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1 Download: 0

高麗 末·朝鮮 初 白磁 硏究

Title
高麗 末·朝鮮 初 白磁 硏究
Other Titles
Study on Late Goryeo & Early Joseon Dynasty Porcelain
Authors
박기희
Issue Date
2002
Department/Major
대학원 미술사학과
Keywords
고려말조선초백자도자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As changes appeared in the system of Gangjin's method of producing celadon, the long-lived tradition of producing Goryeo celadon reached its end. In the era of the switching of the two dynasties from Goryeo to Joseon, artisans developed a new type of white porcelain in various shapes and designs. The model of the production of Joseon Dynasty's white porcelain lies in the period of Goryeo Dynasty, however, the exact chronology of the beginning of the production of white porcelain is still unclear. Therefore, a detailed investigation is critically needed to clarify the history of white porcelain, but it has been delayed due to the lack of reports and data from excavations. Even though many people realize the importances of identifying the change of timing in the method of production in the late Goryeo Dynasty, no one has yet mentioned a word about this topic. Much attention has been concentrated to the formation of Bunwon that produced white porcelain during the Joseon Dynasty. However, a thorough research has not be done for there are not much excavated remains and data that can clarify the hazy chronology of the white porcelain. Thus, although the transition of the two dynasties is an important issue, there are no studies on the characteristics of the late Goryeo and early Joseon pottery. The only verified chronology is the <The 24the year of Hongmu: White Porcelain Bowl> discovered at the Wolchul Hill on Geumgang Mountain, and it contains a script that the first king of Joseon Dynasty wrote: "Pottery making artisans at Bangsan..." This study investigates the Bangsan area which is situated in the eastern part of Korea, and points out that the town of Bangsan must have been the center kiln site for producing Goryeo celadon. The Ewha Womans University Museum did excavations on white porcelain kiln sites from the late Goryeo Dynasty at Bangsan, Yang-gu and Seoksu-dong, Anyang. The relics from Seoksu-dong are presumed to be produced in the same period as Bangsan's. The museum also discovered a new kiln site at Wanjangri, Mungyeong and compared its porcelain with white porcelain excavated from the aforementioned places. Shapes and designs of late Goryeo's white porcelain follow the same patterns as those of the celadon, the main pottery of Goryeo Dynasty, produced at the time. Wares, such as bowls and plates, were produced and they were widely used by everyone during the Joseon Dynasty whose political belief was based on Confucianism. Such wares were placed on top of another where either sand or clay-spurs supported each bottom, and then they were fired in the kiln. Most of the porcelain do not bear designs, and their shapes are as follows: the bottom of bowls make an angle with their sides, bowls had inner curves, and the rims of plates were either curved inward or outward. The method of production of Gangjin changed due to many Japanese invasions, and the style changed from local kilns to Gangjin style celadon, white porcelain, and buncheong wares in the 1380's. In the early period of Joseon Dynasty, white porcelain becomes a prominent figure as they are imported by China, and the people began to use gold or silver wares less and less. All of the white porcelain bore names of governmental offices where they were to be sent, and each record was written and kept at the workshops. As recorded in old scripts, the quality of the white porcelain of Gwangju, Gyeong-gi Province and Goryeong, Northern Gyeongsang Province are of the best. The kiln site at Gwangju grew very famous that it eventually became the royal kiln site. I am most interested in the relationship and the