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32 Download: 0

水鐘寺 팔각오층 석탑 봉안 왕실발원 금동불상군 硏究

Title
水鐘寺 팔각오층 석탑 봉안 왕실발원 금동불상군 硏究
Other Titles
A Study on the Gilt-Bronze Buddhist Statues Enshrined by the Court from the Eight Angled Five Story Stone Stupa in Soojong Temple
Authors
박아연
Issue Date
2009
Department/Major
대학원 미술사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임영애
Abstract
Soojong Temple located in Mt. Woon-gil, Namyangju, Gyeonggi-do, has the eight angled five story Stone Stupa, 3.3 meters tall. Thirty Buddhist Statues were discovered in this stupa several decades ago. In 1957, taking this stupa to pieces, Eight Gilt-Bronze Buddhist Statues were found in the basement, and three Gilt-Bronze Buddhist Statues and three Wooden Statues in the first floor, four Gilt-Bronze Buddhist statues inside the first floor roof stone. Thirteen years after that, in 1970, nine Gilt-Bronze Buddhist Statues were found inside the second floor roof stone and three Gilt-Bronze Buddhist statues inside the third floor roof stone respectively. This discovery is regarded as a special case because quite a large number of Gilt-Bronze Buddhist statues made respectively in different eras were enshrined in a single stone stupa. These statues have their historical significance as for the fact that the year of the manufacture and the names of sponsors can be clearly known from the inscriptions, the documents inside the statues. Especially, the stone stupa in Soojong Temple has a special meaning in that the statues in the stupa were made in the age of suppressed Buddhism. The purpose of this research is to study diversely on the characteristics and significance of the Gilt-Bronze Buddhist Statues out of the Eight Angled Five story Stone Stupa in Soojong Temple which have not been regarded as being important. The inscription, the document inside Sakyamuni Buddha and the document of creating Vairocana have revealed the background of creating the Buddhist statues. It says the creating of Buddhist statues was sponsored by the royal family. In 1493, Lady Sookyong(淑容) Hong, Lady Sookyong(淑容) Jung and Lady Sookwon(淑媛) Kim remodeled Sakyamuni Buddha and enshrined three Gilt-Bronze statues and three Wooden Statues inside the first floor stone which Lady Meongbin(明嬪) Kim had consecrated. After that, in 1628, Queen Inmok disjoined the Stone Stupa and enshrined twenty-three Gilt-Bronze Buddhist statues inside the basement, the first, second and third floor roof stone respectively. Soojong Temple is said to be established in 1459 by King Sejo. However, Sarita Sutra of princess Junghae, the daughter of King Taejong, built in 1439, shows that Soojong Temple had been built by sponsorship of a royal family before its reconstruction(1459). Soojong Temple had rapidly grown up under the protection of Queens of King Sungjong period. until the first half of the 17th century, when Queen Inmok enshrined Gilt-Bronze Buddhist statues, the temple had given a special meaning to the females of