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41 Download: 0

무증상성 뇌경색후에 발생한 허혈성 뇌졸중에 대한 연구

Title
무증상성 뇌경색후에 발생한 허혈성 뇌졸중에 대한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n asymtomatic cerebral infarction followed by ischemic stroke
Authors
홍승희
Issue Date
1992
Department/Major
대학원 의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신길자
Abstract
It is common experience to find computerized tomographic evidence of previous brain infarction in the absence of history of prior stroke. This asymptomatic or silent cerebral infarction is not rare. We carried out a retrospective study on silent cerebral infarction followed by ischemic stroke in 133 patients and recurrent ischemic stroke in 28 patients. The following results were obtained. 1. Of 13 patients with silent cerebral infarction, 10 of them were men and 3 of them were women. Their ages ranged from 38 to 85 years. (mean 63.6 years) 2. CT characteristics of silent cerebral infarction were small lesion of 1cm or less involved the deep structures of the brain. 3. There were no significant differences between risk factors for silent cerebral infarction and those for recurrent ischemic stroke. 4. There were no significant differences between prognosis of ischemic stroke with silent cerebral infarction and those of recurrent ischemic stroke. ;무증상성 뇌경색은 급성기 뇌졸중의 임상경과를 변화시킬 수 있고, 빈번히 재발할 경우 다발성 뇌경색증에 의한 치매를 초래 할 수도 있으므로 (Kase등, 1989) 임상적으로 중요한 의의가 있다. 저자는 무증상성 뇌경색의 특성을 조사하고 이를 병소 부위로 인한 모든증상이 발현되면서 재발된 허혈성 뇌졸중과 비교하여 다음과 같은 결과를 얻었다. 1. 무증상성 뇌경색을 가진 환자는 남자가 많았으며, 평균 연령은 63.6세였다. 2. 무증상성 뇌경색의 특징적인 병변은 직경이 1cm 이하로 작고 대부분 심부에 위치한 것이었다. 3. 무증상성 뇌경색의 위험인자는 고혈압, 심방세동, 심근경색 및 고지혈증 등이었으며 재발된 허혈성 뇌졸중과의 위험인자를 비교한 결과 통계학적으로 의의가 없었다. 4. 무증상성 뇌경색 후에 재발된 뇌경색과 재발된 허혈성 뇌졸중의 예후는 양호(Fair)가 가장 많았으며, 두 군간에 통계학적 의의가 없었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의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