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61 Download: 0

이청준 소설 연구

Title
이청준 소설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n the novels of Lee Chung Joon : on irony
Authors
이수연
Issue Date
2002
Department/Major
대학원 국어국문학과
Keywords
이청준소설아이러니국어국문학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This paper studies the literature works of Lee Chung Joon from the 1960's to the 1980's, and focuses on the irony that is employed within his writings in order to examine the changes his writings have gone through throughout his career. By assuming that vagueness of irony and the acknowledgement of this vagueness, which are important characteristics of Lee's works, converge towards 'irony' we see how the spirit of self-reflection and introspection have unfolded through the ironic methodology he has maintained throughout his career. This 'irony' is not merely a rhetorical flourish, it pursues harmony and unity among contradicting factors and communication with alienated persons. It tries to overcome narrow-mindedness that understands items from one side only, and acts as a principle of comprehension for the contradiction that exists within chaos. The ironic characteristics of Lee's novels can be divided into 'distance creating factors' and 'tension between opposing factors.' The characteristics of form and content are examined by reviewing the 'discourse aspect of irony' and the 'story aspect of irony.' Also, the distinctive characteristics of internal and external irony and the changes each has undergoes is analyzed. In Chapter Ⅱ we examine the 'various methods of focalization,' 'the discourse aspect of verbal irony,' and 'the narrative style of non-assimilation.' Such formalistic characteristics enable his readers to reconstruct the story from a certain distance and take up a self-reflective, objective point of view. This comes from the spirit of objectiveness and non-assimilation, which proves that the irony within Lee's works is not an extemporaneous measure but rather a preplanned strategy. The objectiveness created by variable focalization in his novels pursue smooth communication with others and attempts to observe and present the irrational external environment in a comprehensive yet objective manner. In this sense, it is a form of methodological neutrality. With fixed focalization, a subject's inconsistency and double-sidedness are revealed to create self-reflective distance or a narrator, who cannot be trusted, is used to criticize reality in a roundabout manner. By attaching a title which is contradictory to the reality of the novel to maximize satire, or having the first person narrator speak in two tones of voice to satirize and reflect on oneself, the narrative aspect of verbal irony that Lee uses results in a satire on both reality and oneself. The 'allegoric writing' that Lee often uses, along with the 'consecutive writing' method of focusing on a single object or subject and gradually progressing to different conclusions, are linked to the uncertainty, inconclusiveness, and vagueness of irony. The vagueness created by allegory reflects a negative attitude towards comprehending reality, and the method of 'consecutive writing' reflects his evolutionistic thoughts that pursue self-reflection and renewal. With the findings of Chapter Ⅱ, the semantic aspects of irony that appear throughout the process of contention and coexistence between opposing factors are analyzed in Chapter Ⅲ, A division is made between those situations where the opposing factors exist in both the ego and exterior world and those situations where they exist only within a subject. Also, the process in which these are actualized into