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4 Download: 0

Luigi Dallapiccola의 "Quattro liriche di Antonio Machado" 中 제1·4曲의 분석연구

Title
Luigi Dallapiccola의 "Quattro liriche di Antonio Machado" 中 제1·4曲의 분석연구
Other Titles
Luigi Dallapiccola's "Quattro liriche di antonio machado"
Authors
김은형
Issue Date
1998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학과
Keywords
Luigi DallapiccolaQuattro liricheLa primavera ha venidoLa primavera la primavera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Schoenberg에 의해 착안된 12음 기법이 1950년대 말에 이르러 거의 모든 작곡가들에게 영향을 주었으며, 이 12음 기법은 다양한 방법으로 변형·발전하게 된다. Luigi Dallapiccola(1904∼1975)는 Italy 12음 음악의 선구자로서 12음 음악의 중심지였던 독일이 아닌 비독일계 작곡가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Dallapiccola는 12음 기법에 엄격한 대위적 절차와 모방적 기법을 사용하였으며, 성악적 음악양식을 추구하여 '가사'를 가지는 성악곡이 많다. Viennese school과의 짧은 접촉에도 불구하고 Dallapiccola는 12음기법을 잘 적용·발전시켰고, 1940년대 초기 음열 작품의 시작으로, 1950년대에는 12음기법 과정의 엄격한 적용에 의해 마침내 1960∼70년대에는 구조적인 원숙함에 이르렀다. 본 논문에서는 Dallapiccola의 피아노와 소프라노를 위한 「Quattre liriche di Antonio Machado」를 분석함으로서 그가 사용한 12음기법 유형과 그의 음악적 특징을 알아보는데 목적이 있다. 연구방법으로는 제1·4곡의 분석을 통하여 음열과 화성의 구성방법 및 가사작법 등을 밝히고, 제 1곡과 제 4곡의 유사점과 차이점을 비교하였다. 제 1곡 "La primavera ha venido(봄은 왔습니다)"와 제 4곡 "La primavera, la primavera(봄! 봄!)"은 기본음열과 기본음열의 pcs.013과 pcs.025로 이루어진 derived set으로 구성되었다. 화음 구성에 있어서는 pcs.01과 05의 dyad가 가장 많이 나타나며 trichord, tetrachord도 사용되었다. 그리고 제 1곡은 원음정과 전위음정으로, 제 4곡은 원음정이 옥타브 도약 (octave skipping)을 통해 나타나고 있다. 곡의 구성 방법은 주로 반사모방(mirror imitation)기법을 자주 사용하며, 대위법적 구조를 보여준다. 가사배치에 있어 제 1곡은 syllabic과 melisma的인 것이 공존하며 제4곡은 melisma的이다. 리듬은 박자의 변화와 곡의 형식구조에 따라 변하고 있다. 결과적으로 Dallapiccola는 성악음악에 기원을 두고 이태리의 문학적·철학적 관념을 12음기법과 연결시키며 음열의 작은 단위(nuclei)를 바탕으로 반음계적인 대위적 방법의 사용을 통해 12음기법에 접근하였던 작곡가로 12음열을 사용하면서 한편으로는 낭만적이고 전통적인 음악요소를 포함하여 그안의 독창적인 음악세계를 구축하였던 작곡가임을 알 수 있다.;At the end of the 1950, twelve-tone method, observed by Schoenberg, affected most of the composers. Twelve-tone method is transformed and progressed in many ways. Luigi Dallapiccola (1904-1475) was the precursor of Italian twelve-tone method. He was noticed as a non-Germanic composer not in German where was the center of twelve-tone method. Dallapiccola used strict contrapunctal method and canonic method, pursued vocal style of music having words. In spite of short contact with Viennese school, Dallapiccola adopted and developed twelve-tone method. Begin with serial composition in early 1940, by strict application of twelve-tone method process in 1950, finally he reached constructed mastery at 1960-70. This thesis aimed at notify the style of twelve-tone method he used and his musical characteristic, analyzing ˝Quattre liriche di Antonio Machado˝ for piano and soprano. As a study method, showing series and harmonic organization through analyze 1st and 4th song and compare similarity and difference. 1st ˝La primavera ha venido˝ and 4th ˝La primavera, la primavera˝ are composed prime and derived set prime and pcs.013 and pcs025 of prime. In the harmonic organization, pcs.01 and 05's dyad was showed the most. Also trichord, tetrachord was used. 1st song is original interval and inverted interval. 4th song shows original interval by octave skipping. Songs constructive composition method was used mirror imitation in most case, it has contrapuntal structure. In arrangement of the words, 1st coexist syllabic and melisma, 4th is melisma. Rhythm is changed by measure and form structure of the song. In consequence, Dallapiccola originated in vocal music, connected an idea of Italian literature and philosophy with twelve-tone method. He approached twelve- tone method, using chromatic contrapuntal way, based with nuclei of series. He used twelve-tone method, on the other hand, he was the composer who constructed his own creative music, including romantic and traditional music element.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