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8 Download: 0

Improvement of Risk-Sharing in the case of Expanded European Union

Title
Improvement of Risk-Sharing in the case of Expanded European Union
Authors
오현정
Issue Date
2010
Department/Major
국제대학원 국제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국제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이인표
Abstract
The expanded EU needs to ask again if expanded European Union (EU, hereafter) could be an optimum currency area (OCA, hereafter) as endogenous OCA theory predicts. That is because the new member states of EU have no right to choose whether they enter the European Economic and Monetary Union (EMU, hereafter) while original members were given. Furthermore, the experience of the recent financial crisis raised the question if the EMU has more benefits for the whole members than costs. Therefore, this paper proposes to consider endogenous OCA theory based on the studies on international risk-sharing in order to regard risk-sharing as an endogenous change. According to the studies on international risk-sharing, financial globalization should improve international risk-sharing. Moreover, the development of the financial field can contribute to economic growth and to the increase in social welfare. This paper examines the rise in welfare in the original members of the EMU and the addition of the new member states by using welfare-based method, which states that to maximize social welfare is the equivalent to minimize the measure of risk-sharing. The following can then be concluded according to the analysis: each country has different aspects of improving in risk-sharing. Especially, the first test infers that the monetary union has not always had the country’s interest in social welfare. However, this result also proves that there is the tendency for richer countries to share risk better than poorer ones. Also, the second test shows that most central European countries have increased their risk-sharing as they entered the EU. Even though EMU membership does not seem to prevent them from difficulty in the recent financial crisis, they have won some positive gains from monetary integration such as the diversification of risk and the development of their financial industry. Furthermore, the degree of risk-sharing in the whole EMU generally rises, but the individual cost could occur to some countries like Germany or Greece. Therefore, policy makers of unions need to balance the benefits for all countries by well-arranged financial institutions and supervisory organizations. Finally, since the improvement in risk-sharing comes from a technological transfer as well as income transfer, the expanded EMU could become endogenously OCA in the long-term.;중부 및 동유럽 국가들을 포함한 EU가 최적통화지역이 될 수 있는지 불분명한 가운데, 새로운 회원국들은 통화동맹(EMU)에 반드시 가입해야 할 의무만 있을 뿐 영국과 같은 기존 회원국들이 가졌던 가입의 자유가 허용되지 않는다. 또한 최근 세계금융위기를 통해 EU 회원국이라는 사실 자체가 중부 및 동유럽 회원국들에게 보호막을 형성해주지 못함을 보았고 이러한 통화동맹이 과연 모든 회원국들에게 유익한 것인가에 관하여 많은 의문이 제기되었다. 그러므로 확장된 EU는 통합의 비용과 편익을 재분석함으로써 이 지역이 최적통화지역이론에서 제시하는 공동통화지역에 적합한지 다시 검토할 필요가 있다. 본 논문은 최적통화지역이론을 발전시킨 내생적 최적통화지역 이론에 기초하여 위험공유이론을 함께 고려함으로써, 최적통화지역 여부를 판단하기 위한 비용편익 분석에서 사회후생의 향상을 내생적 변수의 하나로 간주하였다. 위험공유이론에 따르면, 금융분야의 세계화가 진전됨에 따라 국제적으로 위험 공유수준이 향상되었으며 경제성장과 더불어 사회후생의 향상을 가져왔다. 본 논문에서는 대상 국가를 기존 유로 회원국가와 중부유럽에 한정하고 새로이 고안된 후생기초방법에 따라 사회후생향상의 극대화를 위험공유변수의 극소화로 측정하였다. 이를 통해 금융환경의 변화를 논의에 포함하여 EMU의 비용과 편익을 분석하고자 하였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중부 유럽국가들의 경우 사회후생 정도가 향상되었는데 반해, 그들보다 전반적으로 후생 정도가 높은 기존 회원국들의 경우는 일부 향상되지 않았다. 또한 위험이 EMU 회원 국가에 분산됨에 따라 후생이 전체적으로는 향상되고 있으나, EMU의 확대가 언제나 개별 회원국들 모두의 후생을 향상시키는 것은 아님이 나타났다. 그러므로 본 논문은 통화통합은 경제적인 고려뿐 아니라 제도적인 노력도 필요하며 경제 개발과 제도적인 협력이 동행될 때 최적통화지역으로 진전될 수 있다고 판단하였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국제대학원 > 국제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