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7 Download: 0

Mauricio Kagel 의 오르간곡「Rrrrrrr... 8 Orgelstücke」연구

Title
Mauricio Kagel 의 오르간곡「Rrrrrrr... 8 Orgelstücke」연구
Other Titles
A Study on Mauricio Kagel's Organ Music 「Rrrrrrr... 8 Orgelstücke」
Authors
임수진
Issue Date
2007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학부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Mauricio Kagel is an Argentine composer who greatly influenced the development of the 20^(th)century modern music. His music ranged not only in organ pieces but also orchestra, chamber music, vocal music, and musical drama; and also produced many writings as a film producer and a play writer. He wanted the audience to have a deeper understanding of his music through his writings. His masterpieces include 「Staatstheater」, 「Variété」, and 「Ludwig van」. He composed three organ pieces: Improvisation Ajoutée(1961, 62), and 「Fantasy,org/obbligato」(org/tape, 1967), 「Rrrrrrr... 8 Orgelstücke」(1981, 82). This is because Kagel’s music is not well known in Korea and Kagel himself was more interested in musical drama than organ pieces, finding Kagel’s organ pieces are especially difficult in Korea. The purposes of this thesis paper are complementing Kagel’s information, seeking his musical world through research on organ pieces, and bring up the method to play his organ pieces. Kagel found abundant tonal potential of organ and new techniques to play his music in 「Rrrrrrr... 8 Orgelstücke」. He also used techniques putting in and out stop to make ventil to slowly close in order to make difference in the sound. Since title of 8 different songs foreshadowsthe feeling of music, it is also program music. C#, F#, B♭, E♭ modals of RAGA, which is one of 「Rrrrrrr... 8 Orgelstucke」, makes exotic nuance in progress of tone of chromatic scale. RAUSCHPFEIFEN begins with 5/8 beat. Even during the song’s progression, rhythm’s partition in one phrase shows movement of eighth notation and eighth rest. Also interval relation is consisting of 5 degree. In REPERCUSSA, while pedal repeats F-E-E♭movements twice, dynamic changes gradually from forte to piano. In RAGTIME - WALTZ, composer clearly shows the demand of change of dynamics as well as freedom of Racktime. Also tempo is 3/4 which brings up the characteristic of waltz. Rhythm’s partition is following Jazz music’s rhythm which consider sixteenth notation-eighth notation-sixteenth notation as one group. In RONDEN~A, Kagel used accents on beats which was not expected etc… showed as if he is following tradition of Spanishdancing song; however, he wrote music which opposed expression of Spanish dancing song. In RIPIENO, it was shown that fully occupied resonance of concerto grosso joined with continuing sounds of pedal. With the magnified sound using fortississimo and fortissimo in dynamics brought the characteristics of RIPENO