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38 Download: 0

다이쇼 천황상의 구축과 전개

Title
다이쇼 천황상의 구축과 전개
Other Titles
A Study on the Establishment and development of Emperor Taisho's Image : focusing on the military image
Authors
안기애
Issue Date
2010
Department/Major
대학원 사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함동주
Abstract
다이쇼 시기에 대한 정치사적 평가는 제국으로서의 위상 확립 혹은 민주화의 진전과 정당정치의 발전이라는 측면을 부각시키면서 근대천황제의 정치적 역할과 실태에 대한 고찰을 상대적으로 간과하여 왔다. 그 때문에 다이쇼 시기의 천황의 역할과 기여도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평가가 이루어지지 않았다. 이에 본 연구는 근대 일본의 이해에 있어서 천황제가 절대적인 요소라는 입장을 기본으로 하여, 본 연구는 다이쇼 천황상의 형성과 특징에 주목하고자 한다. 천황상이 중요한 이유는 근대 일본의 천황제에 있어서 천황은 실질적인 정치적 행위를 하여 권위를 행사했다기보다 일본정부가 의도한 정책에 따라 의례를 통하여 이미지를 형성하고 그것을 통하여 대중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역할을 담당하여 왔기 때문이다. 본 연구는 이처럼 의례를 통한 다이쇼천황상의 구축과정에 주목하여, 그 정치적 의미를 밝히는 것을 목표로 한다. 근대일본의 천황 연구는 전후 강좌파를 중심으로 전개된 근대천황제 연구에서 출발하였다. 이들 연구가 천황을 둘러싼 정치적, 제도적, 이념적 구조를 밝히는 데 주력했던 것에 반해, 1980년대에 들어오면서 의례를 통한 천황의 이미지 구축과 그 정치적 역할에 집중하는 연구들이 진행되고 있다. 이러한 의례와 천황상을 중심으로 하는 연구는 다이쇼천황에 대해서도 진행되는 가운데 본 연구는, ‘근대군주’란 정치적 권력자로서가 아닌 의식적 군주(儀式的君主) 즉 의례적 역할·상징적 역할을 담당하는 존재였음에 주목한다. 당시의 일본정부는 입헌군주제에 입각한 근대국의 창출과 유지에 있어서 천황상의 중요성을 깊이 인지하고, 정부의 의도에 맞는 천황상 구축에 힘썼다. 그러한 천황상 구축을 위하여 일본정부는 천황을 둘러싼 각종 의례들을 공식화하고 극대화함으로써 국정과 군사문제에 관한 천황의 정치적 위상을 확고히 만들어 갔다. 본 연구는 다이쇼천황의 경우도 이러한 의례의 정치화가 적극적으로 수행되었으며, 그 중에서도 그의 군사적 이미지가 천황에 있어서 핵심적인 부분을 차지하고 있었다는 점을 밝히고자 한다. 그러기 위해서 다이쇼 천황의 통치 시기인 1912년부터 1926년까지의 시기에 일간지에 나타난 다이쇼 천황상을 살펴보고 그 상이 당시의 국내외의 변화에 따라 어떠한 방식으로 변화하여 갔는지에 관하여 고찰하고자 한다. 그 중에서도 다이쇼 천황상이 기존의 연구와 정설로 알려진 바와는 달리 현저히 군사적 성격의 상을 지니고 있었다는 사실에 주목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본 연구는 대표적 일간지의 하나였던 요미우리신문에 게재된 다이쇼천황 관련 기사들을 분석하여, 일본정부의 천황관련 정책과 그에 따라 형성된 일본 언론의 천황상을 살펴볼 것이다. 더불어 그러한 다이쇼 천황의 군사적 이미지가 어떠한 변화양상을 띠고 있었는지에 대하여 시기별로 구분하여 분석하고자 한다. 세 가지의 시기 중, 첫 번째 시기는 1912년 다이쇼 천황이 천조한 시점부터 1914년 제 1차 세계대전에 참전하기 전까지의 시점까지이다. 이 시기는 다이쇼 초기에 해당하는 시기로 메이지 천황의 후광을 등에 업고 메이지 천황과 필적하는 시대를 만들겠다는 의지를 보였던 시기로 보다 강력한 상을 구축하기 위하여 메이지 천황의 여러 가지 측면의 상 중에서도 군사적 이미지를 차용하였다. 두 번째 시기는 1914년 제 1차 세계대전에 참전했던 시점부터 다이쇼 천황이 건강문제로 인해 공식행사에 참석하지 못하게 되었던 1920년 3월까지의 시기이다. 제 1차 세계대전이라는 국제적 사건이 발생하면서 다이쇼 천황의 군사적 이미지 구축에 용이한 상황이 몇 년 간 지속되었고 다이쇼 천황의 군사적 이미지는 자연스럽게 강화되었다. 1918년 전쟁이 종결된 이후에도 전쟁 기간 중 형성된 사상적 위협을 압도하기 위하여 군사적 이미지는 지속적으로 활용되었다. 그 결과 다이쇼 천황의 군사적 상은 이 시기에 완전히 정착하게 되었다. 세 번째 시기는 1920년 3월 다이쇼 천황의 병황이 처음으로 궁내성에 의해 공표되고 히로히토 황태자가 실제적으로 대임을 대리하게 된 시점부터 다이쇼 천황이 사망한 1926년까지의 시기이다. 1920년 3월부터 황태자가 다이쇼 천황을 대신하기 시작하였고 1921년 11월 히로히토 황태자가 섭정으로 취임하면서 다이쇼 천황의 군사적 이미지와 그 권위가 히로히토 황태자에게 사실상 이전되는 시기이다. 결과적으로 다이쇼 천황은 메이지 천황의 군사적 이미지를 이어받아 구축되었고 이러한 상은 섭정시기를 거치면서 히로히토 황태자에 이전되었다. 그리고 히로히토 황태자는 1926년 쇼와 천황으로 즉위하면서 그 상을 계속해서 이어갔다고 볼 수 있다.;As the Emperor Taisho(Taisho Tenno) ascended to the throne following the passing of the Emperor Meiji(Meiji Tenno) in 1912, Modern Japan has moved into a new epoch. Through the First World War, Japan enhanced its status as an imperialist country, in proportion to the Western Powers, during the Taisho period. Locally, Japan paved a new way to Taisho Democracy. Nevertheless, compared to the Meiji and the Showa periods, there has not been much particular evaluation about the Emperor Taisho, his roles, and contribution. As a result, political history of the Taisho period has examined political roles and the real condition of modern emperor system by highlighting the establishment of status as an empire, progress in democracy, and developments in party politics. To fully comprehend Modern Japan, this research is based on the fact that the emperor system(Tennosei) is absolute. It is simply impossible to understand the Taisho period without explaining about the existence of the Emperor Taisho. This is why the formation and characteristics of an image of emperor are worthy of notice in this paper. Such an image is significant because an emperor in the Modern Japan emperor system merely influenced the public through an image that the Japanese government intentionally established, rather than exercising the actual political power. This research is aimed at studying the ceremonial process of building Emperor Taisho’s image and clarifying its political significance. The following are the issues related