internal irony and external irony are examined in each case. The contradiction between personal ego and the exterior world are embodied in 'situational irony.' Most of these situational irony take place within the exterior world. As the pursuit of a character's desires end in failure, the causes for failure are sought. This reversal structure, which suggests the existence of negative factors in this world, often appears in his works. Lee focuses on the distorted values created by inversed power and shows supports for the individual truths that are sacrificed by collective truths. Also, by humbly accepting his fate and the fundamentals of the universe, he transforms this into energy which makes life more abundant. This is a type of reconciliation with the "shapeless assaulter.' The confronting factors that exist within a given subject or object are embodied within a character's double-sided desires, the coexistence of life and death, and the writer's double-sided value system. This creates internal irony, where the ironic factors are located within the subject. Furthermore, the double-sided desires take shape as the desire for 'departure and return to home' and 'disappearance and rediscovery of self-consciousness,' or the acknowledgement of double-sided ethics. In his later works, 'Southern Korean dialect,' 'Southern Korean music,' and true 'freedom' are used to express his affection for hometown acquaintances, through which he searches fora method of reconciliation with home. Also, objects of nature such as 'islands,' 'rivers,' and 'trees' are used as intermediates of friendliness towards life and death in many of his later works. Such friendliness is only possible through the acknowledgement of the fundamental contradiction that exists within this world. The double standard of values he applies in his writing are the results of synthesizing personal desires with social responsibilities, and are also a reflection of the process in which he overcomes obstacles that exist and occur in writing. Chapter Ⅳ discusses the general changes and trends his writings have gone through throughout the years by examining the changes that irony has experienced within his writings. In the early years(1960's∼1970's), most of the irony employed in his works is used to criticize the outside world and society. But towards the latter part of his career(1970's∼1980's), internal factors of the character' personality are the subject of irony. This change is due to the fact that in his early years, not only was Lee in a position where he could not neglect his social responsibilities as a writer but he also paid much effort to understanding the complex composition of objects and the world. On the other hand, as years passed, he began to pay more and more attention to the self-reflection and introspection of human beings and himself as a writer. This is the result of a gradually strengthening will to find true 'freedom' as a writer by accepting the confronting and contradicting factors that coexist within a subject. The irony within his literature comes from the spirit of reflection and self-examination. Whereas the discourse aspect of irony enables one to perceive objects from an objective and general point of view and maintain a certain sense of distance, the spirit of self-examination captured by the semantic structure of irony finds its roots in the humble self-acceptance of duplicity and contradiction. In addition, the spirit of irony, or the desirable result of 'unity and harmony' that he has adhered to is embodied in the 'freedom,' 'reconciliation,' and 'forgivingness' that he has pursued within his works. Thus, his unique, ironical outlook on the world which pursues harmony unity on the foundation of contradiction takes shape through the process in which he attempts to pardon all those elements that suppress him.;본 논문은 아이러니적 특성을 중심으로 1960∼80년대에 걸친 이청준 작품세계의 특징과 변모과정을 고찰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 즉, 이청준 소설의 중요한 특징으로 보이는 모호성 및 모순성의 옹호가 '아이러니(irony)'의 관점으로 수렴된다고 보고, 아이러니라는 일관된 방법론을 통해 그가 줄곧 견지하고 있는 반성의 양상이 어떻게 전개되고 변모되는지 살펴보았다. 