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51 Download: 0

하인리히 쉿츠(Heinrich Schütz)의 작품집에 나타난 독일과 이탈리아 음악의 혼합양식 연구

Title
하인리히 쉿츠(Heinrich Schütz)의 작품집에 나타난 독일과 이탈리아 음악의 혼합양식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f German and Italian hybrid music style in Heinrich Schütz's Sacred Music Collections:Focused on
Authors
김혜균
Issue Date
2010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학부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채현경
Abstract
이 논문은 후기 르네상스 시기와 초기 바로크의 전환기에 활동한 독일의 음악가 하인리히 쉿츠(Heinrich Schutz, 1585~1672)의 작품집에 나타난 독일과 이탈리아 음악의 혼합 양식에 관한 연구이다. 쉿츠는 독일의 루터파 종교 음악을 다수 작곡하였는데, 그의 작품들은 단순히 전통적인 다성 음악의 형태에 머무른 것이 아니라 당시 경제·문화의 중심지였던 이탈리아 베네치아의 새로운 음악적 요소와 결합시킨 것이 특징이다. 이러한 결합의 과정은 쉿츠의 두 차례의 베네치아 방문을 통해 극적인 새로운 이탈리아 양식을 습득함으로써 이루어지며 결합의 성과는 그가 50여년에 걸쳐 작곡한 9권의 작품집을 통해 관찰할 수 있다. 초기의 작품집은 1609년에 있었던 베네치아의 첫 방문 직후에 출판된 것들로써 그의 스승인 지오반니 가브리엘리(Giovanni Gabrieli, 1554경~1612)로부터 습득된 것이다. 초기 작품집의 특징은 두 합창단의 효과적인 사용, 리토르넬로의 서로 다른 미디엄의 대비로 극적인 표현을 극대화 한 콘체르타토(concertato)양식, 계속 저음(basso continuo)의 사용, 그리고 몬테베르디의 증음정을 비롯한 불협화음과 조성적 구조를 이용한 가사 그리기(word painting)로 나타난다. 중기의 작품들은 그가 1629년에 베네치아를 재방문 한 것과 그 당시 ‘30년 전쟁(1618-48)'으로 인한 음악에 대한 후원의 감소 된 상황에서 출판 된 것이다. 전쟁으로 인하여 궁정 교회는 궁핍해졌고 대부분의 음악 활동은 그의 소규모 작품들에서 볼 수 있듯이 최소화되었다. 쉿츠는 이탈리아의 새로운 양식을 습득하는데, 모노디 형태를 가진 독창 성부를 위한 마드리갈과 두 대의 바이올린을 사용하는 기악과 성악의 분리된 형태, 그리고 몬테베르디의 격앙 양식(stile concitato)등이다. 쉿츠는 이러한 새 양식을 자국민에게 독일어로 된 성서의 내용을 가장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한 목적으로 루터파 교회 음악에 도입하였다. 후기의 작품집들은 전쟁이 끝난 1648년 이후에 출판된다. 다양한 제약에서 벗어난 이후의 작품들로, 그는 독창자, 합창단, 그리고 반주 악기군들을 그의 의도대로 자유롭게 사용하며, 대규모의 연주 매체들을 다양한 방법으로 혼합한다. 이탈리아에서 배운 극적인 음악 양식들과 작곡가의 성서에 대한 해석력의 조합은 그의 후기 작곡활동에서 가장 극대화되었다. <사울아, 사울아, 어찌하여 나를 핍박하느냐? (Saul, Saul, Was verfolgst du mich? SWV 415)>는 1650년에 출판된 『종교 콘체르토 제 3권 Symphoniae sacrae III』에 수록된 곡으로써, 쉿츠의 전 생애에 걸쳐 연구된 모든 음악적 요소들과 쉿츠의 성서를 해석하는 통찰력이 반영된 대표적인 작품이다. 쉿츠가 이탈리아의 음악 기법들과 루터파 교회 음악의 전통을 통합하여 이룬 업적은 단순히 두 서로 다른 문화의 음악이 결합된 것 이상의 의미를 갖는다. 새로이 통합된 루터파 교회 음악은 16세말과 17세기 초에 이르러 독일의 이론가들에 의해 음형이론으로 체계화 되어 독일 음악의 전통성을 세우는 초석의 역할을 한다. 또한, 이 융합 양식(hybrid style)은 궁극적으로 바흐의 손을 통해 독일 음악이 18세기 중반 이후 유럽 음악 문화의 중심이 되는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쉿츠는 서양예술음악사에서 음악양식의 중심지가 변화하는 그 중요한 과정의 시작을 이끌었던 선구자이며, 그의 작품들은 그 변화를 반영하고 있기에 연구의 의의가 있다.;This thesis examines the integration of German and Italian music styles shown in the sacred music collections of Heinrich Schutz(1585~1672). He, as an active German composer during the transition period of late Renaissance and early Baroque, has composed a lot of Lutheran sacred music. The pertinent characteristic of his work is the integration of new musical elements from Venice in Italy into the traditional polyphony style of German music. He has learned new dramatic Italian style on his two visits to Venice, the center of economy and culture of Europe at that time. His nine collections of sacred music composed over 50 years vividly reflect the integration process. His early collections are published shortly after his first visit to Venice in 1609, during which he studied with Giovanni Gabrieli(1554~1612). The major characteristics of his early collections are effective use of two choirs, the concertato style that enhances dramatic effect by contrasting different mediums of ritornello, the use of basso continuo, and the word painting that utilizes dissonance, including augmented intervals of Monteverdi. The collections from his middle period are published after his second visit to Venice in 1629. It was during the Thirty Years War(1618~48), by which the support for music has considerably decreased. The war causes destitution for the Royal Church, and as seen in his small scale works, most of musical activities are down to minimal level. Schutz further learns new Italian styles including madrigals for solo voice in a monodic style and a form of separated vocal and instrumental parts with two violins and the stile concitato of Monteverdi. Schutz introduced these new styles into the Lutheran Church music in order to convey the meaning of German bible to his people. His late collections are published after the war has ended in 1648. The limitations during the war have lifted, and he freely arranges music for soloists, choirs and instruments according to his will and utilizes large-scale performance medium in various ways. The integration of dramatic music styles learned in Italy and his intepretation of Bible is culminated in his later works. is in the Symphoniae sacrae III, published in 1650. It is one of his representative compositions that reflects all musical training over his lifetime and his insight of biblical interpretation. Schutz's accomplishment from integrating Italian musical techniques with the tradition of Lutheran Church music has meaning beyond simple union of different music from two different cultures. The newly integrated Lutheran Chruch music has been systematically theorized by some German theorists in late 16th and early 17th century and those theories have become the cornerstone of German music tradition. The hybrid style developed by Schutz has played a significant role in German music history, since he has inspired many German composer, especially J. S. Bach to put German music in the center of European musical culture after mid 18th century. Schutz is indeed a pioneer who has led the important process of shifting the center of the music style in the Western art music history, and it is certainly worthwhile to study them, for his works have ignited those changes.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