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52 Download: 0

人稱代名詞의 話脈에서의 機能

Title
人稱代名詞의 話脈에서의 機能
Other Titles
(The) function of personal pronouns in context
Authors
姜思姬
Issue Date
1979
Department/Major
대학원 국어국문학과
Keywords
인칭대명사화맥국어문법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國語文法에서 人稱代名詞는 대개 3人稱代名詞와 再歸代名詞를 中心으로 統辭論的인 관심으로 다루어져 왔으나, 話脈 속에 등장하는 話者, 聽者 및 제3人物들을 무시할 수 없다. 또한 話者의 영역을 넘어서는 對象들을 代名詞로 표현하는 사실을 話脈을 고려하지 않고는 설명할 수 없다. 따라서 代名詞化라는 것은 항상 文構造內에서나 話脈 속에서 先行辭를 전제로 해야하며 先行辭는 항상 代名詞가 표면에 나타나기 前에 存在하고 있어야 하고, 그런 의미에서 모든 代名詞化는 항상 前進的(for-ward)이어야 한다. 이런 代名詞의 人稱의 종류에는 보편적으로 1, 2, 3人稱이 있으며 특히 再歸代名詞라고 일컫는 「자기」는 항상 3人稱의 主語만을 선행사로 갖는 제약이 있다. 소위 부정칭이라고 하는 「누구」와 「아무」는 話脈內의 조건이 다르므로 本稿에서는 일단 대상에서 제외한다. 이런 代名詞化는 照應이라는 話用論的인 개념 속에서 생각할 수 있다. 1, 2人稱代名詞 「나」, 「너」는 각기 話脈 속에 미리 등장하는 話者와 聽者를 선행사로 하여, 그들과 代名詞의 話脈內 照應을 보여주는 것이다. 각각의 複數代名詞인 「우리」, 「너희」는 話者와 聽者 이외에 제 3者의 話脈內에서의 전제를 고려해야 한다. 3人稱代名詞인 「그」는 話脈內와 文構造內에서 주제가 되는 話·聽者 이외에 대상을 항상 선행사로 가질 수 있으므로 그를 선행하는 NP와 대부분 照應관계를 가질 가능성이 크다. 따라서 어떤 특정한 NP와의 照應性은 아주 약하며 重意性이 커진다. 이에 비해 再歸代名詞 「자기」는 文構造內에서나 話脈內에서 3人稱의 선행사를 갖는다는 점에서 「그」와 비슷하지만 선행사의 조건이 항상 主語여야 한다는 제약이 있으므로 主語와의 照應性이 크고 重意性이 적어진다. 따라서 「자기」는 발화되지 않은, 存在만 하는 對象과는 照應관계에 있을 수 없다.;The pronominalization and the reflexivization in Korean have been pursued by many scholars. Many of linguists are referring to the meaning and the function of /k.i/and /caki/ in the syntactic structure. But very few of us try to explain that there are Also some other personal pronouns in Korean, such as /na/, /na/ and /uri/ /nahii/ which are the plural forms of /na/, /n□/ respectively, When we are speaking about pronouns, we must ask in what ways they are used in the context of discourse. It must be required that antecedents precede pronouns in pronominalization, whether in sentence-bounded structure or in discourse In this sense, pronominalization of personal pronouns are always forward. There are usually three persons in languages, that is, the first person, the second person and the third person. Especially, so-called reflexive pronoun/caki/ has the antecedents which are under the restriction of having the third person subject in sentence or in discourse. So-called indefinite personal pronoun /nuku/ and /amu/ are not the objects in this article, because they have some constraints. The pronominalization is one of the functions of anaphora which is acknowledged the very concept of pragmatics. The antecedents of the first and the second personal pronoun are the speaker and the hearer in discourse. It is the phenomenon of discourse/contextual anaphora. In their plural form /uri/, /n□hii/, the speaker, the hearer and some other third persons are presupposed in discourse. The antecedents of the third personal pronoun /ki/ are the topic in discourse except the speaker and the hearer. Similarly the replexive pronoun /caki/ has the third person antecedents in sentence or in discourse. But it must be noted that the antecedents of it must at the same time be the subject of sentece or of discourse. Thus, the anaphoricity of /k V/ is less than that of /caki/. Relatively it means that the ambiguity of /ki/ is more than that of /caki/.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국어국문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