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0 Download: 0

십대여성의 성적서비스 경험에 관한 여성주의적 접근

Title
십대여성의 성적서비스 경험에 관한 여성주의적 접근
Other Titles
(A) Study on a Teenage female's Experience of Sexual Service
Authors
이효희
Issue Date
1998
Department/Major
대학원 여성학과
Keywords
십대여성성적서비스여성주의유흥업소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This thesis aims to raise questions about the existing situation of teenage females who work at entertainment places and to review critically the problem concerning "teenage hostesses" called "Yonggae". A theoretical basis is thereby sought on why sexual services offered by teenage females should be criticized seriously. In order to this I have tried to understand the process through which teenage hostesses enter entertainment places, quit offering sexual service, or come in again. This study was conducted through in-depth interviews and observations carried out with some teenagers who are working, or have worked at entertainment places. Thereby it is intended to prepare the ground for taking practical measures against re-entry into such work. This may becomce feasible after clarification of the factors that make teenage females take on such work quit, or continue in it. The questions proposed in this thesis are as follows: First, why do teenage females enter work in entertainment places'? What is their situation or the social conditions that urge them in this direction? Second, what are the characteristics of service provided at entertainment places? How do teenage females define sexual service? How are the conditions of work accepted by teenage females? Are these changed over time? Thirdly, how do sexual services affect the conditions of teenage females, especially, in terms of their relations within their peer groups and in their position in society? Do these aspects have any connection with their continuing work at entertainment places? Finally, how do teenage females form female identity through their work experience at entertainment places? How does the self-identity function in justifying or continuing work at entertainment places? The following is a summary of research results obtained from a study of teenage females' experience of sexual service. First, the fact that men demand young women's sexual service, serves to identify teenage females as a kind of goods, "Yonggae", This tendency is supported and maintained in a male-oriented society. Therefore, on the one hand, the owner of an entertainment place uses various methods to employ teenage females and are analyzed as a means of meeting men's demands for teenage females or hostesses. This is a way of derving income. On the other hand, teenagers' who are discriminated against at school or home feel alienated and drop out of school and leave home. This imposes the necessity of working for a living. Therefore, teenage females choose to work at entertainment places because of their social milieu, such as, a male-oriented sexual culture, owners' commercialism, limited police control , and the teenagers anxiety for an independent source of income Second, teenage females are inclined to establish a definite classification by stages: The first stage is work as hostess at entertainment place and the second stage is when they offer sexual intercourse. This classification however is not so clear-cut for the owners and clients. Also, since teenage females are subordinated and as sexual objects at entertainment places, they are afraid and feel shameful. So, teenage females try to separate their emotion from their