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8 Download: 0

J. S. Bach의 Organ Sonata에 대한 연구

Title
J. S. Bach의 Organ Sonata에 대한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n J.S. Bach's 〈Organ trio Sonatas〉 with emphasis on trio sonata form in J.S Bach's Music
Authors
홍주현
Issue Date
2000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학과
Keywords
바하소나타교회오르간악곡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Western music had been developed with vocal music in the center before the baroque era. But entering in that era, it was transferred to the instrumental music, and many instrumental music forms started to be settled down. Most of all, the sonata form treated until now as the most important music in the western music, was systemized as an outstanding instrumental music, arriving at the baroque era after its many historical development periods. Especially J. S. Bach(Johann Sebastian Bach, 1685-1750) who compiled the baroque music and was distinguished famous organist at the baroque era, composed total 45 pieces of sonatas. And he composed most of his chamber sonatas in Cothen period(1717 - 1723) when he concentrated his music effort to the composition of chamber music under much influence of Italian music. While he wrote the sonata taking a typical trio sonata form which was popular in the baroque era, he was also an innovator in sonata history who created an unique sonata form for the solo instrument. He contributed significantly to three variants of solo trio sonata as follows; One was unaccompanied sonata, another the sonata with a realized keyboard part instead of the usual continuo bass, and the third the organ sonata. Among them, six organ sonatas(BMV 525 - BWV 530) were completed in his Leipzig period(1723 - 1750) when was mature time in his music. Even until now, six organ sonatas are evaluated as the prominent works in the points of their entirety, technique and beauty also. And it was the beginning for many composers to write a lot of organ sonatas since then. These works were constituted six pieces of sonatas were originally designated for pedal clavier with two manuals, which had been usually used at that time but they are played on the organ commonly these days. These had a trio sonata form of Italian chamber music were different characteristically from the idiomatic composition of other organ works. And strictly speaking it holds a central position between the style of organ and chamber music. Bach produced this form under the influence of his chamber music and with much relevance to it in these works. The usual characteristics appeared from the six pieces of his organ sonatas in the point of structure are as follows; first three part construction in each works, second each contains two fast outside movements and slow middle one, third strict contrast in each 3 part. And forth ritornello form and song form, etc. As we know in the above mentioned characteristics, J. S. Bach’s organ sonatas are beautiful works, with a characteristic of Italian chamber music and a little different from his other organ works. And especially the organ sonatas have important position for the modern performers to play and understand them. Accordingly this treatise details about J. S. Bach’s six organ sonatas by analyzing and studying them in the point of structure.;성악을 중심으로 발전해 오던 서양 음악의 흐름이 바로크 시대에 들어서 기악 중심으로 전환됨에 따라 많은 기악 음악 양식들이 자리잡기 시작하는데 그 중에서도 오늘날까지 서양 음악에 있어서 가장 중요하게 취급되고 있는 소나타 양식은 여러 역사적 시기를 지나는 동안 발전되면서 이 시기에 이르러 뚜렷한 하나의 기악 음악 양식으로 체계화된다. 특히 바로크 음악을 집대성한 인물이자 바로크 시대의 뛰어난 오르가니스트였던 J.S 바하(Johann Sebastian Bach, 1685 - 1750)는 약 총 45곡의 소나타를 작곡하였으며 그의 음악적 시기 구분에 있어서 이태리의 음악적 영향을 많이 받아 실내 음악 작곡에 주력했던 쾨텐(1717 - 1723)시기에 그의 실내 소나타의 대부분을 작곡하였다. 그는 바로크 시대에 유행하던 트리오 소나타의 3중주 형식을 취하여 소나타를 완성도 있게 썼던 반면에 독주 악기를 위한 독특한 소나타 형식을 창출해 낸 소나타 역사에 있어서 개혁자이기도 했다. 그는 독주 트리오 소나타 형식에서 세 가지의 변형된 소나타 형식을 취했는데 첫째 무반주 소나타, 둘째 건반악기를 동반한 독주 악기를 위한 소나타, 셋째 오르간 소나타가 그것이다. 그 중에서도 6개의 오르간 소나타(BWV 525 - BWV 530)는 바하의 음악적인 완숙기인 라이프찌히(1723 - 1750)시기에 완성된 작품으로 오늘날까지도 음악적인 완성도나 기교적으로 또한 음악의 미적 측면에서도 뛰어난 작품으로 평가되고 있으며 또한 바하 이후에 많은 작곡가들이 그의 오르간 소나타 작품 이후에 많은 오르간 소나타를 작곡하는 계기가 되었다. 6곡이 한 세트로 이루어져 있는 이 작품은 본래 그 시대에 널리 쓰이던 악기인 두 건반을 가진 페달 클라비어를 위한 것인데 오늘날 오르간으로 흔히 연주된다. 그러나 오르간의 관용적인 작곡 양식과는 다른 성격을 띄는 이 작품은 그 양식에서 이태리의 실내 음악의 트리오 소나타 형식을 취하며 엄격한 의미에서 실내악 형식과 오르간 형식의 중간 위치를 차지한다. 바하는 이 작품에서 그의 실내악 음악에 많은 기초를 두고 있으며 많은 연관성을 가진다. 그 여섯 곡의 작품 구조적 측면에서 나타나는 공통적인 특징으로는 첫째 trio의 3성 구조, 둘째 빠름 - 느림 - 빠름의 3악장 구조, 셋째 각 성부 사이의 엄격한 대조, 넷째 곡 전체적으로 리토르넬로 형식(Ritornello Form)의 사용과 제 2악장에서의 2부분 형식(Song Form)의 사용 등을 들 수 있다. 위와 같은 특징들에서 알 수 있듯이 J. S. 바하의 오르간 소나타는 바하의 다른 오르간 작품들과는 다소 다른 이태리의 실내 음악적인 성격을 가진 아름다운 작품으로 현대의 연주자들이 오르간 소나타를 연주하고 이해하는데 있어서 특히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따라서 본 논문에서는 그의 6개의 오르간 소나타를 그 구조적인 측면에서 분석, 연구해 보고자 한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