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33 Download: 0

주앙 알랭(Jehan Alain) 이름을 주제로 한 오르간 작품 연구

Title
주앙 알랭(Jehan Alain) 이름을 주제로 한 오르간 작품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f Works based on the name of"Jehan Alain" : Duruflé 「Prélude et fugue sur le nom d'Alain Op.7」and Litaize 「Diapason : Fantasie sur le nom de Jehan Alain」
Authors
김은진
Issue Date
2011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학부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최혜진
Abstract
본 논문은 20세기 초 프랑스의 대표적인 오르가니스트 겸 작곡가 주앙 알랭(Jehan Alain, 1911∼1940)을 추모하기 위하여 작곡된 두 개의 오르간 작품, 뒤뤼플레(Maurice Duruflé, 1902∼1986)의 「Prélude et fugue sur le nom d'Alain Op.7」과 리테제(Gaston Litaize, 1909∼1991)의 「Diapason : Fantaisie sur le nom de Jehan Alain」을 연구하고, 이 두 작품을 통해 그들의 음악을 이해하려는 것에 목적을 두고 있다. 20세기 초 프랑스에서는 인상파 회화나 상징주의 문학에 영향을 받아 새로운 화성법을 구사하려고 한 인상주의 양식과, 17∼18세기 고전적 음악 형식을 부활시켜 20세기 음악과 접목시키려고 한 신고전주의 양식이 등장한다. 이러한 시대적 배경 속에서 오르가니스트 겸 작곡가인 뒤뤼플레와 리테제가 세계 제2차 대전으로 인하여 29세의 짧은 생을 마감한 알랭을 추모하는 의미로 그의 이름인 “주앙 알랭” 알파벳 철자에서 파생된 동기를 사용한 오르간 작품을 만들었다. 뒤뤼플레의 「Prélude et fugue sur le nom d'Alain Op.7」은 바로크 시대에 유행한 형식인 프렐류드(Prélude)와 푸가(Fugue)의 독립적인 두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프렐류드는 17∼18세기 바로크 모음곡에 나타나는 도입적인 전주곡으로서 이 작품에서도 첫 악장으로 제시된다. 이 악장에는 2개의 동기 음형이 사용되었는데, 첫 번째 동기는 알랭의 이름 철자에서 파생된 것이고 두 번째 동기는 알랭의 오르간 곡인 「Litanies」의 주제 선율에서 파생된 것이다. 전체 악곡이 총 다섯 부분으로 나누어지고, 선법의 사용과 각 부분에 나타나는 보조화음, 딸림 9화음의 연속 진행, 온음 음계 사용을 통하여 신고전주의와 인상주의의 영향을 받았음을 알 수 있다.「Prélude et fugue sur le nom d'Alain Op.7」의 두 번째 부분인 푸가는 4성부 2중 푸가로 주제의 계속된 변형, 근접모방 등을 통해 전체적으로 유기적인 관계를 보인다. 리테제의 「Diapason : Fantaisie sur le nom de Jehan Alain」은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스럽게 작곡된 전형적인 판타지아로, 주앙 알랭 이름 전체를 사용하여 2개의 동기 음형을 만들었다. 총 네 부분으로 나누어지는데, 4도, 5도의 화음, 그리고 병진행의 사용과 중간에 짧은 푸가에서 보이는 근접모방을 통하여 신고전주의와 인상주의의 공존을 알 수 있다. 결론적으로 알랭에게 헌정된 두 작품은 동시대에 작품 활동을 하였던 두 명의 작곡가가 프렐류드와 판타지아라는 다른 종류의 음악적 형식을 사용하여 느낌이 다른 곡으로 헌정하였다. 뒤뤼플레는 “알랭” 철자를 영어 음표 음계로 해석한 동기 음형(A-D-A-A-F)을, 그에 반해 리테제는 “주앙 알랭” 전체 이름을 가지고 독일 음표 음계로 해석하여 상행하는 동기 음형과 하행하는 동기 음형을 독자적으로 만들었다. 이들의 두 작품에는 인상주의의 화성법과 신고전주의의 음악 형식이 사용되었으며, 이 요소들을 현대적 음악 특징에 결합하였다.;The purpose of this thesis is to analyze and comprehend two organ works composed in memory of Jehan Alain(1911∼1940), an organist and composer representative of the early twentieth century French music. Maurice Duruflé(1902∼1986) and Gaston Litaize(1909∼1991), both organist-composers, wrote「Prélude et fugue sur le nom d'Alain Op.7」and「Diapason: Fantaisie sur le nom de Jehan Alain」respectively in memory of the young composer who died during World War II at the age of twenty-nine. In the early years of the twentieth century, during which the two works were composed, new musical styles appeared in France: Impressionism, influenced by Impressionist painting and Symbolist literature and using new harmonics, and neo-classicism, which sought to revive the forms employed in Classical music of the seventeenth and eighteenth century and combine it with elements of contemporary music. The two works, using motives derived from the name “Jehan Alain,” show both the musical style of the period and the composers' originality. Duruflé's「Prélude et fugue sur le nom d'Alain Op.7」consists of two sections, i.e. Prélude and fugue, two popular forms used during the Baroque era. The Prélude is based on two motives, one of which is derived from the letters of the name “Alain” and the other from the main theme of Alain's organ work「Litanies」. The Prélude can be divided into five sections in which the use of mode, neighboring chords, successive dominant ninth chords and whole-tone scale show the influence of neo-classicism and Impressionism. In the fugue, a four part double fugue based on Baroque style, close imitation and constant variation of the theme create organic relationships within the piece. Litaize's「Diapason: Fantaisie sur le nom de Jehan Alain」is a freely composed fantasia based on two motives derived from the whole name of "Jehan Alain." The work consists of four sections and the use of the dominant and subdominant chords and parallel movements, and the close imitation in the short fugue appearing in the middle of the work prove the coexistence of Impressionism and neo-classicism in this work. In sum, Duruflé and Litaize each dedicated a work to Alain employing different forms - Prélude and Fantasia respectively. While Duruflé used the surname of the composer to create the ‘A-D-A-A-F’ motive, Litaize took the full name “Jehan Alain” and produced ascending and descending motives using German pitch name. The two works employ Impressionistic harmonies and neo-classical form which are combined with the elements of contemporary music to create each composer's unique style.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