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3 Download: 0

한국 영화 속의 성매매 여성 재현에 관한 연구

Title
한국 영화 속의 성매매 여성 재현에 관한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n the representation of prostitute women in Korean Movies
Authors
정사강
Issue Date
2008
Department/Major
대학원 언론홍보영상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Popular films can not be separated from the social reality. The issues concerning the representation of women's sexuality are mentioned in a social context as well. The fact that the discussion regarding the prostitution has been one of the most neglected among the other issues related to the women's sexuality in popular culture would also have relevance to the double standard on prostitution in the social reality. Movies concerning prostitution had been overflowing in 1970's to create the hostess genre, however, experienced a constant decrease since then, presumably influenced by the periodic situation in Korea. Meanwhile, the method of representing prostitute women in public culture was modified or maintained in relation to the ideological change in Korean society. Prostitution has always been one of the controversial issues in Korean society till today. While the sex trade had taken place under wraps and in a way, had been justified in the past, since the effectuation of the special law on the sex trade, the issues regarding the treatment of prostitute women, the illegality of the sex trade and on the other hand, the justification of trading sex as a product became the core arguments. However, in these arguments seemingly simple at first glance reside deeply rooted male-centrism, patriarchy and capitalism along with the dual point of view on women, especially prostitute women in Korean society. This study examined the way of representing prostitute women in popular films considering the change of the periodic situation in Korea and the predominant value in Korean society. Six Korean movies with the heroine being a prostitute woman produced and put on the screen from the 1970's to the 2000's were selected. The era was sectionalized into three according to the political classification of the era in Korean film history and two movies were chosen per each period. The subjects of study, "Yeon-Ja's Heydays(1975)", "Miss O's Apartment(1978)", "Prostitution(1988)", "Chang(1997)", "Bad Guy(2001)", "You Are My Sunshine(2005)" are the highly popular movies of the time with the main character playing a prostitute woman. This study was accomplished through the inquiry into the movies' plot, characteristics of the individuals, relation between the characters and the method of representation with the main focus placed on the analysis of the narrative. Furthermore, a study on the change of the representation way by each era and the ideological discourse on women related to sexuality in Korean society was conducted in a sociocultural level. According to analysis, in terms of the plot, while the movies in the 1990's treated the sex trade as a social issue, the movies from 2000 exhibited an apparent tendency to individualize. The analysis of Tzvetan Todorov's syntagmatic schema proved the plot to be essentially influenced by patriarchy and show a different equilibrium structure depending on whether it is acceptable to patriarchy or not. Loss of virginity and poverty/debt commonly appeared as inflow mechanisms. In case of the characters, female heroines were depicted as passive and the male helper stood by the prostitute woman. The bond between male helpers were described as strong, on the other hand, the bond between women was observed partly, however discouraged rather than maintained. Furthermore, the elements of binarism were found between prostitute women and general women. Women in general were portrayed as naive and simple in contrast with prostitute women as ruined and sumptuous. This binarism was also observed in the background as well. Although time and space were mostly set the same as the actual producing period, town and country symbolized different elements. Town was