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3 Download: 0

정신간호사가 경험한 환자의 공격행동유형 분석

Title
정신간호사가 경험한 환자의 공격행동유형 분석
Other Titles
An Analysis of Aggression Types of Patients Experienced by Psychiatric Nurse
Authors
최남영
Issue Date
2007
Department/Major
대학원 간호과학과
Publisher
이화여자개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정신과 환자의 공격행동은 빈번하고 많은 문제들을 발생시키고 있다. 특히 간호사는 치료 팀 중 가장 최 일선에서 환자와 만나므로 공격행동표적의 주 대상이 되고 있다. 본 연구의 목적은 정신과 간호현장에서 간호사들이 환자로부터 경험한 직·간접적인 공격행동을 조사하고, 각 간호현장의 특성에 따라 어떻게 다른 공격행동을 경험하는지 알아보는 것이다. 그리고 이 결과를 토대로 환자의 공격행동과 관련하여 정신과 근무기관에서의 안전교육 및 정신간호사들의 환자의 공격행동 관련 연구에 기초자료를 제공하고자 하는 것이다. 연구대상자는 2006년 10월 23일부터 2006년 11월 11일까지 정신전문병원 3기관, 종합병원 정신과 병동 6기관, 지역정신보건센터 9기관에 근무하는 정신간호사 145명이었다. 연구도구는 Yudofsky(1986)가 개발한 도구를 김상원과 이귀행(1992)이 번안한 Overt Aggression Scale로서 치료적 개입 부분은 제외하고 공격행동 유형과 공격행동 표적 대상자를 각기 4개로 구분하여 총 52개 공격행동을 구성하여 사용하였다. 수집된 자료는 SPSS version 12.0을 이용하여 대상자의 일반적 특성과 모든 정신간호사가 경험한 공격행동 유형을 각 근무기관별로 실수와 백분율로 산출하였다. 정신보건간호사 자격증 유무별 및 직위별 정신간호사가 경험한 공격행동 유형은 χ2를 이용하여 검증하였고, 공격행동 방법 및 공격행동 표적 대상자군별로 정신간호사가 경험한 공격행동 유형 평균 비교는 ANOVA검증을 하였다. 그리고 Scheffe사후 분석을 통하여 근무기관별 공격행동 유형 및 공격행동 표적 대상자군별 공격행동 평균을 비교 분석하였다. 연구 대상자는 총 145명으로 정신전문병원 간호사 48명(33.1%), 종합병원 정신과 병동 55명(37.9%), 지역정신보건센터 42명(29.0)이었다. 정신간호사가 가장 많이 경험한 공격행동은 공격적 언어유형인 ‘타환자에게 환자가 소란스럽게 하고 화를 내며 소리쳤다’(82.8%)로 나타났다. 사물에 대한 공격행동 유형은 ‘타 간호사에게 환자가 물건을 바닥에 내던지고 가구를 차지만 부수지는 않고 벽을 차서 흔적을 남겼다’(48.3%), 타해 유형은 ‘타환자에게 환자가 위협적인 태도, 주먹을 쥐어 보이거나 멱살을 잡았다’(64.9%), 자해 유형은 ‘환자가 자신의 머리나 주먹을 벽에 치거나 물건을 던지는 등의 행동을 보였다’(62.3%)로 가장 많았다. 공격행동 유형별로 145명의 사례 응답자 중 공격적 언어 유형 16개 행동을 평균 10.21개로 가장 많이 경험하였고, 공격행동 표적 대상자군별로는 타 환자에게로의 행동 12가지를 평균 6.78개로 가장 많은 경험을 하였다. 정신전문병원과 종합병원 정신간호사는 ‘타환자에게 환자가 소란스럽게 하고 화를내며 소리쳤다’행동을 가장 많은 경험을 하였고, 지역정신보건센터 정신간호사의 경우 ‘나에게 환자가 소란스럽게 하고 화를 내며 소리쳤다’행동을 가장 많은 경험을 하였다. 공격행동 유형별로는 3근무기관 모두 공격적 언어 유형이 가장 많았고, 공격행동 표적 대상자군별로는 3근무기관 모두 타환자에게의 경험이 가장 많았다. 52개 모든 공격행동과 4가지 공격행동 유형 및 공격행동 표적 대상자군별로 평균 차이가 유의미한 것으로 조사되었는데, 정신전문병원과 종합병원정신과 병동 사이에는 통계적으로 의미있는 차이가 없었다. 각 기관의 직위별로 경험한 공격행동을 분석한 결과 정신전문병원과 종합병원 정신과병동의 경우 직위가 높을수록 거의 모든 유형에서 공격행동을 많이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지역정신보건센터의 경우 직위가 낮을수록 거의 모든 유형에서 공격행동을 많이 경험한 것으로 나타나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를 보였다. 정신보건간호사 자격증 유무에 따라 경험한 공격행동을 분석한 결과 정신보건간호사 자격증이 있는 경우에 비해 정신보건간호사 자격증이 없는 경우가 더욱 많은 공격행동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나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를 보였다. 본 연구를 통해 각 기관별 정신간호사가 경험한 공격행동 유형이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직위별·정신보건간호사 유무별로도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공격행동 유형 및 공격행동 표적 대상자별로 ‘공격적언어’로 ‘타환자에게’ 표출한 유형을 가장 많이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토대로 환자의 공격행동에 대비하여 정신간호사 뿐 아니라 모든 정신과 치료팀들을 위한 안전관리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해야 할 것이다. 또한 공격행동을 경험한 간호사들을 위한 지지 및 안전한 근무환경을 위한 연구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Aggressive behaviors of psychiatric patients are frequent and cause many problems. Such aggressive behaviors not only threaten the medical staff but also the safety and well being of self and others. In fact, many psychiatric inpatients express aggression, but of all health professionals, nursing staff who have the most contact with patients are the most frequent targets of expression of aggression. When past studies are observed, studies on aggression by characteristics of patients, studies pertaining to predictor of aggression or mediation, or reports on what types of aggression the nursing staff are directly and indirectly experiencing in the clinical environment as a study related to stress are scarce. Therefore, this study aimed