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6 Download: 0

韓國에서의 旣婚女性 勞動供給에 관한 硏究

Title
韓國에서의 旣婚女性 勞動供給에 관한 硏究
Other Titles
(A) Study on the labor supply of married women in Korea
Authors
김정연
Issue Date
1997
Department/Major
대학원 경제학과
Keywords
한국기혼여성노동경제학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최근 노동시장에서 일어나고 있는 큰 변화 가운데 하나는 여성, 그 중에서도 특히 기혼여성들의 경제활동참가율이 증가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기혼여성의 노동시장 진출은 이론적으로는 물론 정책대응방안의 마련과도 관련하여 중요한 연구문제로서 부각되고 있다. 기혼여성의 노동공급분석이론이 체계화되면서 그 영역을 확장해 오는 가운데 1980년대에 들어서는 주로 이와 관련된 계량경제적 방법론에 많은 연구가 집중되고 있다. 따라서 본 고에서는 임금의 내생성과 표본선택성에 따른 편의문제, 경력 변수의 외생성 검정 필요성과 같은 계량경제적 문제에 초점을 맞추어 한국에서 기혼여성의 노동공급행태가 어떻게 이루어지는가에 대해 보다 정확히 분석하고자 한다. 이러한 분석에 사용된 자료는 대우경제연구소에서 실시한 한국가구조사의 1993년 데이터이고 전체 표본 3090명의 기혼여성 중 32%인 999명만 그 해에 노동시장에 참가하고 있었다. 추정방법으로는 임금의 내생성만 고려한 2段階 최소자승법과 표본선택편의까지 함께 보정한 Heckman의 2階 추정방법이 이용되었으며 경력변수를 비롯하여 도구변수집합에 사용된 다양한 변수들에 대한 외생성 검정을 위해 Durbin-Wu-Hausman-White Specification Test를 사용하였다. 이로부터 우리는 우리나라 기혼여성의 경제활동 참가결정에 유의적으로 영향을 주는 변수는 8세미만의 자녀수와 경력, 그리고 교육변수임을 알 수 있었고, 참가후 노동시간 결정에는 임금과 소득 그리고 8세미만자녀수가 부정적 영향을 준데 반해 교육이나 나이변수는 오히려 노동공급을 증가시키는 효과를 나타냄을 확인하였다. 특히 주목할 만한 점은 시간당 임금이 높은 사람의 경우에 오히려 노동공급시간이 적게 나타난다는 것이다. 이것은 임금이 증가할 경우 대체효과와 소득효과가 상반적으로 일어나는데 소득효과가 대체효과를 더 능가한다는 결과이다. 이것은 기존 연구들과 대조적이지만 최근 여성의 노동공급행태가 남성과 거의 다르지 않다는 현상을 잘 반영하고 있다. 또한 앞의 실증분석과정을 통해 우리나라 기혼여성노동공급함수 추정시 표본선택의 편의가 없다는 귀무가설을 기각한다는 결론을 내릴 수 있었다. 따라서 이를 고려하지 않고 분석할 경우에는 심각한 편의를 초래할 수 있고 이에 대한 보정이 불가피하다고 생각한다. 마지막으로 외생성이 의심되는 경력의 외생성 검정결과 표본선택의 편의를 보정하지 않은 경우에는 그 외생성이 기각되는 반면 이를 보정한 경우에는 외생성이 기각되지 않는다는 것을 발견할 수 있었다. 그밖에 여러 변수들에 대한 외생성검정결과 크게 문제시되는 변수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The labor force participation rate of women, and especially of married women, has been risen sharply over the past decade. The behavior of female labor supply has been an important subject in the literature, mainly because of the implications it has on economic, social, and even political issues. The study of labor supply of women has also interesting empirical issues that need to be considered seriously by applied econometricians. For example, since many women do not work, comer solution is at least potentially a very important issue in both theoretical and empirical analysis of female labor supply. And there may be correlation between wage, one of the regressors in the labor supply equation, and the disturbance term. In this paper, we undertake a sensitivity analysis by focusing on a simple model of the labor supply behavior of married women, and examine two methodological considerations ; exogeneity assumptions and statistical control for self-selection into the labor force. In the first category, we test for the exogeneity of the experience, children in the household, nonwife income and so on. In the second category, we test for the presense of sample selection biases under the normality assumption for the errors. In this paper, we use Daewoo Panel Data from the 1993 Korean Household Panel Study. Our sample consists of 3090 married women under sixty in 1992, among them 999 women were working at some time during the year. Using these data, we compare the parameter estimates based on a variety of alternative statistical and economic assumptions that were made by the previous studies. At first, we estimate the coefficients using the two-stage least squares (2SLS) estimation procedure that allows the endogeneity of wage, without controlling for the possibility of sample selectivity. We next report the corresponding results after correcting for sample selection bias. To begin with, after estimating the parameters of labor force participation function using the probit estimation method, we estimate the labor supply equation that has the inverse mill's ratio as a regressor to control for sample selectivity. Our empirical results show that there exists significant self-selection bias in the labor supply equation of married women in Korea. Other estimation results can be summarized as follows ; First, the most significant variables for labor force participation are young children in the household and experience. The presence of young children in the household has negative effects on the participation of married women, and experience has positive effects. Second, the variables that have negative effects on hours of work are wage, nonwife income, and young children in the household, whereas her age and education variables have positive effects. Unexpectedly, however, working wives in Korea tend to work fewer hours per year when paid more per hour. This is contrary to the previous findings in the literature and has important policy implications. The estimates of uncompensated wage elasticities of hours of work, on the other hand, are shown to be very similar to those reported by other researchers for men. Finally, there is no significant evidence against the exogeneity of the experience variable when we control for self-selection model, which , inturn, implies that the wife's labor market experience might be a valid instrumental variable.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경제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