적이었다는 의미다. 대통령의 선거개입논란에 대한 옹호 논조는 극히 드물었다. 중립 논조가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특히 보수신문은 진보적 성향의 대통령시기·진보정권 시기에 사안에 대한 비판적 입장을 진보신문보다 더 자주 취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들은 신문의 정파적 속성이 대통령의 정파적 속성과 맥을 같이하느냐에 따라 보도 양상에 차이를 보인다는 견해를 뒷받침해준다. 물론 다른 해석이 가능한 결과들도 일부 있었다. 1면 보도 길이의 경우, 네 대통령 시기 중 노무현대통령 시기의 보도·진보정권 시기의 보도·진보정권 시기의 대선개입논란 보도에서 진보신문이 오히려 보수신문보다 평균 길이를 앞질렀다. 취재원투명도에서도 네 대통령 시기 중 노무현대통령 시기와 진보정권 시기에 진보신문이 보수 신문보다 투명도가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런 결과를 긍정적으로 해석하자면, 대통령의 정파성과 맥을 같이하는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진보신문이 보수신문보다 사안에 대해 보다 중요하고 심층적으로 투명하게 보도했다고 볼 수도 있다. 그러나 진보신문의 이 같은 양상이 이명박 대통령 시기까지는 이어지지 못했다. 위 결과를 종합하면, 연구 대상 신문들은 대통령의 선거개입논란이라는 사안을 정치게임적 정파성 발휘에 이용하고 있다는 의미라 할 수 있다. 논란이 일 때마다 정쟁거리가 되고, 크게는 대통령 탄핵소추로까지 비화되는데 아직까지도 사안의 해결 방향에 대한 논의가 진전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신문들은 이를 정파적 보도의 희생양으로 삼고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이 연구는 사안이 언론사의 정치 게임적 정파성 영역에서 벗어나 좀 더 진지하고 공정하게 다뤄져야 할 필요성을 제시한다.;The election is the national event in which people vote to choose a person to hold an public office. By the way, a public official has a legal obligation to stand political neutrality in electoral process. The president, as the head of the administrative branch of the government, is the public official who has to be politically neutral. But the president is also a party politician. For these status of president, controversies over the presidents' involvement in Korean electoral process have been repeated even after the Civilian Government, which was established in 1993. This study investigated whether newspapers have covered this matter according to their partisanship. It examined whether conservative newspapers(Chosun Ilbo·Don-A Ilbo) and progressive newspapers(Hankyoreh Shinmun·Kyunghyang Shinmun) have covered impartially controversies over the Presidents' involvement in the electoral process including Kim Young-Sam· Kim Dae-Jung ·Roh Moo-Hyun · Lee Myung-Bak from the next 3 aspects. 1) To find out quantitative characteristics of coverage dealing with this matter, number·length of news stories and that of front-page new stories about this issue between the conservative newspapers and progressive newspapers were compared. These are concerned with newspapers' differences about how many articles have been reported; how importantly this issue have been treated. 2) In terms of the form of coverage, report types and source transparency were investigated. Aimed at investigating newspapers' differences in coverage about which one newspaper focuses on, fact or opinion; how much transparently it treats a source in the fact reporting. 3) The tone of coverage ('supporting'·'neutral'·'opposing') was measured and compared. The following details were included in the newspapers' differences from 3 aspects above. Examined from 4 differences; overall difference according to the newspaper's partisanship, difference according to the newspaper's partisanship during the period of each President(that is, differences during Kim Young-Sam, Kim Dae-Jung, Roh Moo-Hyun, Lee Myung-Bak periods), difference according to the newspaper's partisanship in Presidents' periods by partisan tendency(differences during the conservative and progressive governments periods), difference according to the newspaper's partisanship by election type in Presidents' periods by partisan tendency(differences in controversies over involvement in the Assembly/President/local elections during the conservative government periods, differences in controversies over involvement in the Assembly/President/local elections during the progressive government periods). As the result, 1315 reports were collected so it was identified that controversies over the Presidents' involvement in the election have existed since the Civilian Government's inauguration. Next. two quantitative characteristics, or number of news stories and number of front-page news stories about the issue, varied according to the partisan tendency of the newspaper. Active reporting about the issue was done by the progressive newspapers during periods of conservative tempered President ·conservative government, and by the conservative newspapers during periods of progressive tempered President ·progressive government. Such a coverage tendency by partisanship was also shown from the reporting type. As for the general reporting and column·editorial, that is, fact and opinion reports, conservative newspapers decreased weight of fact reporting and increased that of opinion reporting during periods of progressive tempered President ·progressive government. It means conservative newspapers actively expressed their opinions through opinion reporting. As for the controversies over the President's involvement in election, a supporting tone was extremely rare. Over half of reporting was in a neutral tone. Especially, it showed that conservative newspapers took a critical position about the issue more frequently than the progressive newspapers during periods of progressive tempered President ·progressive government. Such a founding supports an idea that reporting aspects may differ according as whether partisan characteristic of newspapers is in line with that of the President or nor. Of course, there were some results to be interpreted otherwise. In case of length of front-page news stories, progressive newspapers outnumbered the average length than conservative newspapers in coverage during the periods of President Roh Moo-Hyun· progressive government· and about controversies over the involvement in the President's election. As for the source transparency, it showed that progressive newspapers had a higher transparency than the conservative during the periods of President Roh Moo-Hyun among 4 Presidents and the progressive government. If interpreted such results positively, despite periods consistent with the President's partisanship, it showed that progressive newspapers reported the issue more transparently and deeply with much more importance than the conservative. However, these appearances couldn't be continued to periods of President Lee Myung-Bak. Consequently, this study revealed that newspapers have exploited the controversies to display their partisanship. Whenever the controversy is caused, it becomes a political football even being impeached for president but discussion for direction has not been going. In this situation, newspapers have been used the controversy as a scapegoat of partisan reports. So, this study suggested the necessity of being covered the controversy more serious and fairer with coming off the newspapers' partisanship.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언론홍보영상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