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0 Download: 0

Rimbaud의 작품에 나타난 잠과 깨어남의 詩的 역동성

Title
Rimbaud의 작품에 나타난 잠과 깨어남의 詩的 역동성
Other Titles
(Le) dynamisme poetique du sommeil et de l'eveil dans l'oeuvre de Rimbaud
Authors
정선아
Issue Date
1989
Department/Major
대학원 불어불문학과
Keywords
Rimbaud깨어남시적 역동성불어불문학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L'oeuvre de Rimbaud constitue l'univers dynamique de poe´sie par l'ambivalence de son esprit: pour l'ensemble de sa poe´sie il se balance entre les po^les d'affirmation et de ne´gation. Le but de cette e´tude est d'e´claircir l'univers poe´tique de Rimbaud comme un espace constitue´ de divers dynamismes. Et par cet univers dynamique, nous voulons e´claircir l'origine de sa conscience cre´atrice et poursuivre le processus de son e´volution. Le poe´te se fait, dit Rimbaud, voyant par L'e´veil de sa conscience et arrive a` l'inconnu. Le voyant veut litte´ralement dire celui qui voit: voir signifie, dans ce cas, l'e´veil de conscience. En partant de cette hypothe`se, cette e´tude sera de relire l'oeuvre de Rimbaud sur le sommeil et l'e´veil de conscience poe´tique. Dans l'univers du voyant, il s'agit de l'e´tat de conscience. La conscience cre´atrice a l'apparence analogique de la vie humaine qui se compose du sommeil et du re´veil. L'univers poe´tique de Rimbaud est constitue´ de divers dynamismes: le dynamisme verticale de la chute du sommeil et l'ascension de l'e´veil. Un mouvement horizontal issu de la progression pour arriver a` <la ve´rite´ dans une a^me et un corps>. Contre ces dynamismes, une force destructive nait: elle n'est qu'une force cre´atrice et destructive qui re^ve de cre´er un nouveau monde. Et le troisie`me dynamisme qui jaillit entre ceux-la` et celle-ci. On peut re´sumer comme suit: partant d'une conscience ambivalente, le premier dynamisme pour construire un univers harmonique. Le deuxie`me dynamisme issu de l'affrontement de celui-ci et d'une force nouvelle et destructive qui a l'intention de l'e´touffer. En conclusion, l'univers de Rimbaud est un espace qui re´pe`te sans cesse les deux dynamismes. Il a une structure cyclique qui ne finit jamais. Enfin Rimbaud manifeste une volonte´ de ne pas clore de´finitivement son oeuvre, de lui laisser la possibilite´ d'un mouvement perpe´tuel.;Rimbaud 의 작품은 긍정과 부정의 두 가치 체계 사이에서 갈등하는 그의 정신의 양가성으로 역동적인 시세계를 이룬다. 본 논문의 목적은 잠과 깨어남의 이미지를 통해 랭보의 시가 다양한 역동성으로 이루어진 세계임을 밝히고, 이러한 역동적 시세계를 통해 시민의 창조 의식의 근원과 변모 과정을 알아보고자 하는데 있다. 랭보는 의식의 각성을 통해서 견자가 되고 미지에 도달할 수 있다고 말한다. 견자는 말 그대로 보는 사람이며 이때 본다voir는 행위는 의식의 깨어남을 이야기한다. 이 글은 이러한 가설을 출발점으로 하여 시적 의식의 잠과 깨어남을 중심으로 작품을 다시 읽어가는 작업이 될 것이다. 이때 잠과 깨어남에 대한 고찰은 그것들의 특성을 띠고 있는 이미지에 대한 분석이 될 것이다. 랭보의 의식 세계는 의식의 잠과 깨어남이 나타내는 수직적인 역동성과 합일의 세계를 지향하는 전진의 수평적인 움직임 그리고 이 모든 것을 와해시키는 창조적인 파괴력 사이에서 빚어지는 또 하나의 역동성으로 이루어진 공간이다: 그것은 하나의 세계를 건설하려는 긍정적인 역동성과, 그것을 파괴시키는 힘과의 사이에 자리 잡은 또 다른 역동성이 끊임없이 되풀이되며 이루는 순환적인 구조를 특징으로 하는 세계이다. 이상과 같은 고찰을 통해 우리는 랭보의 시적 창조력이, 양립된 의식세계가 지닌 갈등 구조에서 비롯된다는 것과 이러한 의식은 다양한 역동성들로 이루어진 그의 시세계의 순간의 변화에 따라 동일하게 변모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불어불문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