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3 Download: 0

여성 재외동포의 지원정책 모색을 위한 연구

Title
여성 재외동포의 지원정책 모색을 위한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n Seeking Support Policies for Female Overseas Koreans : Focusing on Support Policies according to Socio-Psychological Features of Korean Nurses Dispatched to Germany
Authors
이애주
Issue Date
2011
Department/Major
정책과학대학원 공공정책학전공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정책과학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조현옥
Abstract
본 연구는 은퇴시기에 접어든 해외동포 집단인 독일거주 파독간호요원들의 특성(인구사회학적 특성, 자아존중감, 우울, 주관적 건강인식) 및 지원정책 요구도를 파악하고 궁극적으로 이를 기반으로 한 파독간호요원들을 위한 정책마련의 근거를 제시하고자 수행되었다. 본 연구를 위한 자료수집은 2010년 9월 1일부터 2011년 3월 31일까지 독일의 5개 도시에 거주하는 파독간호요원들을 대상으로 하여, 115명의 자료가 최종 자료분석에 사용되었으며, 수집된 자료는 PASW 18.0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통계분석 되였다. 파독간호요원들의 독일 이주 이후 체류기간은 36년에서 40년인 경우가 60%를 차지해 가장 많았으며 평균적으로 38.7년, 가장 기간이 긴 경우가 47년 가장 짧은 경우는 27년에 달하며, 연령 역시 평균 63세를 넘어서고 있다. 독일 국적을 취득한 경우가 현지 파독 간호요원 가운데 75.7%로 상당히 높았고, 배우자가 독일인인 경우가 69.6%로 가장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자국민이 아닌 해외동포라고 하더라도 그 정신적이고 문화적인 뿌리가 한국에 있는 만큼 그 경제적이고 문화적인 잠재적 가치는 자국민에 비해서 결코 소홀히 할 수 없다. 이번 조사결과에서도 독일로 이주해 온 뒤에 한국 방문을 가끔 한다는 응답이 57.4%로 가장 많았고 자주 방문한다는 응답도 40.9%에 달하는 것을 볼 때 이들이 한국과 지속적인 교류와 유대를 유지하고 있음은 의심할 여지가 없는 사실이다. 특히 이들 간호사들의 파독이 가지는 한국사적 상징성과 의미를 감안할 때 국적에 관계없이 우리 정부의 지원 대상에 반드시 포함될 필요가 있다. 이들의 현재 연소득은 평균 2만 1,600유로였으며 1만유로에도 못 미치는 사실상의 저소득층도 33.9%에 달한다는 점을 감안할 때 이들에 대한 지원의 필요성은 더욱 가중된다. 또한 파독간호모임에 참여하는 비율이 재독한인모임에 참여하는 비율에 비해 낮은 것으로 나타났고 이번 조사가 파독간호모임을 경유해 이뤄져 이 결과가 과대 추정되었을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감안할 때 이들의 독일 현지 네트워크 활성화에 대한 지원 역시 필요성이 인정된다. 한국정부에 대해 희망하는 지원정책 가운데는 독일 현지에 파독한인을 위한 요양시설을 건립하는 방안을 지지한 경우가 가장 많았으며, 한국 국적자들을 대상으로는 귀국 시에 받을 수 있는 요양서비스 제공방안에 대한 대책 수립도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monitor features of Korean nurses dispatched to Germany, who have currently resided there, as the overseas Korean group that has arrived at the retirement age, in addition to their demands for supply policies, and to show the foundation for establishment of such policies for them on the basis of the results. In this study, data on Korean nurses dispatched to Germany, who have currently resided in 5 cities in Germany, were collected from Sep 1, 2010 to March 31, 2011. Then, among them, data on 115 Korean nurses were used for the final data analysis and statistically analyzed using PASW 18.0 program. Since their emigration into Germany, their duration of stay was mainly 36 to 40 years, accounting for 60%. Moreover, while the average was 38.7 years, the longest duration was 47 years and the shortest was 27 years. Their average age also was no less than 63 years. Their annual income was 21,600?? on the average, and the actual low income group with the annual income less than 10,000 ?? accounted for 33.9%. Moreover, the ratio of participation in Community Association of Korean Nurses Dispatched to Germany was lower, compared with Korean Community in Germany. In this regard, the necessity to support revitalization of network in Germany is given. Among support policies demanded to Korean Government, the plan for establishment of nursing facilities for Koreans in Germany was most supported by them.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정책과학대학원 > 공공정책학전공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