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35 Download: 0

非自發的 失業에 關한 理論的 考察

Title
非自發的 失業에 關한 理論的 考察
Other Titles
(A) study on theories of involuntary unemployment : with special reference to the efficiency wage theory
Authors
姜錫英
Issue Date
1989
Department/Major
대학원 경제학과
Keywords
비자발적 실업실업효율성임금이론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In the classical analysis on the labor market, the perfect information between firm and workers is assumed. In the real world, however, there exists the asymmetry of information between them. For instance, the firm has more information about actual economic state than workers, but and individual worker is superios to the firm with respect to information about his own labor quality. The Efficiency Wage Theory support the microeconomic foundation on the empirical facts of wage rigidity and involuntary unemployment from the result of economic agents' rational behavior under the asymmetric information. This paper surveys a recent literature which offers a convincing and coherent explanation why firms may find it unprofitable to cut wages in the presence of involuntary unemployment. The models surveyed are variants of the efficiency wage hypothesis, according to which, labor productivity depends on the wage paid by the firm. If wage cuts harm productivity, then cutting wages may end up raising labor costs. Thus the job rationing policy at the wage which minimize the cost per efficiency unit of labor is optimal to the firm. The efficiency wage models provide an explanation of the existence of unemployment equilibrium in competitive economies. Extended in simple ways this hypothesis also explains four other labor phenomena: wage rigidity, the dual labor market, the existence of wage distributions for workers of identical characteristics, and disrimination among observationally distinct groups.;전통적인 고전적 노동시장 분석에서는 기업과 노동자 간의 완전정보를 가정한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양자간에는 정보의 비대칭성이 존재한다. 현실적 예로서 실제로 발생된 경제상황에 관해서는 기업이 노동자보다 우월한 정보를 보유하지만 개별노동자의 자질이나 행동에 관해서는 그것을 소유하고 있는 노동자 자신이 기업보다 우월한 정보를 보유한다. 효율성 임금이론은 이와 같은 정보의 비대칭성 하에서 이루어지는 경제주체들의 합리적 행위의 결과들을 이용하여 경험적으로 관찰되는 임금경직성과 비자발적 실업에 관한 이론적 근거를 제시한다. 본 논문은 비자발적 실업이 존재하는 상황에서도 기업이 임금을 하락시키는 것이 결코 이익이 되지 못하는 이유에 대해 조리있으며 수긍할 수 있는 설명을 하는 최근 문헌들을 개관한다. 관찰된 논문들은 노동생산성이 기업이 지불하는 임금에 의존한다는 효율성임금이론의 변형들이다. 만약에 임금하락이 생산성을 하락시킨다면 그때의 임금하락은 오히려 기업의 효율단위당 노동비용을 상승시키기 때문에 기업은 시장청산(market clearing)을 초과하는 임금을 지불한다. 본 논문에서는 이러한 결과들을 경제주체들의 합리적 선택행위를 통해 각각 미시적 접근방법으로 분석하고 있으며 또한 이 이론을 간단한 방법으로 확장시켜 기타의 여러 노동시장 현상들을 설명한다. ; 임금의 경직성, 이중적인 노동시장 구조, 동질적인 특성을 갖는 노동자들에게서도 나타나는 임금 격차 현상, 그리고 관찰에 의해 구별이 되는 생산성이 다른 노동자들의 차별 내지 계층별 실업률의 차이등을 설명한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경제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