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4 Download: 0

Stress and Health Related Quality of Life among Nepalese Students Studying in South Korea

Title
Stress and Health Related Quality of Life among Nepalese Students Studying in South Korea
Authors
Bhandari Pratibha
Issue Date
2011
Department/Major
대학원 간호과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신경림
Abstract
In recent years there has been a growing trend among student population to travel to other countries for educational purpose. Consequently, South Korea has also witnessed a large influx of international students mainly Asian students. International students experience considerable amount of stress, during their sojourn which affects their physical and mental functioning. While stress among international students has been a common topic of research among several researchers and policy makers in many Asian and Western countries, however in South Korea such studies are still lacking. Moreover, despite HRQOL being an important public health issue, the subject is still unexplored by the nursing community in regard to international students. The aim of this research was to investigate the stress level of Nepalese students studying in South Korea and to explore its correlation with health related quality of life (HRQOL). The sample consisted of 130 Nepalese students currently enrolled in South Korean universities. The questionnaire consisted of general demographic items, items on perceived stress, acculturative stress and items on health and well-being. Data were analyzed using descriptive statistics, Pearson correlation test and hierarchical multiple regression. Comparison of study variables based on general demographic characteristics was done using t-test and ANOVA. PASW 18 Statistics program and Quality Metric Health Outcomes™ Scoring Software 4.0 was used to analyze the data. The findings of this study were as follows: 1. The age of the participants ranged from 20 to 47 years (M+SD = 30.86 + 5.63). Majority of the participants were male; were enrolled in Department of Natural Science and were pursuing doctoral studies in South Korea. Fifty six percent of the participants were married. Among the married participants majority were living together with their spouse in South Korea and were enrolled in universities located outside of Seoul. The length of stay in Korea for half of the participants was between 1-3 years. 2. The mean perceived stress score of the participants was 21.57 + 7.43 while the mean acculturative stress score was 87.02 + 18.97. 3. The mean PCS and MCS score of HRQOL was 51.42 + 7.25 and 49.40 + 8.93 respectively. The highest value was reported for vitality subscale followed by physical functioning; and the lowest value was reported for role-emotional. Forty five percent of the participants scored below the general US population norm in the physical component summary of HRQOL while forty percent of the participant scored below the general US population norm in mental health component summary. Significant difference in MCS was observed between married and single Nepalese students. 