more alive. ROSALIE is a name of a person, and it shows as if Kagel is reflecting the image of Rosalie and missing her. He is describing this feeling through repeating chromatic scale melody. ROSSIGNOLS ENRHUMÉS has diverse expression of sound of bird through fast rhythm and melody and consistent tempo of staccato. Also with not filled interval, he described sneezing bird. Kagel’s music created with distinguished imagination and humor prove that he is one of the greatest composers of modern music. Kagel’s musical characteristics followed by other famous composers of early centuries like Arnold Schöberg, Alban Berg, Igor Fyodorovitsch Stravinsky opened the potential of further developing modern music.;이 논문은 독일에서 활동한 아르헨티나 작곡가 마우리치오 카겔(Mauricio Kagel 1931-)의 오르간 작품 「Rrrrrrr...8 Orgelstücke」에 대한 연구이다. 카겔은 오르간 작품뿐만 아니라 오케스트라, 실내악, 성악, 음악극 등을 썼으며, 영화제작자, 극작가로 활동하였고, 많은 글을 썼다. 그는 자신의 말을 통해서 청중들의 작품 이해의 폭이 넓어지기를 기대했다. 그의 대표적인 작품으로는 「국립극장」(Staatstheater), 「바리에테」(Variété) 「루드비히 반」(Ludwig van)등이 있으며 오르간 작품은 그의 생애에 걸쳐 「Improvisation Ajoutée」(1961, 62)와「Fantasy,org/obbligato」(org/tape, 1967),「Rrrrrrr... 8 Orgelstücke」(1981, 82) 3개 작품이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 카겔의 음악이 우리나라에 널리 알려져 있지 않고, 카겔 자신도 오르간 작품보다는 음악극에 더욱 관심을 가졌기 때문에 우리나라에서 카겔의 작품 중에서도 특히 오르간 작품에 대한 연구 내용을 찾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이 논문은 카겔에 대한 자료를 보완하고, 오르간 작품에 대한 연구를 통하여 그의 음악세계를 알아보고, 연주하는 방법을 제시하고자 한다. 카겔은 오르간 작품 「Rrrrrrr... 8 Orgelstücke」에서 오르간이 가지는 풍부한 음색적 가능성과 이를 위한 새로운 연주기법을 찾았고, 스탑을 뺐다 넣었다 하면서 연주하여 벤틸(Ventil)이 서서히 닺히면서 소리의 변화가 생기는 기법을 사용하기도 했다. 또한 8개의 곡들은 제목에서 곡의 느낌을 암시하고 있으므로 표제 음악적이다. 「Rrrrrrr... 8 Orgelstücke」의 세부 곡들을 살펴보면 라가(RAGA)는 선율의 반음계적인 음의 진행에 있어서 C#, F#, B♭, E♭의 음들은 이국적인 선법의 뉘앙스를 풍긴다. 라우쉬파이펜(RAUSCHPFEIFEN)에서는 시작의 박자가 5/8박으로 시작하고 곡이 전개되는 동안에도 리듬의 분할법 또한 마디 안에서의 8분음표와 8분쉼표의 움직임을 쉽사리 볼 수 있으며 음정관계 또한 5도 간격으로 유지되고 있음을 확인 할 수 있다. 레펄쿠사(REPERCUSSA)는 페달에서 F-E-E♭의 반복되는 움직임이 나타나는데 이러한 움직임이 두 번 반복되어 일어나는 동안 셈여림의 점차적인 변화가 포르테에서 피아노로 나타난다. 랙타임-왈츠(RAGTIME - WALTZ)은 랙타임의 자유스러움 못지않게 셈여림의 변화에 대한 작곡자의 분명한 요구가 드러나 있으며 박자는 왈츠의 특성을 살리는 3/4박자를 사용하고 있으며 리듬의 분할은 16분음표-8분음표-16분음표를 하나의 덩어리로 간주하는 째즈의 리듬을 따르고 있다. 론데냐(RONDEN~A)는 예기치 못한 박에 위치한 강세 등이 스페인 춤곡의 전통을 따르는 듯 하나 카겔은 일반적인 스페인의 춤곡에 대한 표현과는 상반되게 곡에 썼다. 리피에노(RIPIENO)에서는 합주군의 꽉찬 울림이 페달의 지속음들과 결합되어 나타난다. 게다가 셈여림의 표현에 있어서 포르테시시모, 포르테시모를 사용함으로 확대된 소리를 통해 리피에노의 특징을 더욱 잘 살렸다. 로잘리에(ROSALIE)는 보통 사람의 이름을 나타내는 의미로 이 곡에서 카겔은 마치 로잘리에를 회상하고 그리워하는 듯한 느낌을 반음계적으로 올라가는 반복되는 선율선으로 표현하고 있다. 감기걸린 나이팅게일(ROSSIGNOLS ENRHUMÉS)은 새의 소리에 대한 다양한 표현력이 선율과 리듬의 빠르게 움직이는 꾸밈음과 뒤 이어 스타카토의 동일한 박으로 진행하는 것에서 볼 수 있다. 또한 채워지지 않은 음정으로 재채기하는 새의 모습을 소리로 표현하도록 한다. 카겔의 뛰어난 상상력과 유머로 만들어진 그의 작품들은 그가 현대음악의 유명한 작곡가임을 보여주고 있다. 이러한 그의 음악적 특징들은 앞 세기의 아놀드 쉔베르그(Arnold Schoberg), 알반 베르그(Alban Berg), 이고르 피오도로비치 스트라빈스키(Igor Fyodorovitsch Stravinsky)같은 유명한 작곡가들에 이어 현대음악의 발전의 가능성을 열어주었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