conduct. In order to control clients and not get damaged in the course of service they say that, the positive way for teenage females is to scorn and ignore clients. This is a reflection of her understanding regarding sexual service as a sort of "work" which is a strategy, they develop to cope with the powerful men and women that during her work experience. Thirdly, teenage hostesses are ostracized from normal social intercourse and stigmatized as outsiders. They fear working at entertainment places and ofter consider quitting. However, they are constrained by reasons such as the high income, their school drop-out status, need for money, owners' economic exploitation, etc. These factors prevent them from quitting working at entertainment places. Finally, teenage females at entertainment places are regarded as simple sexual beings and treated as objects for sexual traffic or sale, and are viewed contemptuously. In spite of that teenage females distinguish themselves from "prostitutes" and justify their situations. From the above, it may be said that teenage females are treated as goods, "Yonggae" in sexual industry markets. The understanding that teenage females are inclined to regard sexual service as "work" in the process of establishing female identity, makes them identity themselves as being subordinate and objects of males sexual satisfaction. These reasons prevent teenage females from quitting work at entertainment places. Furthermore, this may also promote may their entry into other sexual industries for higher income.;본 논문은 유흥업소에서 일하는 십대여성에 대한 기존의 논의방식에 문제를 제기하고, "영계"로 선호되는 "십대접대부"의 문제를 비판적으로 검토함으로써 십대여성의 성적서비스 매매가 왜 더욱 심각하게 반대되어야 하는가에 대한 이론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목적을 가지고 시도되었다. 이를 위해 현재 유흥업소에서 일하고 있거나, 일해본 경험이 있는 십대여성을 대상으로 유흥업소에 유입되는 배경과 지속, 혹은 중단하거나 재유입되는 과정을 심층면접과 참여관찰을 통해 파악하였다. 십대여성이 유흥업소에서 일하는 것을 그만두거나 지속하게 되는 요인을 밝힘으로써 유입 혹은 재유입의 고리를 끊을 수 있는 실천적 방안을 모색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고자 하였다. 십대여성의 성적서비스 경험을 통해 밝혀진 연구 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남성들이 어린 여성의 성적서비스를 요구하는 것은 십대여성을 "영계"로 상품화시키며, 이것은 남성중심적인 성문화 속에서 지지되고 유지된다. 따라서 업주가 십대여성을 고용하고자 다양한 방법을 시도하는 것은 십대여성에 대한 남성의 수요를 충족시키고, "십대접대부"를 통해 수입을 높이고자 하는 경영방식에서 비롯된다. 한편, 십대의 문화적인 욕구는 놀이공간의 부재, 가정과 학교에서의 차별과 배제의 경험을 통해 또래와의 결속을 강화시키고, 가출과 학업중퇴는 일에 대한 필요를 증대시킨다. 따라서 십대여성은 남성 성문화와 업주의 상업성, 이를 묵인하거나 방관하는 경찰 단속의 한계라는 사회적인 배경과 자립과 놀이에 대한 갈망, 인정받는 집단과 공간에 대한 욕구에 의해 유흥업소에서 일하게 된다. 둘째, 십대여성은 유흥업소의 성적서비스를 "1차"와 "2차"로 명확한 경계를 설정하지만 이러한 구분은 업주의 설득과 손님의 강제력에 의해서 교란되며, 갈등한다. 또한 십대여성은 유흥업소에서 성적 대상으로서 종속되고, 억압적인 권력관게에 놓이며, 성적서비스는 두려움과 수치심을 느끼게 한다. 그래서 성적서비스를 통해서 성적침해를 입거나 수치심, 모멸감 등을 느끼지 않기 위해 십대여성은 자신의 행위와 느낌으로부터 감정을 분리시키며, 남성손님을 통제하고 지배하고 있다는 생각을 한다. 십대여성이 남성손님을 경멸하고 무시하면서 이용한다고 생각하게 하는 적극적인 전략들은 성적서비스를 일종의 "일"로 인식하게 하며, 어성의 일을 습득해 가는 과정으로써 남녀의 권력의 차이를 각인하는 과정이다. 세째, 십대여성이 유흥업소에서 일하는 것은 "정상적"인 또래집단으로부터 단절되거나, 일탈자로서의 낙인을 받게 한다. 또한 십대여성은 유흥업소에서 지속적으로 일하는 것을 두려워하며, 그만둬야 할 일로 생각한다. 그럼에도 고수익, 학업 중단, 가출생활을 위한 경제적인 필요성, 업주의 경제적인 착취 등은 유흥업소에서 일하는 것을 그만두기 어렵게 한다. 넷째, 유흥업소에서 십대여성은 성적인 존재로 협상과 매매의 대상으로 사물화되고 비하된다. 그런데 비고정적인 주체로서 십대여성은 정체성의 경합을 통해 유흥업소에서 일하는 자신을 "매춘여성"과 다르다고 파악하고, 유흥업소에서 일하는 십대여성의 상황을 정당화시킨다. 이와 같은 결론을 통해 볼 때 여성을 성과 몸으로 설명하는 성산업 시장에서 십대여성은 "영계"로 상품화되고, 유흥업소에서의 경험은 이들이 성적 침해, 성적 폭력을 수용하게 한다. 여성으로서의 정체성을 형성하는 과정에서 십대여성이 성적서비스를 "일"로 인식하는 것은 여성을 남성의 성적 만족을 위한 보조적이고 대상화된 존재로 파악하게 한다. 이는 십대여성이 성적서비스를 수단화하여, 유흥업소에서 일하는 것을 중단하기 어렵게 할 뿐만 아니라 더 높은 수입을 위해 다른 성산업에 유입될 가능성이 많아지는 고리가 된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여성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