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46 Download: 0

Who owns the past?

Title
Who owns the past?
Authors
김윤나
Issue Date
2000
Department/Major
국제대학원 국제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국제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By eamining the Korean Oekyujannak case as one case-study, this thesis aims to discuss how the repatriation of stolen cultural property should be pursued for Korea. This thesis places the Korean repatriation case as a part of a larger debates between nationalists and internationalists over the question of "who owns the past." Currently,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many 'source nations' and international organizations such as UNESCO and the Council of Europe tend to favor "cultural nationalism," the view that the past primarily belongs to its nation-state of origin. In contrast, many 'market nations' and the international art and trade community supports "cultural internationalism," and equally compelling claim that the past in the hands of present possessors of antiquities belongs to, in the words of the 1954 Hague Convention, "all mankind." This thesis sees that question over legitimate ownership of the past is fundamental in determining the rightful owner of the Korean royal documents, which were seized by the French navy during its 1866 invasion and currently housed in the National Library in France. Through the critical review of nationalist and internationalist arguments and through the examination of the relevant provision of pertinent international conventions and laws, this thesis explores issues regarding legitimate ownership of the past and analyzes the Korean repatriation case. This thesis begins by examining the concept and definition of cultural property in the second section. It finds that currently the concept of cultural property as cultural heritage of all mankind, rather than that of the individual nation, has become stronger in the international legal field. This trend is substantiated by the move away from traditional territorial concepts for protective legal framework, typigied by UNESCO 1970, toward a more global scope, as seen in the 1995 UNIDROIT Convention. This thesis also chronicles the rising tension over the concept of cultural property throughout history. The concept of protecting the cultural property against "the right to spoils" has become more concrete since 17th century and the number of its resulting relevant treaties and conventions has increased especially since World War Ⅱ. However, this thesis generally finds that issues regarding the return of cultural objects to source nations, including Korea, particularly those objects illegally taken out in the past during their colonial rule or military occupation, have been ineffectively dealt with in international community. Moreover, with the rising demand of cultural property from market nations, international efforts to legalize the outflow of cultural property from source nations have subsequently increased. Faced with this circumstance, this thesis stresses the urgency to resolve the repatriation cases before their essentials become further obfuscated by other factors such as art trade. The next third and fourth sections present both nationalist and internationalist arguments as well as the relevant international laws regarding the specific issues of returning the cultural property displaced from the country of origin. This thesis finds that although the internationalists acknowledge the historical, cultural significance of cultural property to a peoople, they have difficulty accepting the automatic notion of its repatriation to the original physical location. The practical implication to Korea's claim relying on the past physical location of Oekyujannak documents