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7 Download: 0

A nonlinear analysis of palatalization in English

Title
A nonlinear analysis of palatalization in English
Authors
고연희
Issue Date
1992
Department/Major
대학원 영어영문학과
Keywords
nonlinear analysispalatalizationenglish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Palatalization is a phonological process in which a coronal consonant changes into a palatal sound when followed by [y]. It is quite common in languages of the world. There are attempts to establish rules of palatalization in non-linear phonology as well as in linear phonology. The rule of palatalization in SPE(1968) is based on linear phonology, while the rule proposed by Borowsky(1988) is nonlinear.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support Borowsky's rule of palatalization and to modify her theory to remedy a number of weaknesses thereof. A phonological representation is one level (tier) of sequence of segments linearly ordered from left to right in linear phonology, while it is composed of multiple tiers in nonlinear phonology. Syllables and timing units are separated from the segmental tier and each constructs its own tier. The rule in SPE is relatively more complex compared with that of Borowsky's. furthermore, palatalization is syllable conditioned rather than stress conditioned. We know that weakening takes place at the syllable final position and that the onset of an unstressed syllable is resyllabified onto a rime of the preceding stressed syllable. Therefore, it is pointed out that the stress conditioned rule in SPE should be replaced by a syllable conditioned rule in the process of resyllabification. Another merit of Borowsky's rule is that it makes use of the feature [+high] in the description in place of [-ant, +strid] which appear in the palatalization rule in SPE. The reason for the preference for [+high] is that only with [+high] can we represent palatalization as an assimilatory process. Adopting the theory of feature geometry a claim about the multi-tiered feature representation-Borowsky formulates the palatalization rule in which the [+high] of [y] could spread to the preceding coronal consonant. Borowsky does not specifically state that her theory is based on feature geometry. However, the implicit fact is that her rule is formulated in the theory of feature geometry, for her rule clearly defines palatalization not as a process in which all the features of [y] spreads to a consonant, but a process in which only the feature [+high] does. In the present paper, Borowsky's rule of resyllabification is revised in light of Kahn's ambisyllabic resyllafication structure in order to prevent the rule from violating the Onset First Principle advocated by Clements and Keyser(1983). Pre-Stress Vocalization and y-insertion interact with palatalization. Halle and Mohanan (1985) point out the problem with y-insertion suggested by Borowsky. A more justifiable solution of this problem seems to be the adoption of the ambisyllabic structure of resyllabification. Analyzing the palatalization in English, we have also been able to confirm the fact tautosyllabicity of the conditioned and the conditioning segments blocks the palatalization and that spirantization precedes both y-insertion and palatalization in English. ;치자음 뒤에 [y]가 올 때 [y]의 영향으로 치자음이 구개음으로 전환되는 구개음화 현상은 여러 언어에서 보편적으로 발견된다. 이 현상을 규칙으로 나타내고자 하는 시도가 선형음운론(linear phonology) 뿐만아니라 비선형 음운론 (nonlinear phonology)에서도 시도되었다. 이러한 시도의 대표적인 경우가 SPE의 구개음화 규칙(1968)과 Borowsky(1988)가 제시한 구개음화 규칙인데 전자는 선형음운론에 입각하여, 후자는 비선형 음운론에 입각하여 주장된 것이다. 본 논문은 비선형 음운론에서의 구개음화 규칙인 Borowsky의 규칙을 지지하고, 몇 가지 관점에서 Borowsky의 규칙을 수정하고자 한다. 선형음운론의 표시(representation)는 분절음(segment)들이 단층적으로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이어지는 형태로 나타나는데 비하여 비선형 음운론에서는 음절층(syllable tier)이나 X층(X-tier)등이 분절음층에서 분리되며 표시는 이 층들이 서로 연결되어 이어지는 형태로 나타나고 있다. 전자에 입각한 SPE의 구개음화 규칙은 매우 복잡한 형태로 기술되는 반면에 후자에 입각한 Borowsky의 구개음화 규칙은 다층적인 표시(multi-tiered representation)로 이루어짐으로써 SPE 규칙의 복잡성을 극복하고있다. 그리고 SPE의 구개음화 규칙은 강세조건에 기초를 두고있음에 비하여 Borowsky의 규칙은 음절조건에 기초하고 있다. 음절의 마지막은 음운적 약화가 일어나는 부분이어서 일반적으로 강세를 받지 않으며, 강세를 받지 않는 음절의 개시(onset)는 강세를 받는 음절로 재음절화(resyllablication) 된다는 사실에 비추어 볼때, 강세 조건은 간접적인 조건에 불과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따라서 구개음화 규칙은 음절조건적이어야 한다. 또한 SPE의 구개음화 규칙은 구개음화를 자음이 [-ant, +strid] 자질을 획득하는 과정으로 기술하고 있지만 Borowsky의 규칙은 다층적 자질표시 (multi-tiered feature representation)를 주장하는 비선형 음운론의 자질도형 (feature geometry)이론을 받아들여서, [y]의 [+high]자질이 앞의 자음으로 전파되는 과정(spreading)으로 기술하고 있다. 이 설명은 구개음화가 자음이 인접한 분절음과 동화(assimilate)되는 현상이라는 것을 잘 나타낸다. 이러한 점에서 Borowsky의 규칙이 선호된다. 그러나 Borowsky의 이론에도 문제는 있다. Borowsky는 구개음화 규칙이 자질도형이론을 바탕으로 한다는 것을 밝히고 있지 않지만 구개음화에서 [y]의 [+high]자질 만이 앞의 자음으로 전파된다는 것을 명백히 하기 위해서 본 논문에서는 Borowsky의 구개음화 규칙이 자질도형이론에 근거한다는 것을 지적하였다. 또 Borowsky의 재음절화 규칙이 Clements and Keyser(1983)가 주장한 개시우선원책(Onset First Principle)에 어긋나는데 이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서 본 논문에서는 Kahn(1976)의 양음절(ambisyllabic)구조를 받아들여서 수정된 재음절화 규칙을 제시하였다. 한편, 영어의 구개음화를 설명하기 위해서는 강세전 모음화(pre-stress vocalization)와 [y]삽입 과정 (y-insertion)이 필요하였다. Halle and Mohanan(1985)이 Borowsky의 [y]삽입 과정에 대하여 지적했던 문제는 여기에서 제시된 재음절화 규칙에 의해 극복될 수 있다. 이 규칙들과 관련하여 영어에서는 구개음화되는 자음과 구개음화를 일으키는 [y]가 같은 음절에 속하면 구개음화를 일으키지 못한다는 사실과 마찰음화(spirantization)규칙이 [y]삽입 과정이나 구개음화 규칙보다 먼저 적용되어야 한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영어영문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