여기서 '아이러니'는 단순한 수사법상의 특성을 넘어 모순된 대립물들의 조화와 통합을 지향하고 단절된 타자와의 소통을 꾀하는 하나의 세계관으로 정의되며, 어떤 대상을 한 방향에서만 생각하는 편협함을 극복하는 방법이자 복잡하게 얽힌 혼란 속의 모순점들을 양면성으로 포괄하는 원리로서 사용된다. 이청준 소설에 나타난 아이러니적 특성을 크게 '거리 생성 요인'과 '상호 대립물의 긴장'으로 나누고, 각각 '담론차원의 아이러니'와 '스토리차원의 아이러니'를 생성하는 과정을 통해 형식적 ·내용적 특성을 살폈다. 아울러 내·외적 아이러니의 변별된 특성으로써 변모양상을 도출하였다. Ⅱ장에서는 '다양한 초점화(focalization)의 전략'과 '담론 차원의 말의 아이러니(verbal irony)', 그리고 '비동화의 서술 양식' 등 이청준의 소설에 나타나는 형식상의 특징이 독자로 하여금 일정한 거리를 두고 작품을 재구하도록 함으로써 반성적 ·비판적 입지를 제공한다고 보고, 이청준의 아이러니가 임기웅변식이라기보다 치밀히 계산된 것임을 살폈다. 그의 소설에 있어 다성적 발화, 액자구조 등의 가변적 초점화가 견지하는 객관성이란 타자와의 원활한 소통을 꾀하고 불합리한 외부 현실을 총체적·비판적으로 관찰, 제시하기 위한 방법론적 중립성으로 볼 수 있다. 고정적 초점화의 경우는 한 주체의 비일관성 및 양면성을 드러냄으로써 반성적 거리를 생성하거나 신뢰할 수 없는 서술자를 통해 우회적으로 현실을 비판한다. 이청준은 작품의 진실과 상충하는 표제의 설정으로 현실풍자의 효과를 높이거나 일인칭 화자의 이중적 어조를 통해 자긴 자신을 풍자, 반성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담론차원의 말의 아이러니는 현실 또는 자아를 평가 수정하는 '풍자'의 효과로 귀결된다. 이청준 소설에 자주 보이는 알레고리적 글쓰기 방식과 하나의 소재 및 주제로 각 작품마다 점진적으로 다른 결론을 도출하는 연작(連作)의 양식은 아이러니의 불확실성 혹은 비결정적(非決定的) 특성과 연결된다. 알레고리에 의한 모호성이 부정적 현실인식을 반영한다면, 연작의 양식은 자기반성 및 갱신의 양상을 통해 작가의 진화론적 사고를 반영한다. Ⅲ장에서는 Ⅱ장의 결과물을 바탕으로, 대립되는 두 반대물외 길항 및 공존의 과정에서 나타나는 의미차원의 아이러니를 분석하였다. 상호 대립적 요소가 자아와 외부현실을 가로지르며 존재하는지 혹은 동일 주체의 내부에 존재하는지에 따라 크게 나누고 각각 외적 아이러니와 내적 아이러니로 귀결되는 과정을 살폈다. 자아와 세계의 모순은 '상황의 아이러니(situational irony)'로 구체화되며 이 때 아이러니의 대상은 대부분 외부 현실세계에 있다. 인물의 욕망이 좌절되는 과정과 그 연원을 살피게 하는 반전의 구도는 이청준의 작품에 자주 등장하는 요소로서, 인물의 욕망이 좌절되는 과정에 부정적 현실인자가 개입되어 있음을 반영한다. 전도된 권력이 일으키는 외곡된 가치관의 이면에 주목하면서 집단의 전실에 희생당하는 개개의 진실을 옹호하기도 한다. 또, 자신의 숙명 혹은 우주의 본질적 모순의 질서를 겸허히 수용하고 이를 자신의 삶을 윤택하게 하는 힘으로 승화시키는 과정에서 '얼굴 없는 가해자'와 화해하는 모습이 드러난다. 이러한 '운명의 아이러니(일반적 아이러니)'는 외적 아이러니와 내적 아이러니의 중간형태로 볼 수 있다. 하나의 주체 안에 존재하는 상호 대립적 요소는 인물의 이중적 욕망이나 삶과 죽음의 공존, 그리고 글쓰기에 대한 작가의 이중적 가치관으로 구체화되며 아이러니의 대상을 동일 주체의 내부에 주는 내적 아이러니의 양상을 띤다. 이중적 욕망은 다시 '탈향과 귀향', '자아의 실종과 찾기' 욕망으로 구체화되고, 윤리의식의 이중성에 대한 긍정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후기작품일수록 '남도 사투리' 및 '남도 소리', 진정한 '자유인'으로 제시되는 고향 지인들에 대한 애정과 유대감을 통해 고향과 '화해'한다. 이러한 이중적 욕망은 어느 한 쪽이 승(勝)할 수는 있어도 어느 한쪽도 결코 멸(滅)할 수 없는 동전의 양면과도 같은 것이다. 중후기의 작품들에서 삶과 죽음은 '섬', '강", '나무' 등 자연물들에 의해 매개되어 오히려 친화적으로 나타나는데, 이는 우주책 본질적인 모순체계를 옹호함으로써 가능해진다. 글쓰기에 대한 이중적 가치관은 개인적 욕망과 사회적 책임 사이의 조화 통합 과정의 산물인 동시에 글쓰기 방해 요소와의 모순 극복 과정을 반영한다. 요컨대, 이청준 소설에 나타나는 스토리차원의 아이러니는 외적으로는 외부현실세계의 불함리함을 지적 비판하는 데 기여하고 있으며, 내적으로는 한 주체의 비일관성 및 이중성을 긍정 옹호함으로써 '진화'를 도모하고 있다. Ⅳ장에서는 그의 작품에 나타난 아이러니 변모양상을 통해 작품세계의 변화 양상을 부분적으로 살폈다. 초중반기(60∼70년대)에 나타난 아이러니가 대부분 외부 현실세계를 비판하기 위한 외적아이러니에 가깝다면, 중후반기(70∼80년대)의 작품은 인물의 내면을 아이러니의 대상으로 삼는 내적 아이러니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다. 초중반기의 경향이 세계와 사물을 다면적·총체적으로 인식하려는 작가의 의식적 노력과 외부로 눈 돌릴 수밖에 없는 당대의 사회 현실을 반영한 결과라 한다면, 중후반기의 경향은 인간 내면 흑은 작가 자신에 대한 진지한 성찰과 관계가 있다. 즉, 한 주체가 포괄하는 이중성 및 모순의 요소를 있는 그대로 수용하고 이로써 진정한 '자유'를 누리려는 작가의 의지가 후반기로 올수록 더욱 심화되고 구체화되고 있음을 볼 수 있다. 이청준 소설에 나타난 아이러니는 곧 반성의 정신이다. 담론차원의 아이러니가 대상을 객관적·총체적·비판적으로 바라보게 함으로써 그 자체로 반성적 거리감을 견지한다면, 의미구조로서 아이러니가 견지하는 반성의 양상은 대립하는 두 요소의 공존 즉, 이중성 및 모순성의 겸허한 자기수용으로부터 출발한다. 나아가, 그가 줄곧 견지해온 '조화와 통합'의 바람직한 결과물 혹은 반성적 아이러니 정신은 바로 작가가 여러 작품에서 천착하고 있는 '자유'와 '화해' 그리고 '용서'로 구체화된다. 이처럼, 모순성을 바탕으로 조화와 통합의 길을 모색해야 한다는 작가 특유의 아이러니적 세계관은 자신을 억압하는 모든 것들을 용서·화해하는 과정으로서 작품 안에 형상화되고 있다 할 수 있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국어국문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