is that it can be refuted as "nationalistic" or "retentionist." Instead, this thesis suggests that the debate and solution to emphasize that this repatriation should be that of "protection and appreciation" of cultural property. The analysis of the opposing views shows that both nationalists and internationalists might become reconcilable if the principle of "protection and appreciation" is accepted. The two views in fact share the same criteria for protection and appreciation of cultural property -- "preservation, integrity, context and accessibility." Among the choices of country of origin(Korea), the present possessor(France), and all mankind, who can better achieve these goals of "preservation, integrity, context and accessibility" can be the ultimate important criteria for the legitimate ownership of cultural property. With these criteria, this thesis analyzes the Korean case, and concludes that repatriation of Oekyujannak documents will enhance both the national and international interests of protecting and appreciation the cultural property. Korea's national interests in repatriation concur with the international interests of preserving, identifying, appropriating, documenting and distributing the cultural heritage of all mankind. Thus, Korea's reclaim of ownership is justified and this thesis additionally attempts to find various pathways to facilitate the process of repatriating Oekyujannak documents to Korea. Among the options are repatriation through legal claims, joint custody, cultural exchanges, long-term loan and purchase. Although Korea is currently pursuing repatriation efforts through bilateral negotiation, this thesis expects that in near future that more effective international agreements and treaties be realized so as to legitimatize the repatriation and to allow cultural objects to be where they will be most preserved and treasured. ;본 논문은 1866년 병인양요 당시 프랑스 해군에 의해 약탈된 외규장각 도서반환 문제를 하나의 사례로, 약탈된 문화재의 반환문제를 어떻게 진행해야할 지 살펴보았다. 현 국제사회에서는, '누가 과거를 소유하였는가'라는 질문에 관해 민족주의자들과 국제주의자들간의 논쟁이 있다. '문화재 유출국'들과 유네스코, 유럽협회등의 국제 기구들은 과거 문화재는 원소유국이 속해야 한다는 관점인 '문화 민족주의'를 선호하고 있다. 반면에 많은 시장국가들과 국제 미술 무역 단체들은 현 소유국이 보유하고 있는 과거 문화재는, 1954년 헤리그 총회에서 나온 말은 인용, '모든 인류'에게 속해야 한다는 '문화 국제주의'를 주장하고 있다. 민족주의자들과 국제주의자들간의 논쟁들과, 관련 국제법과 관행들의 문헌조사를 통해 과거문화재의 소유권에 관한 이슈들과 한국의 문화재 반환 문제를 연구하였다. 먼저, 문화재 개념에 대한 고조되어가는 긴장을 고찰해보았는데, 과거의 단순한 전리권(戰利權)으로부터 문화재를 보호하는 개념은 17세기가 되어서야 구체화되고, 이 후 관련 조약들과 총회들은 특히 2차 세계대전후 부터 급속히 증가함을 볼 수 있었다. 그리고, 현 국제법 사회에서는 1970년 UNESCO 협약에서 보여지는, 문화재를 민족의 문화유산 개념으로 국한시키는 민족주의 개념보다는 1995년 UNIDROIT 협약에서 나타내지는 인류의 공동유산으로서의 국제주의 개념이 더 강하게 자리잡고 있음을 알게됬다. 그러나, 현 국제 사회에서 한국과 같은 원소유국으로의 반환 문제는 제대로 이행되지 않는 상황에서 문화 무역을 자유화하려는 시장국가들의 노력을 인지하고, 문화재 반환의 본질이 다른 무역 이슈들에 의해 흐려지기 전에 조속히 해결되어함을 강조하였다. 구체적으로, 원소유국으로부터 이전된 문화재 반화에 관한 국제적인 이슈들에 관한 민족주의자들과 국제 주의자들간의 논쟁과 관련 법규를 살펴본 결과, 국제주의자들은 한 국가나 민족에 있어서의 문화재의 역사적, 문화적 중요성을 인식하고는 있으나 문화재가 원래 존재하고 있었던 본 국토로 돌아가야 한다는 민족주의자들의 의견에는 동의하지 않았따. 이것은 한국이 과거 소유지로서 외규장각 반환에 대한 주장을 하고 있는 것은 민족주의 또는 보유주의로 거절될 수 있다라고 가르치고 있다. 대신, 본 논문은 문화재에 관한 논쟁과 해결방안은 민족주의자들과 국제주의자들의 의견이 일치되는 문화재의 보호와 가치를 높이는데 중점을 두어야 한다고 보았다. 상반된 의견들은 실제로 보존성, 통합성, 배경, 접근성같은 기준으로 문화재 보호와 가치를 향상시키려는데 뜻을 같이 하고 있다. 원소유국(한국)과 현보유국(프랑스)중 누가 이 기준을 더 만족 할 수 있는가가 문화재의 합법적 소유자를 궁극적으로 결정할 수 있다. 이런 관점에서 외규장각 반환 문제를 분석한 결과 한국으로의 문화재 반환은 문화재의 보호, 가치를 증대하려는 민족주의와 국제주의의 이익을 동시에 높이기 위해 보존성, 통합성, 배경, 접근성의 개념이 기초가 되어야 함을 발견했다. 한국의 이익 뿐 아니라 모든 인류의 공동 문화재 유산을 보전, 입증하고 전달하려는 국제적인 이익을 추구할 때 소유권 재 반환은 정당화 될 수 있다. 이러한 정당화를 바탕으로 외규장각 반환을 신속히 해결하기 위해 여러 가지 방법이 수행되어야 한다. 그 방법들에는 법적 소송, 공동 관리, 문화 교류, 장기 대여, 구매 등이 있다. 현재, 한국은 양자간에 협상을 통하여 문화재 반환을 해결하려 하고 있다. 그러나 이 논문은 더욱 효과적인 국제 협상과 조약들이 현실화되어서 문화재 반환이 합법화되기를 바라고, 이에 따라 문화재가 가장 잘 보전되고, 소중히 다루어지는 곳에 속해지기를 바란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국제대학원 > 국제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