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3 Download: 0

부정적 감정과 정보처리 유형이 추론에 미치는 영향

Title
부정적 감정과 정보처리 유형이 추론에 미치는 영향
Other Titles
The Influences of Negative affect and Processing Styles on Inference : The Differential Impact of Anger and Sadness
Authors
조수완
Issue Date
2007
Department/Major
대학원 심리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본 연구의 목적은 분노/슬픔이라는 두 가지 부정적 감정에서 소비자의 정보처리 유형에 따라 결론이 생략된 광고에 대한 추론시간과 추론 양에서 어떠한 차이가 있는지 알아보는 것이며, 이를 통해서 기존에 있던 부정적 감정에 관한 연구들을 확장하고자 하였다. 본 연구는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생 286명을 대상으로 정보처리 유형을 구분하기 위해 인지욕구와 감정강도를 측정한 후, 다음과 같은 4집단을 구성하였다: 인지욕구와 감정강도가 모두 높은 복합적 정보처리 유형 집단, 인지욕구는 높지만 감정강도는 낮은 인지적 정보처리 유형 집단, 인지욕구는 낮지만 감정강도는 높은 감정적 정보처리 유형, 그리고 인지욕구와 감정강도가 모두 낮은 수동적 정보처리 유형 집단. 본 실험에는 총 160명이 참여하였으며, 실험은 분노/슬픔, 정보처리 유형(복합적, 인지적, 감정적, 수동적)에 따라 추론시간과 추론 양이 어떻게 달라지는지를 살펴보았다. 실험 결과 추론시간의 경우 인지욕구와 감정강도가 모두 높은 집단인 복합적 정보처리 유형과 인지욕구는 낮지만 감정강도는 높은 감정적 정보처리 유형은 슬픔 조건에 비해 분노 조건에서 추론을 더 빨리 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인지욕구는 높지만 감정강도는 낮은 인지적 정보처리 유형과 인지욕구와 감정강도가 모두 낮은 수동적 정보처리 유형은 분노/슬픔 조건에 따라 추론시간의 차이가 유의미하지 않게 나타났다. 추론 양의 경우 독립변수인 부정적 감정과 정보처리 유형의 주효과만이 유의하게 나타났는데, 이는 감정강도는 높지만 인지욕구는 낮은 감정적 정보처리 유형이 과제 난이도의 영향을 받았기 때문이라고 생각된다. 본 연구는 그동안 연구되지 않았던 부정적 감정들과 정보처리 유형이 추론에 미치는 영향을 밝혔다는데 의의를 갖으며, 분노/슬픔이 같은 부정적 감정임에도 불구하고 서로 다르게 영향을 줄 수 있음을 보여줌으로써 소비자 연구에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고자 하였다. 또한 정보처리 유형이라는 개인차 변수가 추론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정보를 제공해 줌으로써 소비자 연구에 있어서 개인차 변수에 대한 연구가 충분히 이루어져야 함을 시사한다.;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difference of inferences in the condition of two affective states of the same valence(anger or sadness) considering consumer's processing styles. Through this new connection between negative affect and inference, I have tried to expand studies on affect. The subject of this study were the 286 undergraduates in the Ewha Womans University, who were administered the 25-item Need for Cognition scale and 40-item Affect Intensity Measurement. Then median splits were performed to classify 4 groups by the individual difference in need for cognition and affect intensity. Combination processors are high on both need for cognition and affect intensity score. Cognitive processors are high on need for cognition but low on affect intensity score. Feeling processors are low on need for cognition but high on affect intensity score. And passive processors are low on both need for cognition and affect intensity score. In the experiment study, I examined differential impact of two discrete negative affect(anger/ sadness) considering consumer's processing styles(combination/ cognitive/ feeling/ passive) on the inference time and the amount of inference. And 160 subjects took part in the experiment study. In the case of inference time, for the high affect intensity subjects(combination/ feeling processors) responded faster in the condition of anger than sadness. On the other hand, for subjects who were low on affect intensity(cognitive/ passive processors) there were no significant differences between anger and sadness. In the case of the amount of inference, there were significant main effects of negative affect and processing styles. However there was no significant two-way interaction effect between negative affect and processing styles. It seems that feeling processors were influenced by task difficulty because they were low on need for cognition but high on affect intensity. This study finds the difference of inferences in the condition of two affects of the same valence. It is meaningful in that it shows the importance of studies on affect beyond valence, not in valence. Moreover in point of considering such consumer's psychological factors as need for cognition and affect intensity, it can offer useful information for market segmentation.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심리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