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31 Download: 0

안토니 카로(Anthony Caro)의 조각에 나타난 건축성

Title
안토니 카로(Anthony Caro)의 조각에 나타난 건축성
Other Titles
(The) Architectural Aspects of Anthony Caro's Sculpture
Authors
이순령
Issue Date
1998
Department/Major
대학원 미술사학과
Keywords
카로Caro조각건축성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본 논문은 안토니 카로(Anthony Caro, 1924- )의 조각작품을 건축적 시각에 입각하여 분석한 연구이다. 전통적으로 미술의 역사 속에서 조각과 건축은 불가분의 관계를 맺어 왔으며, 두 장르 간의 만남은 지금까지도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는 명제이다. 특히 현대에 들어서 조각과 건축은 기하추상 형태와 삼차원의 공간을 토대로 상호 공생관계를 공고히 구축하고 있다. 카로는 건축 고유의 작업방식과 개념을 받아들여 조각에서 발상의 전환을 시도하고자 하였으며, 그 사고의 근저에는 역사적으로 긴밀한 관계를 맺어온 조각과 건축이 서로 교통함으로써 궁극적으로는 고유의 영역이 확대될 것이라는 신념이 자리잡고 있다. 건축지향적인 특성은 초기 작품에서부터 최근에 이르기까지 지속되고 있는 핵심적인 주제로서 카로는 이러한 건축에의 관심을 일관되게 추구하여 새로운 개념의 추상 조각을 실험하였다. 1960년대에 제작된 그의 구축조각은 조형단위들을 기능적으로 결합하는 구축의 방법에 의거하여 건축적인 질서를 따르고 있다. 직설적으로 노출된 구축의 연결 논리는 단일한 전체 구조를 형성하는 요소들의 내적 관계에 주목하게 만들고 있으며 이는 카로가 건축을 형태의 관계적 구성, 즉 일종의 추상적 구문으로서 받아들였음을 의미한다. 표준화된 구성요소로 이루어진 그의 조각은 영국의 산업전통을 계승하고 있다. 강철빔, 금속관, 철망 등의 재료는 경제성과 효율성을 추구하는 현대건축이 사용하는 공업생산 부품들과 동일한 것이다. 또한 그것은 원색의 공업용 안료로 균일하게 채색되어 현대건축의 인공적 미감을 연상케 한다. 카로는 발전된 동시대의 기술과 자재를 동원하여 그 추상적 형태를 받아들임으로써 실용 위주의 건축자재가 미학적 소재로 정착하는데 일조하였다. 조각의 형태나 구조를 건축적인 견지에서 이해하였던 카로는 건축으로부터 다양한 형태요소들을 빌어왔다. 벽이나 창문, 지붕같은 일부 추상적 단위에서 시작된 건축적 모티프의 도입은 점차 독립적인 건물의 외관을 갖추기에 이르렀다. 특히 조각에 건축을 담은 스컬피텍쳐는 관람자가 그 안에 직접 들어가게끔 의도되어 신체적 경험을 유발하며, 이에 따라 조각은 주변 공간을 점유하는 동시에 관람자를 내부에 포함하는 건축과 근접하고 있다. 이렇게 비어있는 공간에 의미를 부여하고 내외 공간 간의 연속성을 체험하게 하는 그의 조각은 실제 공간을 형상화하기 위해 건축적인 방식으로 접근하였다. 받침대를 제거하여 바닥 자체를 작품으로 수용하면서 시작된 공간에 대한 관심은 더 나아가 작품과 관람자적 소통이 이루어지는 장소를 현실공간으로 이전시켰다. 이렇게 현실 공간 속에 실제 재료의 구축으로 구현된 카로의 작품은 물질적인 실체인 동시에 건축성에 기반을 둔 추상 조각이다. 그에게 건축성은 조각의 추상 언어를 실현하기 위한 방법이자, 동시에 추상을 향한 일관된 의지로 해석할 수 있다. 그럼으로써 안토니 카로는 형식주의 모더니즘에 의해 협소하게 규정된 조각의 경계를 넓히고 추상조각의 개념적 확장을 도모하였다.;This is a thesis on Sir Anthony Caro(1924- ), an English sculptor renowned as a modernist, and his sculptures concerning architecture. For nearly forty years, Caro's sculpture has been inspired by architecture which is a crucial force in the development of his art. Especially from the 1980s, it has become clear that he involves with creating sculpture on an architectural basis. Throughout the history of art in tradition, sculpture and architecture have been closely related to each other. The relationship between them is still an intriguing subject on the contemporary art scene. Based on common grounds, geometric forms and space, they have been developing reciprocal influences in symbiotic manners. Carols architecture-oriented sculpture identifies with his idea that sculpture may follow an architectonic conception and architecture is affected by sculptural methods. It is noteworthy that he experienced working with several famous architects like Frank Gehry, Richard Rogers and Norman Foster. In 1960 Anthony Caro made his first constructed sculpture which was within the tradition of construction since Picasso. Until the first decade of this century, sculpture had long been regarded as a solid monolithic form. It was a breakthrough to build up a single sculptural form by putting various component parts together. Originally construction is a building method derived from the nineteenth century architecture such as Crystal Palace and Eiffel Tower. Welding disparate elements as a whole, Caro was entirely dependent on the way of construction. In addition his work established a network of internal relations, so-called syntax, which is showed in music as well as architecture. Not only turned to the architectonic methods but Caro also used the same standardized industrial materials as architecture: I-beams, iron sheets, girders, metal tubes, etc. And he thought of his own sculpture in an architectural way. Some of Caro's works suggested the reminiscent of building motif which is a sculptural equivalent for an architectural element, such as wall, window, doorway, platform, ceiling or room. Recently his continual investigation of architecture in sculpture has specialized in space. Making sculptures off-the-pedestal from 1960 onwards, Caro has tried to articulate the real space where we live in. Enclosing space as well as opening up was one way to pursue an architectonic concept of space. By means of an interaction between the mass and the hollow, his sculpture broke down the division between the interior and the exterior as modern architecture did, De Stiji, for example. Especially in the 1980s Caro conceived of 'Sculpitecture', a kind of sculpture which viewers can experience from within just like architecture. Discovering the relation of its forms internally as well as externally, the viewer may enter, explore and move within it. It invited our physical participation so as to compete visually and even physically with architecture as spatial experiences. Reexamining Anthony Caro's sculpture in terms of architecture provides a significant way of understanding his art as a whole from the beginning of his career. With reference to architecture, he has challenged the sculptural restraint imposed by modernist's paradigm, that is, reductionism and purity. Caro's consistent endeavour to sculpt architecture is a deliberate attempt to expand the concepts of abstract sculpture in general.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미술사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