the royal family. It suggests the influence of Soojong temple was great. The inscription, 'Donated by Lady Meongbin(明嬪) Kim' has been carved on the bottom of Gilt-Bronze Sakyamuni Buddha. According to the document inside the Buddha, we can recognize that the royal concubines of King Sungjong consecrated Sakyamuni Buddha praying for prominence of the royal household, the moral supremacy of the kings and the everlasting prosperity of the dynasty. The twenty three Gilt Bronze Buddhist statues, which Queen Inmok enshrined inside the stupa in Soojong Temple in 1628, are remarkable representatives sponsored by the court even at the age of the suppressed Buddhism, the 17th century. Queen Inmok sponsored the Buddha statues in order to pray for the eternal peace of the son and her family killed by her stepson, King Gwangheagun. 'Court sculptor Sung-in' was found at the document carved on the bottom of pedestal of Gilt-Bronze Vairocana. Therefore the Gilt-Bronze Buddhist statues created by the sponsorship of Queen Inmok are the most ambitious works of the time by the top class court sculptor Sung-in. The Gilt-Bronze Buddhist Statues inside the Eight angled five story stone stupa in Soojong Temple are meaningful in that the females of the Chosun Court including the queen and royal concubines enshrined the statues for the prosperity of the dynasty. In 1493, the stands of Gilt-Bronze Sakyamuni Buddha was not form of a triad. The Sakyamuni Buddha is thought to be enshrined first, and the Bodhisattvas Image in the Meditation Pose and Ksitigarbha Image were enshrined later. Accordingly, the statues were formed to be a triad. The twenty-three Gilt-Bronze Buddhist statues created in 1628 are not enshrined in the same form. However three pairs of the 20 Buddhist Statues remained are shown as the form of triads. By the above statements, it can be suggested that the twenty-three statues might have been molded according to a regular form at first. The Buddhist Statues seems to have been enshrined in different layers due to the Stone Stupa's narrow inner space. The Buddhist Statues enshrined in 1493 show the 15th century's style of the Buddha statues that combined the traditional style of Goryo and Tibetian style from the Ming Dynasty. The Buddhist statues created in 1628 shows the composite of the first and the second half of Chosun's style. Therefore the Gilt-Bronze Buddhist statues of Soojong Temple have a significant meaning in that shows the style of the Buddha statues from the 15th to the 17th century. The Gilt-Bronze Buddhist statues of Soojong Temple are worthy of attention because these statues were made by the sponsorship of the females of the royal family, and made by the outstanding artist who took the new style of Buddha statues. The Gilt-Bronze Buddhist statues sponsored by the females of the royal family in Soojong Temple are representative Buddha statues of Chosun Dynasty. Because they show the changed features of Buddha statues from the 15th to the 17th century chronologically.;경기도 남양주 운길산에 위치한 수종사에는 3.3m의 팔각오층 석탑이 있다. 