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59 Download: 0

崔明翊 小說 硏究

Title
崔明翊 小說 硏究
Other Titles
(A) Study of Choi, Myung-ik's Novel
Authors
尹富喜
Issue Date
1992
Department/Major
대학원 국어국문학과
Keywords
최명익소설소설분석문학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Choi, Myung-ik, a representative writer of the 1930's new generation, had attracted attention in the writers' society of that time as a writer powerful who figured ineffective intellects' self-scorn and enervation artistically. Existing discussion upon him has been deviated into a thematic examination that revealed a general theme of intellects' self-consciousness and isolation, hence lack in studies upon the narrative structure that might be approached by the surface realm of novel. The purpose of this study, therefore, is to reveal the narrator's being that leads the order of the discourse, considering narrative-aesthetical characteristics of it through his existential orientation and world-viewing attitude. With respect of the narrator as an element composing the novel text, the narrator who had external locus of control was classified into 'story-ext ernal narrator' and the narrator who had the same locus of control with the character in story world be called 'story-internal narrator,' according to whether the both had the same existential locus of control. Here, the story-external narrator deals with the inner-consciousness of the character, controling immediacy of narration and sympathy of readers' effectively. And the story-internal narrator observes the external world with no subjectivism, which brings about an unique narrative charm that appears possibly by alternating narrative characteristics stemmed from the existing personal narration. In the chapter Ⅱ, a raining way, a man of non-trait, and a lungfish man, show a mode of metamorphosis through different appearances of the narrators in connection with conflicts between 'self and non-self' and 'self-consciousness and life-consciousness' within a common theme of detecting self-consciousness. A raining way exhibits a dissolution of self within a repetitive space-time structure through 'double narration', A man of non-trait, gropes for a potential reconciliation with reality narrating ruminative experiences in reversive time structure into 'internal soliloguy.' Coming to a lungfish man, however, the self, once stood at the front of the world, manages to retreat again sinking down into the inner botton of self consciousness. Then, a stream of consciousness to contain free movements of mind of fectively is modelled in subjective inner-time. In the chapter Ⅲ, a mode of story-internal narrator to be isolated with some distance from the world emerges on mind pattern and Changsanisa. If one can say that the narrator of mind pattern preposed an ego that could no t be harmonized with the world through a disorganization of the ego in experience and the narrative ego, the narrator in Changsamisa seems to have shown an attitude of an outsider's with locus of control outside of the world, shutting out all the communications to the objects, and only seeing objects as trifles of routine days. And, in the chapter Ⅳ, there comes the writer's life method to overcome reality paradoxically through self-confinement from a realization of that the disunion of self and non-self which was revealed through the narrator's mode and attitude of seeing the world in the preceding chapter and that the figure of self isolated from the world would be led by the intellect's self-isolation. Characteristics of narrative structure according to the narrator's manner of being in the novels of Choi, Myung-ik were investigated in this study, where the writer's attitude upon the uneasy circumstances of the times could be seen through the narrators of his novels as aesthetic constituent. Literature of Choi, Myung-ik is not a simple equivalent to social reality b ut an artistic realization as a novel pictorial of the writer's reality.;1930년대 신세대 대표작가인 최명익은 당시 무력한 지식인의 자조와 무기력을 예술적 형상화한 역량있는 작가로 문단의 주목을 끌었다. 최명익에 대한 기존 논의는 지식인의 자의식과 소외라는 일반적 주제를 밝혀나간 주제론적 고찰에 치우쳐 있어 소설의 표현영역에서 접하게 되는 서술구조에 대한 연구는 다소 부진하였다. 따라서 본고에서는 서사담론의 질서를 이끌어가는 서술자의 존재를 밝히고 그의 존재방식과 세계조망태도를 통해 서술미학적 특징을 고찰해 보고자 한다. 소설 텍스트를 구성하는 한 요소인 서술자의 존재영역과 인물의 존재영역의 동일성과 비동일성에 따라 서술자가 인물세계 밖에 존재하는 경우를 '이야기 외적 서술자'로, 서술자와 인물이 동일한 영역에 속하는 경우를 '이야기 내적 서술자'로 분류하였다. 이때, '이야기 외적 서술자'가 인물의 의식 내부를 다룸으로써 서술의 비중개성과 독자의 연민을 효과적으로 통제하게 된다. 그리고 '이야기 내적 서술자'는 주관을 배제한 채 외부세계를 관찰하게 되는데, 기존의 인칭서술에서 보여주는 서술적 특징이 교체되어 나타나는 독특한 서술적 묘미를 자아내게 된다. Ⅱ章에서는 이야기 외적 서술자군으로 묶이는 <비오는길> <無性格者> <肺魚人>은 자의식 탐색이라는 공통테마내에서 '自我와 非自我' '自意識과 生活意識'의 갈등을 세 작품의 相異한 서술자의 모습을 통해 보여준다. <비오는 길>은 반복의 시공간구조 내에서 자아의 분열상을 '이중발화'를 통해 드러내었다. 그리고 <無性格者>는 시간의 역전 구조 내에서의 반추적 경험을 '내적독백'으로 서술하면서 잠정적 현실타협을 모색하게 된다. 그러나 <肺魚人>에 오면, 세계의 전면에 나섰던 자아가 또다시 뒤로 물러서면서 자의식 내부로의 침잠을 꾀하게 된다. 이때 마음의 자유로운 움직임을 효과적으로 담아내기 위한 의식의 흐름이 주관적인 내부시간 속에 형상화 된다. Ⅲ章에서는 세계에 거리를 두고 소원화하려는 이야기 내적 서술자의 양상이 <心紋>과 <張三李四>에 나타난다. <心紋>의 서술자가 체험적 자아와 서술적 자아의 분열을 통해 세계에 친화될 수 없는 자아를 제시하였다면, <張三李四>에서의 서술자는 작품 내적으로 존재하면서 세계의 주변부에 위치하여 대상과의 의사소통을 차단한 채 소일거리로서의 대상을 바라보는 방관자적 태도에 나타난다. Ⅳ章에서는 前章에서 논한 서술자의 양상과 세계조망태도를 통해 드러나는 自我와 非自我의 분열상과 세계로부터 소원화되고 있는 自我의 모습이 지식인의 自己疎外에서 비롯된 것임을 알고 自我沈潛을 통해 진정한 자아의 모습을 찾아가는 작가의 삶의 방식을 보여주게 된다. 이상에서 최명익 소설의 서술자 존재방식에 따른 서술구조상의 특징을 살펴보았는데, 소설의 미학적 구성물인 서술자를 통해 불안한 시대상황에 대한 작가적 태도를 엿볼 수 있었다. 최명익에게 있어서 문학은 단순한 사회적 현실의 등가물이 아닌 작가 현실을 묘파한 예술적 구현체인 것이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국어국문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