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9 Download: 0

H. Villa-Lobos의 피아노 모음곡 「Prole do Bébé No.1」의 분석 연구

Title
H. Villa-Lobos의 피아노 모음곡 「Prole do Bébé No.1」의 분석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f Heitor Villa-Lobos' Piano Music : Through an analysis of 「Prole do Bébé No.1」
Authors
이지영
Issue Date
2010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학부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정윤보
Abstract
오늘날의 브라질은 다양한 인종과 문화가 공존하는 국가이다. 이러한 다양성은 그들의 문화가 갖는 특수성과도 일맥상통한다. 토착 인디오의 대륙에 포르투갈의 침투로 형성되기 시작한 독특한 문화는 노예무역으로 유입된 아프리카 흑인문화와 결합하게 되면서 문화혼합 형태를 이루게 된다. 브라질 음악은 브라질 문화에서 중심 역할을 하여 왔다. 독립이전의 음악이 포르투갈의 영향으로 대부분이 유럽식이었다면, 독립 이후부터는 세태의 흐름과 방향을 같이하게 되면서 브라질 음악 내에서도 민족주의가 싹트기 시작한다. 20세기에 들어오면서 이러한 브라질 민족주의 음악은, 현대적 음악양식과 결합한 양상을 띄며 민족적 개성을 표출하기에 이른다. 이를 주도적으로 이끌며 브라질 음악을 세계적 수준에 올려놓은 인물이 다름아닌 에이토르 빌라-로보스(Heitor Villa-Lobos, 1887-1959)였다. 빌라-로보스는 체계적인 음악 교육을 받지 못했음에도 불구하고 오페라. 오라토리오, 교향곡, 실내악곡, 협주곡, 독주기악곡 등 다양한 장르에 걸쳐 1000여곡을 남겼다. 그는 일생동안 브라질 전 지역을 여행하며 민속음악 채집에 열중하였는데 이것은 곧 그의 음악 전반에서 민족정서로 녹아난다. 브라질 민족주의 음악의 형성에는 민속음악과 대중음악이 중요한 요소로 등장한다. 포르투갈 기원의 서정적인 모딘아(modinha)선율을 비롯하여 아프리카 기원의 룬두(lundu)선율 및 마시세(maxixe), 바투케(batuque)와 같은 춤곡리듬, 대중음악의 삼바(samba)및 쇼루(choro) 등은 민족주의 작곡가들이 즐겨 사용한 음악적 재료였다. 또한 빌라-로보스는 드뷔시의 음악에서 영향을 받은 병행화성, 불협화음, 온음계, 반음계, 선법, 아르페지오, 글리산도 등의 인상주의 기법을 즐겨 사용하였다. 민속음악에서는 모딘아 선율에 기초한 4음ㆍ5음음계, 당김음, 교차리듬, 붓점리듬, 하바네라 리듬, 브라질 춤곡리듬 등을 차용하여 현대적 기법과 민속어법을 자신만의 독창성으로 융합시켰다. 그의 작품 가운데서 민족주의 음악의 시작을 예고하는 피아노 작품이라 할 수 있는「Prole do Bebe」는 총 3세트로 구성되었다. 제 1번「The Baby's Dolls」(아기인형)과 제2번「The Little Animals」(장난감동물), 유실되어 현재는 남아있지 않은 제3번「Sports」(스포츠)가 있다. 본 논문에서 분석한 「Prole do Bebe No.1」(아기인형)은 빌라-로보스의 피아노 작품 중 대중에게 잘 알려진 곡으로서 당시 브라질 사회의 다양한 인종적ㆍ사회적 계층을 반영하여 인형으로 묘사해냈다. Branquinha(백색 자기인형), Caboclinha(적갈색 점토인형), Mulatinha(고무 뮬라토인형), Negrinha(나무 흑인인형), A Probresinha(누더기 거지인형), O Polichinello(땅딸이 곱추인형), Bruxa(긴 옷 입은 마녀인형)의 총 8개의 소품을 담은 모음곡이다. 이 곡에서는 모딘아가 민속선율로 자주 등장하여 서정적이고 낭만적인 분위기를 조성한다. 또한 당김음, 붓점이 가미된 브라질 춤곡리듬, 교차리듬, 리듬적 오스티나토의 사용으로 피아노의 타악기적 효과를 느낄 수 있다. 또한 이러한 특징들과 조화를 이루어 낸 인상주의 음악기법으로는 5음음계, 온음계, 반음계, 글리산도, 아르페지오, 병행화성, 불협화음 등이 두드러진다.;The unique quality of Brazil’s culture is a result of its diversity which can be traced back to various ethnic groups. Among the ethnic groups, foreign influences, mainly those of Portuguese and African heritage, found their way into Brazil over centuries by taking different routes; the Portuguese through invasion and the African influence as a byproduct of the slave trade. The fusion of these foreign influences with the native Brazilian culture ultimately gave birth to the Brazilian culture as we know it today. Brazilian music has always served as the foundation of Brazilian culture. The majority of Brazilian music showed strong European characteristics due to Portuguese influences, however, nationalism became a key ingredient of Brazilian music after Brazil’s independence. The combination of nationalism and musical forms of the 20th century allowed Brazilian music to express traditional Brazilian sentimentality. The person who led this movement and perfected Brazilian music in this sense was Heitor Villa-Lobos(1887-1959). Although Villa-Lobos never received formal musical education, he composed approximately a thousand works including but not limited to operas, oratorios, symphonies, chamber music works, concertos and solo pieces. His collection and compilation of Brazilian folk music he gathered during his extensive travels throughout all of Brazil during his entire life served as the foundation of his music. Key elements during the rise of nationalism in Brazilian music were folk music and popular music which were often borrowed by nationalist composers. This included the simple melodic lines of the modinha of Portuguese origin, rhythms based on African dances such as Lundu, Maxixe and Batuque, and popular music such as Samba and Choro. Villa-Lobos also frequently used parallel harmonies, non-chordal tones, various scales and modes, glissando etc. all of which were typical techniques and sonorities used by impressionist composers such as Debussy. By adding a mixture of different rhythms on top, he developed his own musical language. Among his works, it is a piano piece in 3 sets, Prole do Bebe, that foreshadows the beginning of nationalism in Villa-Lobos’ music. Of the 3 sets only the first two, ‘The Baby’s Dolls’ and ‘The Little Animals’, survive; the third ‘Sports’ has been lost. My dissertation will analyze the first set, a familiar work to the Brazilian public depicting the various ethnic groups and social classes. The set comprises the following 8 short pieces: ‘Branquinha’, ‘Cabloclinha’, ‘Mulatinha’, ‘Negrinha’, ‘A Probresinha’, ‘O Polichinello’, ‘Bruxa’ The repeated appearance of the modinha creates a lyrical and romantic atmosphere. This melodic approach is opposed by rhythms such as syncopations, dotted rhythms, ostinatos, cross rhythms, dance rhythms etc. to highlight the percussive quality of the piano. These traits are blended with impressionistic features such as pentatonic scale, wholetone scale, chromatic scale, glissandos, arpeggios, parallel harmonies, non-chordal tones etc.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