4. Perceived stress was negatively, weakly correlated with physical component summary (PCS) (r = -.189, p = 0.05) of HRQOL and was negatively, highly correlated with mental health component summary (MCS) of HRQOL (r = -.642, p = 0.01). Acculturative stress was also negatively, moderately correlated with HRQOL (PCS: r = -.362, p = 0.01, MCS: r = -.442, p = 0.01). 5.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was done to identify predictor variables for HRQOL. With MCS as outcome variable, the final model accounted for 49% of the variance. With PCS as outcome variable the final model accounted for 15% of the variance. The significant predictor variables for MCS were perceived stress, acculturative stress, marital status and relationship with advisor, while for PCS; the only significant predictor variable was acculturative stress. This study showed that Nepalese students studying in South Korea have considerable amount of perceived stress and acculturative stress which is associated with their HRQOL. This study also reports that perceived stress, acculturative stress, relationship with advisor and being single educational sojourners are important risk factors for low mental and physical health.;최근에 교육을 위해 타국에서 유학하는 학생들이 증가하는 추세이다. 결과적으로 한국도 주로 아시아계 학생들로 구성된 국제학생들의 규모가 점차 증가하고 있다. 국제학생들은 체류기간 동안 그들의 신체적 기능과 정신적 기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상당한 스트레스를 경험한다. 많은 아시아국가와 서양 국가에서는 연구부문에서나 정책분야에서 국제학생들의 스트레스에 대한 문제가 일반적인 주제로 다루어지고 있으나, 한국에서의 연구는 아직 부족한 실정이다. 건강관련 삶의 질은 공공의 건강관련 이슈에서 매우 중요하게 다루어지고 있으나, 간호학 분야에서 국제학생을 대상으로는 이 부분도 연구된 것이 없다. 본 연구의 목적은 한국에서 유학 중인 네팔 학생들의 스트레스 수준과 건강관련 삶의 질 간의 관계를 탐색하기 위함이다. 연구대상은 최근에 한국의 대학에 등록한 130 명의 네팔 학생들로 구성하였다. 설문지는 일반적 특성, 지각된 스트레스, 문화적 스트레스, SF-12 로 구성하였다. 데이터는 기술통계, Pearson’s correlation, 위계적 다중 회귀분석을 사용하여 분석하였다. 일반적 특성에 따른 변수의 비교는 t-test 와 ANOVA 를 사용하여 분석하였다. 통계 프로그램으로는 PASW 18.0 버전 프로그램과 Quality Metric Health Outcomes™ Scoring Software 4.0 이 자료분석에 이용되었다. 연구의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대상자의 연령범위는 20 세에서 47 세까지였으며, 평균연령은 30.86 + 5.63 이었다. 연구대상자의 대부분은 남성이었으며, 자연과학부에서 박사과정 중에 있는 학생들이 많았다. 56%의 대상자가 결혼한 상태였으며 이 중 대부분은 한국에서 배우자와 함께 생활하고 있었으며 서울외곽에 위치한 대학에 등록하고 있었다. 한국에서의 체류기간은 대상자의 50%가 1~3 년 사이었다. 2. 대상자의 지각된 스트레스 점수의 평균은 21.57 + 7.43 점이었으며, 문화적 스트레스 점수의 평균은 87.02 + 18.97 점이었다. 3. 건강관련 삶의 질의 PCS 점수 평균과 MCS 점수 평균은 각각 51.42 + 7.25 점, 49.40 + 8.93 점이었다. 건강관련 삶의 질의 하위영역 중 가장 높은 점수는 나타낸 것은 활력 (vitality)영역이었으며, 가장 낮은 점수를 나타낸 영역은 역할-감정(role-emotional)영역이었다. 대상자의 45%는 건강관련 삶의 질의 신체적 부분에서 미국 인구집단의 평균보다 낮았으며, 대상자의 40%는 정신적 건강부분에서 미국 인구 집단의 평균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대상자 중 결혼한 학생과 혼자 생활하는 네팔 학생 간에 정신적 건강에서 유의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 지각된 스트레스는 신체적 건강영역과 약한 부적 상관관계를 나타냈고(r = -.189, p = 0.05) 정신적 건강영역과는 높은 부적 상관관계를 나타냈다(MCS: r = -.642, p = 0.01). 문화적 스트레스 또한 신체적 영역( r = -.362, p = 0.01), 정신적 영역(: r = - .442, p = 0.01) 모두 부적 상관관계를 나타냈다. 5. 건강과련 삶의 질을 예측하기 위한 변수를 규명하기 위하여 다중 회귀분석을 사용하였다. 정신적 건강을 결과변수로 하였을 때, 최종 모델에서 49%의 설명력을 나타냈다. 신체적 건강을 결과변수로 하였을 때 최종 모델에서 15%의 설명력을 나타냈다. 정신적 건강을 예측하는 유의한 변수는 지각된 스트레스, 문화적 스트레스, 결혼상태, 조언자와의 관계로 나타났으며, 신체적 건강을 예측하는 변수로는 문화적 스트레스로 나타났다. 본 연구는 한국에서 공부하는 네팔 학생들이 상당한 지각된 스트레스, 문화적 스트레스는 가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또한 본 연구는 지각된 스트레스와 문화적 스트레스, 조언자와의 관계, 혼자 생활하는 것이 정신적, 신체적 건강의 위험요소가 될 수 있음을 나타내고 있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간호과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