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1 Download: 0

후기구조주의를 통해 본 펠릭스 곤잘레즈-토레스(Felix Gonzalez-Torres) 작업의 다층적 의미구조

Title
후기구조주의를 통해 본 펠릭스 곤잘레즈-토레스(Felix Gonzalez-Torres) 작업의 다층적 의미구조
Other Titles
Multiplicity and Ambivalence: Reading the Work of Felix Gonzalez-Torres from a Poststructurist Perspective
Authors
홍남경
Issue Date
2009
Department/Major
대학원 미술사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윤난지
Abstract
본 논문은 펠릭스 곤잘레즈-토레스(Felix Gonzalez-Torres, 1957-1996)의 작업에 드러나는 다층적 의미구조를 분석해보고, 여기에 나타나는 모더니즘 미술에서의 전환이라는 측면을 함께 고찰하고자 하였다. 곤잘레즈-토레스의 작업은 ‘정체성으로서의 예술(art as identity)’이라는 범주 안에서 주로 해석되어왔으나 여기서는 그의 작품을 여러 층위의 미학적 ․ 사회적 맥락에서 분석해 보고자 한다. 특히, 모더니즘 시기의 이원론적 사유방식에 의하여 제외되거나 억압되었던 특성들이 그의 작업 안에서 복원되면서, 서로 상반적인 요소들이 공존하게 됨을 밝히고자 한다. 모더니즘 이후의 미술은 장르의 순수성을 강조하고 그 안에 내러티브는 제거되어야 할 것으로 여겼던 모더니즘 미술과는 궤를 달리한다. 개념미술, 퍼포먼스, 제도비판 미술과 같이 새롭게 등장한 미술의 형태는 기존의 형식주의적 해석만으로는 한계에 부딪쳤다. 대신 후기구조주의의 다차원적인 읽기의 방법은 이 같이 새로운 미술을 해석하는데 효과적이고, 특히 내용의 다면성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토레스의 작업을 설명하는데 적절하였다. 그의 작업은 여러 특성들이 서로 간의 우위를 다투는 것이 아니라 동시에 양립되고 있음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미니멀리즘, 개념미술, 공공미술과 같은 미술의 형식을 동시에 보여주고 있는 그의 태도는 모더니즘 식의 장르 구분이 와해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미니멀리즘의 정제된 형식을 차용하되, 작품이 전시되고 해석되는 과정을 통해 정치적인 비평을 불러일으키고, 작가 중심으로 완성되었던 작품에 관람자를 참여시킴으로써 작품이 열린 텍스트로서 작용하게 하였다. 또한 삶과 죽음이 명확히 구분되는 것이 아니라 공존하고 있는 것임을, 개인적인 이야기를 통해 사회 전체적인 이슈를 동시에 드러내고 있다. 이 같은 그의 예술적 태도가 사회적 맥락으로까지 확장되고 있음을 찾아볼 수 있는데 이는 미술작품이 당대의 사회적, 예술적 담론의 변화에 부응하고 그 변화를 이야기하는 하나의 텍스트로 접근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 즉, 그의 작업은 형식과 내용이 혼용되고, 관람자가 작품을 완성하는 주체가 되며, 주제적인 측면에서도 삶과 죽음이 공존하고, 개인과 사회의 관계가 유기적으로 연결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이는 다양한 특성들이 하나로 수렴되지 않은 채 수용될 수 있음을 드러내고자 했던 곤잘레즈-토레스의 작업을 모더니즘 이후의 미술 경향을 반영하는 하나의 전형으로 볼 수 있는 근거이기도 하다. 이원론을 강조했던 모더니즘 미술이 배제했던 측면, 즉 다층적인 의미들이 그의 작업 안에서 상생하고 있는 구조를 드러냄으로써 미술의 새로운 의미화의 방식을 고찰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그의 작품이 갖는 의의를 평가할 수 있을 것이다.;This thesis analyzes ambivalence and multiplicity in the work of Felix Gonzalez-Torres(1967-1996), thereby exploring the methodological shift from modernism to post-structuralism in art criticism. Revealing the limitations of previous studies that have emphasized the artist’s sexual identity, I attempt to move beyond the realm of identity politics to further analyze his work from multiple social contexts and aesthetic discourses. Moreover, I bring to light that conflicting values interact and coexist with one another within the work of Gonzalez-Torres, in order to reclaim values that were previously neglected under dualistic division of modernist criticism. Art after modernism distances itself from modernist faith in medium specificity as well as neglect of narrativity. As a result, modernist criticism based on formalism shows limitations in its ability to understand newly developed art such as conceptual art, performance art, and institutional critique that has emerged during the 1960s and 1970s. Post-structuralism’s 'multiple reading' has therefore become valuable in analyzing this art, especially the art of Gonzalez-Torres that demonstrates multiplicity in its content and meaning. In the work of Gonzalez-Torres, different attributes are not put in order but rather in simultaneous coexistence. Within his art coexists aesthetics of minimalism, conceptual art, and public art, which demonstrates that the artist in effect contributes to collapsing the modernist classification of genres. On a similar note, despite his work’s formal resemblance to minimalist art, Gonzalez-Torres’s art is open for multiple interpretations, thus functioning as an 'open text'. The processes of display and reception, for example, allow a possibility for political critique and engagement, resulting in the shift in focus from the artist (author) to the viewer (audience). In terms of the content, Gonzalez-Torres reveals no sharp distinction between the questions of life and death, and he tells of his personal stories to engage with larger sociopolitical issues. His art effectively demonstrates that artistic endeavor can take on the function of a text that responds to changes in social and cultural discourses and narrativatizes them. Through his particular aesthetic approaches to subject, as well as his play with the relationships between form and content, author and audience, Gonzalez-Torres seeks to propose the possibility for art to embody divergent values rather than subjugating them under one value system. This embodiment is undeniable evidence that his art exemplifies a form of art that emerges after modernism. The significance of Gonzalez-Torres’s artworks is then the co-presence of conflicting values—what modernism missed in the midst of its emphasis on dualism—and his art calls for a new methodology with which to interpret and understand art.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미술사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