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4 Download: 0

Bach 가문의 Organ Sonatas에 관한 연구

Title
Bach 가문의 Organ Sonatas에 관한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n Bach Family's Organ Sonatas
Authors
한수연
Issue Date
2008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학부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요한 세바스챤 바하(Johann Sebastian Bach : 1685-1750)는 바로크(Baroque) 시대의 거장으로 지금까지도 존경받는 음악가 중의 한 명이다. 그러한 J. S. 바하를 있게 한 바하 가문은 16세기에서 19세기까지 바이올리니스트, 오르가니스트, 시의 악사, 칸토르 그리고 궁정 음악가 등 모든 영역에 걸쳐서 활동함으로써, 음악 예술을 생업으로 삼지 않았던 7명을 제외하고는 6세대 사람들 모두가 음악 예술에 종사했던 음악가 집안이다. 바하 가문의 사람들이 모두 거장일 수는 없었지만, 어느 세대에서건 적어도 몇 사람은 특별히 걸출하였다. 일찍이 17세기의 최초 4반세기 동안에 캐스퍼 바하(Casper Bach: 1578-1640)의 아들들이 특별히 눈에 띄는 재능을 보이자, 슈바르츠부르크-아른슈타트의 영주인 백작은 자신이 비용을 부담해서 그들을 유학시킬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여 당시에 음악을 배우기에 가장 좋은 나라인 이탈리아에서 자신들을 한층 더 완성시키도록 하였다. 그들 중에 남아있는 기록은 그의 막내아들인 하인리히 바하(Heinrich Bach: 1609-35)의 것으로 그는 사고로 장님이 되었으며 장님 요나스라고 불리웠다. 그것 외에 전해지는 그들의 기록이나 작품은 없다. 그러나 J. S. 바하 덕분에 4대째의 몇 사람의 작품은 남아있다. 먼저 요한 크리스토프 바하(Johann Christoph Bach: 1642-1703)의 오르간곡으로 프렐류드를 가진 44개의 코랄과 4개의 코랄이 있다. 또한, 요한 미하엘 바하(Johann Michael Bach: 1648-94)의 오르간 프렐류드 72곡이 있다. J. S. 바하와 동시대 음악가인 요한 베른하르트 바하(Johann Bernhard Bach: 1676-1749)의 오르간 작품으로 푸가 2곡과 코랄 6곡이 있으며, J. S. 바하 이후로 네 명의 그의 아들들 빌헬름 프리데만 바하(Wilhelm Friedemann Bach: 1710-84)와 칼 필립 임마누엘 바하(Carl Philipp Emanuel Bach: 1714-1788), 요한 크리스토프 프리드리히 바하(Johann Christoph Friedrich Bach: 1732-95), 요한 크리스티안 바하(Johann Christian Bach: 1735-82)와 손자 빌헬름 프리드리히 바하(Wilhelm Friedrich Bach: 1759-1845)가 그 가문을 잇고 있다. 여기에서 오르간 곡을 쓴 J. S. 바하의 아들들로는 W. F. 바하와 C. P. E. 바하가 있다. 바하의 가문은 음악의 거장 J. S. 바하가 있기까지 튼튼한 음악가 계보를 만들어주었고, 그 결과 바로크 시대의 최고봉 J. S. 바하 이후에도 그의 아들들로 인해 새로운 시대를 여는 전고전주의 시대(Pre-classic Period : 1730-1770)의 주도적인 인물을 낳는 가문이 된다. J. S. 바하는 그 당시 몇 개의 악기를 필요로 하는 트리오 소나타를 오르간이라는 주자가 한명인 한 악기를 위한 것으로 집약시키는 커다란 공적을 남겼는데, 그것이 BWV525-530의 6개의 오르간 소나타이다. 그의 작품과 다르게 18세기에는 다른 양식이 나타나는데 갈란트(Galant)와 감정과다양식(Empfindsamkeit)이다. 감정과다양식의 대표 작곡가가 J. S. 바하의 아들 C. P. E. 바하인데, 그도 6개의 소나타를 남겼다. 그의 작품은 작품 번호 순서대로 Wq.70/1-6 또는 H.133,134,84-87으로, 고전주의로 나아가는 오르간 음악의 명맥을 이어나가는 역할을 하였다.;J. S. Bach (Johann Sebastian Bach: 1685-1750), a master musician of the Baroque period, is still revered by many people even till this day. The family of this great artist was massively influential in the history of music from the 16th to the 19th century. There were violinists, organists, poetry bandsmen, cantors and even palace musicians. They were so heavily involved with the art of music that there were only seven people unrelated to music throughout six generations. Not all of the Bach’s family were master musicians, however, a few always stood out each period. It was during the early times of the 17th century that Casper Bach’s (1578-1640) sons showed prominent talent in music that the feudal lord of Schwarzburg-Arnstadt decided to send them to Italy -the most favorable country to learn music at that time- where they could perfection their talents in the field of music. It was the youngest of the brothers, Heinrich Bach (1609-1635), also known as "Jonas the Blind", whose records still remain while those of others’ are nowhere to be found. However, thanks to J. S. Bach, remnants of the family’s 4thgeneration still exist. They include four chorals and another specific one which contains fourty-four preludes of an organ. In addition, there are also seventy-two preludes designed for organs written by Johann Michael Bach (1648-1694). Johann Bernard Bach (1676-1749) is another musician of the same period as J. S. Bach who left six pieces of chorals and two pieces of fugue all designed for organ. The four sons of J. S. Bach Wilhelm Friedemann Bach (1710-1784), Carl Philipp Emanuel Bach (1714-1788), Johann Christoph Friedrich Bach (1732-1795), and Johann Christian Bach (1735-1782)) and his grandson Wilhelm Friedrich Bach (1759-1845) continued the family. Of them all, the two who wrote pieces for organ was W. F. Bach and C. P. E. Bach. It was the strong familial background which gave birth to the great musician J. S. Bach and his talented sons who played a significant role in opening a new age in music during the Pre-classical Period (1730-1770). J. S. Bach’s biggest accomplishment was the transformation of the trio sonata (which required many instruments to be played at the same time) to a piece that could be solely performed by a single organ known as six organ sonatas of BWV525-530. However, different forms of music, unlike those of J. S. Bach’s, appeared in the 18th century which includes the Galant and the Empfindsamkeit. J. S. Bach’s son C. P. E. Bach was one of the representative musicians of the Empfindsamkeit, and he also wrote six sonatas himself. His pieces, numbered as Wq.70/1-6 or as H.133,134,84-87 in order, contributed in continuing the history of music which later gave rise to the Classical period.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