described as material, harsh and violent, meanwhile, country as moral and peaceful. On the other hand, concerning the image expression way of the woman's body at the discourse level, the subject women in sexual scenes were mainly filmed from a high angle to make them small and insignificant. At the same time, the frequent closeup on female body and facial expression and the relative ommission of male body prove that the movie is othering woman's body from a patriarchal viewpoint. The change of the plot according to the periodic circumstances appeared meaningful along with the classification of the era. While the movies in the stagnation period displayed a narrative structure thoroughly focused on passive female heroine, those in the conversion period partly reflected the changes in social aspects representing an comparatively active heroine. Capitalistic characteristics of the sex trade were also revealed in the narrative structure in this period. The movies in the leaping period reflected the periodic background where the individualism and capitalism were widespread. With the narrative experiencing a transition from social to rather individual and the ideology of virginity upon the inflow mechanism of the sex trade being weakened, some changes were made. The representation way of the characters varied from social victims engaged in prostitution to survive to women trading sex for personal reasons. The space of the sex trade reflected the trend from a sort of gathering place in the 1970's to the dispersion of commercial sex trading in the 1980-90's and diversified sex trade in the 2000's as mentioned in the characteristics of the sex trade in Korea analysed in the theoretical discussion of the study. Meanwhile, poverty or debt constantly kept functioning as a very important inflow mechanism of the woman to the sex trade. At the same time, money transaction was omitted or naturalized which proved the application of the capitalistic value and the reflection of the patriarchy. The natural description of the dealing sex as a medium is in collusion with the exchange of product and service to money. Sex buying men are not as precisely depicted as sex selling women exposed in the front. While the sex selling woman involved in the sex trade due to financial problems is described as acting against social value, the sex buying man is portrayed as taking part of a commercial transaction where the exchange of the money and service is natural. Moreover, while the sex trade becomes a unremovable brand to women, it stays in the range of normality for men which proves that a same act could be interpreted in a different way depending on gender. The ideology of virginity acts as a strong inflow mechanism along with the money, however, as mentioned below, tends to weaken partly in the subjects of analysis since the 2000's. In addition, the sex trade is described to generate not only the power structure between two genders but also dichotomization and hierarchization among women. Thus, the representation of prostitute women in Korean movies generally reflects the periodic situation. In terms of quantity, it is concentrated in a certain period and in terms of quality, it reflects the periodic changes such as the dispersion of individualism and capitalism throughout the plot and characters. Nonetheless, compared with the academic world and female societies where the discussion on the sex trade is actively conducted recently reflecting the situation of prostitute women, the representation way in popular movies appears to constantly express capitalism and patriarchy, the socially predominant ideologies as a whole. The fact that these movies achieved a great social success from the public indicates that movies are reproducing the ideology in a cultural point of view and that those dominant ideologies are still strongly operating in Korean society.;대중영화는 사회적 현실과 유리될 수 없다. 여성 섹슈얼리티 재현의 문제도 사회적 맥락 안에서 이루어져 왔다. 성매매에 대한 대중문화에서의 논의는 여성 섹슈얼리티 중에서도 소외받아왔는데 이는 성매매에 대한 이중적 규범과도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성매매 관련 영화는 1970년대에 호스티스물이라는 장르로 명명될 정도로 범람하였으며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해왔다. 