to emperors of Modern Japan. It is not too much to say that the research on the Modern Japanese emperors originates from a study of modern emperor system with Marx’s theory as the central idea. While these studies focus on political, institutional, and ideological structures of an emperor, research concentrating on the ceremonial process of creating emperor’s image and its political roles has carried out since the 1980s. There is similar ongoing analysis on the Emperor Taisho. The widely-accepted opinion about the Emperor Taisho was that he was an incompetent tyrant. However, recently researchers have started to make a positive evaluation on the Emperor Taisho. The following are the viewpoints of this research. Based on the fact that ceremonial monarchs of the constitutional monarchy found in modern European nations function as a symbolic figure, Japanese modern emperors will also be considered as a part of the world history. To create a nation of constitutional monarchy, Japanese government recognized the importance of an emperor’s image and tried hard to establish the image that accords with the government’s intentions. This paper attempts to clarify that to establish the emperor’s image, the Japanese government enhanced the emperor’s political status by formalizing and maximizing various ceremonies. Such ceremonies were politicized even in the case of the Emperor Taisho. Among others, this research focuses on clarifying the fact that the Emperor Taisho's military image played a significant role in Modern Japanese emperors. In order to do so, the Emperor Taisho’s images during Taisho’s rule, from 1912 to 1926, will be closely looked at. And how these images altered because of both internal and external changes will be contemplated. In particular, in comparison to the previously established opinion, the fact that the Emperor had military image would be given attention. In addition, articles about the Emperor Taisho which were published on the Daily Yomiuri(Yomiuri Shinbun), one of representative newspapers, will be examined to analyze the Japanese government’s policies related to emperors and press reports on the image of emperors. Modern Japanese government controlled the emperor’s image and maintained a strict view on it. Moreover, periodical changes of the Emperor Taisho’s military image would be studied. In this paper the Taisho period is divided into three. First period is from the point that the Emperor Taisho came to throne in 1912 until the point that the Emperor Taisho entered the World War I in 1914. During this early period of Taisho, military image of the Emperor Mieji was used to build a relatively strong image. Thanks to the Emperor Meiji, there was a strong will to prepare an era equal to the Meiji Empire. Second period is from the point that the Emperor Taisho entered the World War I in 1914 to March, 1920 when the Emperor Taisho was too sick to attend official meetings. Due to the outbreak of the World War I, an international event, the environment for the Emperor Taisho’s military image to last remained for years. Naturally the military image was supported by the majority. After the World War I, Emperor Taisho;s military image was used progressively for overwhelming the ideological threats established through the time of war. In fact, this is when the Emperor Taisho’s military image was successfully created. Third period is from March, 1920 when the Imperial Household Agency officially announced about Emperor Taisho’s sickness and when the Prince Hirohito substituted for him to the point that the Emperor Taisho died in 1926. From March, 1920 the Prince filled in for the Emperor. In November, 1921 the Prince was inaugurated as the new emperor. This is when the Emperor Taisho’s military image and authority were passed down to Hirohito. Conclusively it can be said that the established Emperor Taisho’s military image was from that of the Emperor Meiji. Through regency, it was, then, transferred to the Prince Hirohito. The Prince Hirohito managed to keep such military image as he ascended to the throne of the Showa Empire.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사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