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7 Download: 0

완벽주의와 사회문화적 외모가치 기준의 내면화 및 수치심과 신체존중감 그리고 섭식태도 사이의 관계에 대한 경로분석

Title
완벽주의와 사회문화적 외모가치 기준의 내면화 및 수치심과 신체존중감 그리고 섭식태도 사이의 관계에 대한 경로분석
Other Titles
The Path Analysis of the Relationship of Perfectionism, Sociocultural Attitudes towards Appearance, Internalized Shame, Body-Esteem, and Eating Attitude
Authors
박임마누엘
Issue Date
2008
Department/Major
대학원 심리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본 연구에서는 앞선 연구들을 바탕으로 여대생의 섭식태도와 관련된 요인들 간의 관계를 조사하였으며, 섭식태도에 환경적 요인이 영향을 주는지 살펴보기 위해 여대생과 남녀공학의 여학생 간 섭식태도에 유의미한 차이가 있는지 알아보았다. 측정도구로는 한국판 식사태도 검사지(KEAT-26)와 다차원적 완벽주의척도(MPS), 사회‧문화적 외모가치 기준 내면화 질문지(SATAQ)와 내면화된 수치심 척도(ISS),한국판 신체존중감 척도(KOBES)가 사용되었고 여대생 210명, 남녀공학 여학생 205명, 총 415명의 여자 대학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섭식태도의 집단 간 차이를 알아보기 위해 t 검정을 실시하였고 변인들의 관계를 알아보기 위해 경로분석을 실시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 1) 한국판 식사태도 검사지(KEAT-26)를 사용하여 섭식태도를 분류한 결과, 전체 대상의 11%(n=46)가 섭식태도 위험군 및 고위험군에 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 섭식태도에 있어서 여대생과 남녀공학 여학생 간에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3) 상관분석을 통하여 측정변수들 간의 관계를 살펴본 결과 섭식태도와 완벽주의 성향, 사회‧문화적 외모가치 기준 내면화 및 수치심과 신체존중감의 모든 측정변수들 간에 유의미한 상관을 보였다. 4) 경로분석 결과 완벽주의와 사회‧문화적 외모가치 기준 내면화가 서로 다른 경로를 통해 섭식태도에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 결과를 토대로 보면, 섭식태도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은 완벽주의와 사회‧문화적 외모가치 기준 내면화, 신체존중감이며 내면화된 수치심은 완벽주의와 신체존중감을 매개하는 간접적인 방식으로 영향을 미침을 알 수 있다. 본 연구의 결과는 부적응적 섭식 태도 및 섭식 장애 치료를 위해 이들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완벽주의 성향 및 사회‧문화적 외모가치 기준 내면화 요인뿐만이 아니라 신체존중감 및 수치심을 다루어 줌으로써 이에 대한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음을 시사한다. 본 연구의 제한점은 사회‧문화적 외모가치 기준 내면화 검사지의 신뢰도가 낮아 문항 수정 후 연구를 진행시켰다는 점과 여대생과 남녀 공학 여학생 간에 섭식태도 검사지 하위척도에서 차이가 난 점을 이론적으로 설명하지 못했다는 점이다.;The current study explored the relationship of Perfectionism, Sociocultural Attitudes towards Appearance, Internalized Shame, Body-Esteem, and Eating Attitude. The present study also examined the difference in eating attitude between a group of students at women´s universities and a group of students at coeducation universities. Participants were 415 female university students who competed self-report measures assessing Perfectionism, Sociocultural Attitudes towards Appearance, Internalized Shame, Body-Esteem, and Eating Attitude. Among them, 210 students were at woman's universities and 205 students were at coeducation universities. The results indicated that 11%(n=46) of the participants were in the symptomatic range. And there's no difference between woman's university students and coeducation university students in KEAT-26 score but in the bulimia and food preoccupation subscale score. Based on a sample of 415 college women, path analysis was attempted. The assumed model was evaluated by several fit indices such as X2, TLI, CFI, RMSEA. Every fit index was good. The results demonstrated that more perfectionism, lower body-esteem, and more Sociocultural Attitudes towards Appearance was associated with worse eating attitude. In addition, perfectionism was associated with more internalized shame, and Internalized shame was associated with lower body-esteem. Sociocultural Attitudes towards Appearance was associated with lower body-esteem. In the current model, internalized shame mediated perfectionism and body-esteem. Body-esteem seems to play a role as a regulator among eating attitude and other variables. The current findings were limited by the necessity of more reliable measures and more examination to proposed difference between two female groups in one KEAT-26 subscale. But The findings represented an initial step toward a better understanding of the process linking various variables predict eating disorder.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심리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