이곳에서는 총 30구의 불상군이 두 차례에 걸쳐서 발견되었다. 먼저 1957년에 석탑을 해체하는 도중 기단 중대석에서 금동불상 8구, 초층 탑신석에서 금동불상 3구와 목조상 3구, 초층 옥개석에서 금동불상 4구가 발견되었다. 이 후 1970년에 석탑의 2층 옥개석에서 금동불상 9구, 3층 옥개석에서 금동불상 3구가 발견되었다. 탑에 불상을 봉안하는 사례는 삼국시대부터 있었지만 수종사 석탑과 같이 시대를 달리하는 다량의 금동불상군이 봉안된 경우는 지금껏 없었다. 또한 수종사 불상군은 銘文과 腹藏記 및 造成記를 통해 제작시기와 발원자를 분명히 알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하다. 그 중에서도 억불숭유의 조선시대에 왕실발원에 의한 불상이라는 사실은 수종사 팔각오층 석탑이 특별한 의미를 지니고 있음을 알려준다. 이러한 중요성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본격적인 연구가 되지 않았던 수종사 팔각오층 석탑 봉안 금동불상군을 본 논문에서 다각도로 분석하여 그 성격과 의미를 밝혀 보고자 하였다. 석가불상이 지닌 명문과 복장기 및 비로자나불상 대좌의 조성기에 의하면 다음과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명빈 김씨가 조성한 석가불상을 숙용 홍씨, 숙용 정씨, 숙원 김씨가 1493년에 불상을 중수하여 초층 탑신석에 금동불상 3구, 목조상 3구 등을 봉안하였다. 135년 후인 1628년에는 인목대비가 석탑을 해체하여 기단 중대석, 초층·2층·3층 옥개석에 금동불상 23구를 나누어 봉안하였다. 수종사의 정확한 창건연대는 알 수 없지만, 세조에 의해 1459년에 중창되었다고 전해진다. 그런데 수종사에는 1439년부터 태종의 딸 정혜옹주의 사리탑이 세워져 있었던 것으로 보아 이미 그 이전 시기부터 왕실과 관련 있는 사찰이었음을 알 수 있다. 수종사는 성종대에 대비의 보호 아래에서 크게 성장하였다. 이 후 수종사에 대한 역사 기록은 남아있지 않지만 인목대비가 금동불상을 봉안한 점으로 보아 적어도 17세기 전반기까지는 왕실 여성들에게 특별한 의미를 지닌 사찰이었으리라 추정한다. 금동석가불상의 하단에는 ‘施主 明嬪金氏’라는 명문이 새겨져있다. 명빈 김씨는 태종의 후궁으로 조선전기의 대표적인 숭불자로서 많은 불사를 행했다. 성종의 후궁 숙용 홍씨, 숙용 정씨, 숙원 김씨는 이 석가불상을 중수하여 탑에 봉안하였는데 이는 숭불자인 대비 및 종친들의 영향이 컸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 후에 인목대비는 가족의 죽음 등 많은 시련을 이겨내기 위해 불교에 의지하며 불사를 행했다. 이러한 왕실 여성들의 발원이 한 자리에 모인 수종사 팔각오층 석탑 봉안 금동불상군은 조선왕실 발원으로서 의미 있는 작품이다. 금동석가불좌상은 1493年銘의 복장발원문을 통해서, 명빈 김씨가 생존했던 1479년 이전에 처음 조성되었고, 이를 성종의 후궁들이 1493년 다시 중수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이는 성종 후궁들이 부처의 공덕으로 왕과 대비, 세자 등 왕실일가 모두 만수무강하여 왕실이 안정되고, 소생자녀들이 잘 살 수 있기를 기원한 것이다. 금동석가불좌상은 명빈 김씨가 개인 예불로 소지하던 것을 성종의 후궁들이 이후에 중수하여 석탑에 봉안한 것으로 추정된다. 1628년에 인목대비가 수종사 석탑에 봉안한 불상 23구는 17세기에 급격히 줄어든 왕실 불사에서 주목되는 왕실발원의 불상이다. 금동비로자나불상의 대좌 바닥에 적힌 조성기에는 불상을 주조한 畵員 性仁이 명기되어 있다. 그러므로 인목대비 발원의 금동불상군은 당시 실력 있는 화원과 왕실의 재정적인 지원을 바탕으로 조성된 작품이다. 수종사 금동불상군의 구성을 살펴보면, 1493年銘 금동불상 3구는 처음부터 삼존으로 구성된 것이 아니라 석가불상이 독존으로 불감 안에 먼저 안치되었고, 이후에 반가사유보살상과 지장보살상이 안치된 것으로 보인다. 1628年銘 금동불상군은 23구가 어떤 형식과 방법으로 안치되었는지 정확히는 알 수 없다. 그러나 남아있는 불상 20구 중 3쌍은 삼존 구도의 형식이 성립함이 확인된다. 이를 통해, 23구가 형식에 맞춰 주조되었을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불상은 기단중대석과 초층·2층·3층 옥개석에 나누어서 봉안되었다. 이는 석탑의 작은 내부 공간으로 인하여, 기단 중대석까지 열어 일부 불상들을 넣었고, 나머지 불상들은 각 층의 옥개석에 안치했던 것으로 보인다. 수종사 금동불상군의 특징을 살펴보면, 1493年銘 불상군은 고려후기 전통불상 양식을 기본으로 하면서 중국 명대 티베트 양식이 동시에 나타나는 15세기 불상 양식을 반영한 작품이다. 1628年銘 불상군에서는 17세기 전반기에 나타나는 전대의 양식과 후반기에 등장하는 새로운 양식이 혼재하여 나타나는 경향을 살펴볼 수 있다. 그러므로 수종사 금동불상군은 15세기부터 17세기의 불상 양식과 그 변화상을 보여주는 불상으로서 조각사 연구의 중요 자료가 된다. 이와 같이 왕실 비빈들이 다양한 불사활동 중에서도 석탑의 각층의 공간에 불상을 봉안하였다는 점은 주목된다. 수종사 금동불상군은 왕실의 안녕과 자녀의 壽福, 죽은 가족의 영가천도를 위한 기원불사로서, 당대의 새로운 양식을 수용하여 실력 있는 화원이 조성한 불상이다. 이는 조선시대 불상의 기년 작이자, 조선 전기와 후기로 넘어가는 과도기적 불교조각의 성격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왕실 발원의 대표적 불상으로서 의미가 있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미술사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