behind story of the kiln sites of Gwangju until it became a royal kiln site with other local kiln sites that were from the same period. This study analyzes characteristics and techniques of early Joseon kilns that are excavated recently; most of the studies concentrates on the period of Bunwon, where this study focuses on the characteristics of the white porcelain from the early periods of Joseon Dynasty until Bunwon was formed. When many porcelain from the same period are compared, they exhibit similar patterns, and it has been proven that artisans from the same period built temples, placenta jars, and tomb tablets in similar styles. Gwangju produced carefully fired hard type of white porcelain and after a while local kiln sites switched their styles from soft to hard type porcelain. Gwangju kiln site was unique in a sense that they produced grey porcelain that bore stamped designs and sanggam inlay, and they were all fired with saggers. Gwanju produced both porcelain and celadon even before the time it became a royal kiln. Many local kiln sites also produced white porcelain and celadon, and the quantity depended on the financial and geographical circumstances of the sites, and the quality were lower than those produced at the royal kilns. This study includes relics from excavations and remains from consuming places, such as temples and governmental offices from the late Goryeo to early Joseon Dynasty. I am sure that the research of the white porcelain of these periods will be widely done once more excavations are actively done and thus there will be more supplemental data to fulfill the gaps of the chronology of white porcelain.;강진의 요업체계의 변화로 퇴락한 청자의 전통을 잇게 되는 고려말의 도자제자 양상은 청자 의 무리 속에 백자의 활발한 제작이라는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되고 조선이 건국되자 그 진면목을 발휘하듯 다양한 기형과 문양으로 지속적으로 제작되어 조선의 대표 주자인 백자로 자리매김하게 된다. 고려말에서 조선초로의 백자 제작은 그 조형적인 모태가 고려말 청자에 있지만 조선 백자의 시원적인 문제와 연관 지워지는 문제이기에 이 시기의 백자에 대한 도자사적 연구에 대한 면밀한 검토가 필요한 실정이다. 그러나 확실한 발굴 자료나 문헌자료가 뒷받침되지 않아 학술적인 접근이 어려웠던 것이 사실이다. 따라서 필자가 주목하고 있는 고려말의 요업체계의 변화와 전환의 시점에 대해 언급된 적이 없으며 조선초 백자에 관해서는 분원의 성립과 관한 문제에 이목과 관심이 집중되었고 이 시기에 해당하는 확실한 편년자료와 발굴품의 부제로 확실한 편년설정과 본격적인 연구가 부실하였다. 이러한 연유로 고려에서 조선으로의 교체기가 중요한 시점임에도 불구하고 고려 말·조선 초 백자 도자 성격에 대한 연구가 없었다. 고려 말에 해당되는 시기의 백자 중 확실한 편년자료는 금강산 월출봉에서 발견된 이성계의 발원문이 시문되어있는 <洪武24年銘 白磁鉢> 이 유일하다. 부족한 감이 없지 않지만 여기에서 시작한 연구는 발원문에 남아있는 …方由 沙器匠…의 기록을 검토하고 이를 이화여자대학교박물관이 지표조사 하였던 강원도 양구 방산면 일대의 요지로 추정함과 동시에 고려 말의 대표적 요장으로 보고 그 성격의 규명하고자 했다. 양구 방산과 같은 시기의 유형으로 보이는 경기도 안양시 석수동의 고려 말 백자와 경북 문경 가은읍 완장리 1호를 새롭게 찾아 이 시기의 백자양식을 함께 비교하였다. 조사한 바에 의하면 고려말의 백자양상은 고려시대의 주류였던 청자의 퇴화양식과 일맥상통하고 있는데, 대접과 접시 등 일상 기명이 모래받침과 태토비짐받침으로 포개구이하여 대량생산되며 신진사대부의 유교사상과 함께 실생활에 파고들었다. 문양은 무문이 대부분이고 기형은 내저원각이 있는 대접과 내만곡면 대접이, 꺾인 접시류 등이 집중적으로 생산되고 있는데 이는 강진의 요업체계의 변화가 고려말 정세와 왜구의 침입 등으로 일어나고, 1380년대 이르면 전국으로 확산되어 감에 내륙의 지방요에서 강진유형의 청자와 백자, 분청사기로 이행하는 현상을 파악할 수 있었다. 이러한 현상에서 조선 초기로 진입함에 따라 정책에 따라 금은기 대체 기명으로 백자가 대두되고 대외적으로 선진국인 중국의 백자가 유입되면서 백자 제작을 급증하게 된다. 관사명을 기입하여 공납용으로의 구실을 하게 되고 이러한 정책은 세종실록지리지에 자기소에 기재되어 기록으로 남는다. 조선의 기록에 나와 있고, 수습품으로 확인이 되듯이 경기도 광주와 경북 고령등지의 백자 질의 우수함이 돋보인다. 특히 경기도 광주요장은 당시에 급부상하여 왕실관요의 분원의 설치에 이르게 된다. 여기서 필자가 눈여겨 본 것은 경기도 광주의 요장과 동시대로 파악되는 지방요와의 관계에서 분원에 이르기 이전의 상황이다. 이는 기존의 연구가 분원설치 시기에 주목 한 것과 달리 분원 준비 시점까지의 조선초기의 도자 성격을 구체적으로 규명하는데 목적이 있다. 본 고에서는 최근에 발굴과 보고서 작업을 마친 요지중에 조선초기 가마에 주목하여 기술적인 면과 장식방법에 있어서의 특징을 분석하였다. 동시기의 백자의 동반관계를 살펴본 결과 일정 양식의 유형이 파악되었고 이러한 양상이 소비지인 사찰이나 태호, 지석에서도 무관하지 않음을 확인하였다. 광주지역에서 정세번조한 경질백자가 제작되고 시기의 차이를 두고 지방요에서도 연질에서 경질로의 질적 향상이 보여 진다. 그러나 광주중심의 요장에서는 분원설치 이전에 회백자에 인각이 된 형식, 문양시문에 있어서는 상감, 갑발에 넣어 번조하는 방식 그리고 청자와 공반제작되는 양상으로 보인다. 이러한 유형이 지방요 파급되면 질적차이와 함께 요장의 실정에 맞게 선택하여 대량생산하는 형태를 보이는 것을 확인하였다. 본 고에서는 고려말·조선초에 있어서 그동안 부족한 자료를 추가하여 요지출토품과 소비지의 유물을 아우르는 종합적인 검토를 시도하였다. 앞으로 관전기록 외에 개인기록 등 문헌자료가 보충되고 요지 조사가 활발히 전개된다면 이 시기의 백자연구의 본격적인 연구가 이루어질 것으로 본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미술사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