이는 성매매와 관련된 한국의 시대적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 동시에 성매매 여성을 대중문화에서 재현하는 방식은 변화를 겪기도 하고 유지되기도 하였는데 이는 한국사회의 이데올로기와 무관하지 않다. 성매매는 과거부터 현재까지 한국 사회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이슈 중 하나이다. 과거 성매매가 암암리에 자행되고 일면, 성의 매매가 정당화 되었던 것에 반해 성매매 특별법 발효 이후 성매매 여성들의 처우에 관한 문제와 성매매의 불법성, 그리고 그에 비해 성을 하나의 상품으로 매매하는 것에 대한 정당화가 논란의 핵심으로 떠올랐다. 그러나 언뜻 보기에 단순해 보이는 이 논란의 핵심에는 한국 사회의 뿌리 깊은 남성중심주의, 가부장제와 자본주의가 자리하고 있으며 한국 사회에서 여성, 그 중에서도 성매매 여성을 바라보는 이중적 시각이 존재하고 있다. 본 연구에서는 한국의 시대적 상황변화와 한국사회에 존재하는 지배적 가치를 고려하여 대중영화에서 성매매 여성이 재현되는 방식을 살펴보고자 했다. 본 연구는 197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제작, 상영된 성매매 여성을 주인공으로 하는 한국영화 여섯 편을 그 대상으로 선정하였다. 한국영화사의 정책적 시기구분에 따라 세 시기로 구분하였으며 각각의 시기에 두 편씩의 영화를 선정하였다. 연구대상이 된 「영자의 전성시대(1975)」,「O양의 아파트(1978)」,「매춘(1988)」,「노는계집 창(1997)」,「나쁜남자(2001)」, 「너는 내 운명(2005)」은 각각 그 시대에 대중으로부터 높은 호응을 얻은 영화들로 성매매 여성을 주인공으로 하고 있다. 본 연구는 서사분석을 중심으로 영화의 플롯과 인물의 특성, 인물 간 관계, 재현방식 고찰을 통해 이루어졌다. 또한 이를 통해 시대별 재현방식의 변화와 사회문화적 차원에서 성과 관련한 여성에 대한 한국 사회의 이데올로기적 담론을 고찰하였다. 분석결과 플롯에서는 1990년대까지의 영화들에서 성매매가 사회적 이슈로 다루어진 것에 비해 2000년대 이후에는 개인화의 경향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토도로프의 통합체적 스키마 분석을 했을 때 플롯은 근본적으로 가부장제의 영향을 받고 있었으며 가부장제에 의해 받아들여지느냐 아니냐에 따라 다른 균형 구조를 나타냈고 성매매 유입기제로는 순결의 상실과 빈곤/빚이 공통적으로 나타났다. 인물의 경우 여성 주인공들은 대부분 수동적으로 묘사되며 성매매 여성의 곁에는 대체로 남성 조력자가 존재하였고 남성 조력자들과의 유대는 강하게 묘사되는 반면에 여성들 간의 연대는 일부 나타나지만 지속되기보다는 좌절되는 것으로 그려지고 있었다. 또한 성매매 여성과 그렇지 않은 일반 여성들 사이에 이항대립적 요소들이 발견되었다. 일반 여성들은 순진하고 소박한 것으로 묘사되는 반면 성매매 여성은 타락하고 화려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배경에서도 이항대립적 요소들이 발견되었는데 시공간은 대부분 영화가 제작되던 당시를 배경으로 하고 있으면서 도시와 시골이 각기 다른 상징을 지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시는 물질적이고 각박하며 폭력적인 것으로 묘사되는 반면에 시골은 정신적이고 평화로운 곳으로 그려지고 있었다. 한편 담화 차원에서 여성의 육체를 재현하는 영상표현 방식에 있어서는 성애장면에서 여성 피사체는 주로 하이앵글로 촬영되며 이는 곧 여성을 작고 사소하게 보이게 하는 장치로 사용되었다. 동시에 여성의 육체와 표정에 대한 빈번한 클로즈업과 상대적으로 남성 육체에 대한 묘사가 생략되는 것은 영화가 여성의 육체를 대상으로서 타자화하고 있으며 가부장제적 시선으로 구성되었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으로 볼 수 있을 것이다. 시대적 상황 속에서 플롯의 변화는 시기구분과 맞추어 유의미하게 나타났다. 침체기의 영화들이 철저하게 수동적인 여자 주인공을 중심으로 한 서사구조를 보여주는 것에 반해 변환기의 영화들은 그보다는 적극적인 주인공을 내세워 달라진 사회상을 일부 반영하고 있다. 동시에 이 시기에는 성매매의 자본주의적 속성이 서사구조에 좀 더 강하게 나타났다. 도약기의 영화들은 개인주의와 자본주의가 이미 팽배한 시대적 배경을 반영해 서사는 사회적이기 보다는 개인을 중심으로 흘러가며 성매매 유입기제에도 순결 이데올로기의 작용이 약화되는 등 일부 변화가 나타났다. 인물은 성매매 여성들이 생계형 성매매를 하며 사회적 희생양으로 그려지는 재현방식에서 개인적 이유로 성매매를 하는 여성들로 변화하였다. 성매매 공간은 본 연구의 이론적 논의에서 분석한 한국의 성매매 특성에서와 같이 70년대의 집결지 형태에서 8,90년대의 산업형 성매매의 확산, 그리고 2000년대의 다양화된 성매매 양상을 반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빈곤이나 빚은 여성이 성매매로 유입되는 데 있어 매우 중요한 기제로 일관되게 작용하였다. 동시에 성매매에서 금전의 거래는 생략되거나 자연화 되고 있었는데 이는 곧 자본주의적 가치가 적용되고 있는 것이며 가부장제의 반영이기도 하다. 성을 매개로 하는 거래가 자연스럽게 묘사되는 것은 자본주의 속성에서 돈을 주고 상품이나 서비스를 제공받는 것과 같은 맥락에 자리한다. 성구매 남성은 성판매 여성이 전면에 나타나는 것과 달리 구체적으로 묘사되지 않았다. 돈이 필요하여 성매매에 유입된 성판매 여성이 사회적 가치에 반하는 행위를 하고 있는 것으로 그려지는 것과 반대로 돈을 제공하고 성구매를 하는 남성은 돈을 주고 서비스를 받는 당연한 상거래를 하는 사람으로 묘사되고 있었다. 동시에 성판매 여성에게 성매매가 벗을 수 없는 낙인이 되는 것에 반해 성구매 남성에게 성매매는 정상성의 범주에 속하는 행위로 나타난다. 이는 성별 차이에 의해 동일한 행위가 다르게 해석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순결 이데올로기는 성매매 유입과정에서 돈과 더불어 강력한 유입기제로 작용하는데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2000년대 이후의 분석 대상에서는 일부 약화된 모습을 보이기도 하였다. 또한 성매매는 성별 구분에 따른 권력관계 뿐 아니라 여성 내부에서의 이분화와 위계화를 발생시키는 것으로 묘사되었다. 이처럼 한국영화에서 성매매 여성의 재현은 대체적으로 시대적 변화를 반영하고 있었다. 양적인 면에서는 특정 시기에 편중되어 있으며 질적으로는 재현 양식에 있어서 플롯, 인물의 측면에서 개인주의와 자본주의의 확산 등 시대적 변화를 반영하고 있었다. 그러나 최근에 성매매에 대한 논의가 학계와 여성계 등에서 성매매 여성의 입장을 반영하며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것에 비해 대중영화에서의 재현방식은 전체적으로 사회 지배적 이데올로기인 자본주의와 가부장제를 일관되게 반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영화들이 사회적으로 대중에게 높은 호응을 받았다는 것은 문화적 측면에서 영화가 이데올로기를 재생산 하고 있음과 동시에 한국사회에서 여전히 그러한 지배적 이데올로기가 강력하게 작동하고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Description
☞ 이 논문은 저자가 원문공개에 동의하지 않은 논문으로, 도서관 내에서만 열람이 가능하며, 인쇄 및 저장은 불가합니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언론홍보영상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