to study the types of aggression nurses of psychiatric hospital experience directly and indirectly from patients, and analyze how differently types of aggression were experienced based on different characteristics of nursing environment. In addition, based on the study results, the purpose of the study is to provide basic material for safety training and nursing mediation studies in the field of psychiatry in relation to aggression of patients. The subjects of study were 145 psychiatric nurses employed from October 10, 2006 to November 11, 2006 at 3 psychiatric hospitals, psychiatric wards in 6 general hospitals, and 9 mental health centers all located in the Seoul/Gyeonggi region. Types of aggression were classified into 52 types and checked based on the classification. For data analysis, SPSS version 12.0 was used to calculate real number/percentile of types of aggression experienced by nurses based on their general characteristics type of work facility. Type of aggression based on general characteristics was verified using χ2, and for comparison of types of aggression experienced by nurses based on method of expression and target of aggression, ANOVA and Scheffe’s analysis was conducted. Total number of study subjects was 145, with 48 (33.1%) who are nurses at psychiatric hospitals, 55(37.9%) who are nurses at psychiatric ward of general hospitals, 42 (29.0%) who are employed at community mental health centers. As the type of aggression most frequently experienced by the nurses, 125 nurses (82.8%) replied ‘patients disturbed other patients and screamed in anger’. As a method for expressing aggression, 16 Verbal aggression types were most frequently experienced with an average of 10.21 type, and as target of expression of aggression 12 types of aggression to other patients was most frequent with an average of 6.78 type. Nurses of psychiatric hospitals and psychiatric wards of general hospitals most frequently experienced the type ‘disturbed other patients and screamed anger’, and nurses of community mental health centers most frequently experienced type ‘disturbed me and screamed in anger’. All three types of mental institutions most frequently experienced verbal aggression and to other patients as method and target for expression of aggression. Significant differences in average between on type of institution were observed, but difference between psychiatric hospitals and psychiatric ward of general hospitals was statistically insignificant. In the case of psychiatric hospitals and psychiatric ward of general hospitals, the higher the administrative position of nurses, and in the case of community mental health centers, the lower the administrative position of nurses, the more types of aggression they experienced. Compared to mental health nurses, nurses who are not mental health nurses experienced more aggression types. Through this study, it was found that there are differences in the types of aggression experienced by nursing staff based on type of institution, and also based on administrative position of nurses. It was also found that as method for expression of aggression and target of aggression, expression to other patients through verbal aggression was found to be most frequent. There is a need to study safety management training program not only the nursing staff but for all psychiatric medical staff will need to be developed. In addition, studies on support for nurses who have experienced aggression conducted and a safe working environment will need to be provided.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간호과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