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2 Download: 0

<芝峯類說>의 書誌學的 硏究

Title
<芝峯類說>의 書誌學的 硏究
Other Titles
(A) bibliogrphical Study on the Jibongryuso^l(芝峯類說)
Authors
崔銀淑
Issue Date
1990
Department/Major
대학원 도서관학과
Keywords
지봉유설서지학이수광도서관문헌정보학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類書는 古今의 政治, 經濟, 社會, 地理, 風俗, 言語, 歷史 등을 집대성한 것으로, 時代에 따라 後世人들이 각종 필요한 情報를 용이하게 얻을 수 있는 參考文獻으로서 절대적인 價値를 지닌다. 「芝峯類說」은 1614年(光海君 6) 芝峯 이수광에 의해 編纂된 20卷 10冊의 방대한 著作으로, 主題別로 排列된 우리나라 최초의 類書에다. 本 硏究는 「芝峯類說」의 內容을 綜合的으로 分析 ·考察하여 우리나라 類書에 대한 성격을 보다 명확히 파악하고, 348家의 引用書籍들을 實査를 통해 밝혀내어 四部分類에 의거, 主題分類 및 書誌事項을 조사하였다. 形態書誌的인 面으로는 奎章閣 所藏本을 대상으로 「芝峯類說」 現存本의 物理的 特性 및 그 刊行을 추정해 보고 現存狀態를 파악하였다. 그럼으로써 「芝峯類說」이 갖는 史料的 價値를 규명하여 書誌學 및 韓國學硏究에 一助가 되고자 하였다. 本 論文에서 밝힌 중요한 內容은 다음과 같다. 1. 「芝峯類說」은 全 項目을 總 25部門으로 主題別로 大別하고, 그 主題와 관련있는 사항을 182細目으로 구분하고 있다. 細目아래에는 總 3435條目의 內容을 記述하였는데, 引用한 文獻이나 出處 또는 引用 사람을 먼저 밝힌 다음, 그 內容에 대한 설명을 하고 그 뒤에 自身의 主張과 見聞을 밝히고 있다. 2. 「芝峯類說」은 芝峯의 學問과 見聞이 綜合된 時代的 所産物로, 西域地方과 유럽세계에 대한 새로운 지식과 그 地域의 범위를 언급하고 있다. 또한 「芝峯類說」속에 西洋地圖인 天形圖, 歐羅巴輿地圖, 西洋地理書인 「歐羅巴輿地勝覽」, 西洋産物인 佛浪機, 西洋布, 大砲, 西洋科學器機인 自鳴種, 파려석 및 「天主實義」와 같은 天主敎 圖書 등을 최초로 우리나라에 소개하고 있다. 이러한 內容들은 後世 實學者들에게 西學硏究 및 類書編纂의 기틀을 마련해 주는데 선구자적 역할을 하였다. 3. 「芝峯類說」에 引用된 書籍은 總 348種으로 우리나라 書籍이 42種, 中國書籍이 306種이다. 引用된 書籍을 東洋의 分類體制인 四部分類에 의해 主題分類한 결과 子部의 書籍이 171種으로 전체의 49.1%를 차지하고 있으며, 史部의 書籍이 92種으로 26.5%에 이르고 있다. 그러므로 子部와 史部의 書籍이 전체의 75.6%로 그 主流를 이루고있다. 이를 다시 部門別 類目으로 細分한 결과 子部 雜家類가 50種으로 가장 많이 引用되었는데, 이러한 사실은 「芝峯類說」이 全 主題範圍를 망라한 書籍이므로 당연한 결과라 할 수 있다. 4. 「芝峯類說」의 奎章閣 傳存本은 木板本과 筆寫本이 있다. 墨色, 字樣, 版의 크기, 磨耗度, 魚尾 등에 의거하여 그 刊行을 추정해 본 결과 「芝峯類說」은 1634년(仁祖 12) 芝峯의 두 아들에 의해 처음 刊行되기 시작하여 그후 覆刻이 이루어졌다. 그리고 刊記는 알 수 없으나 18世紀 末葉에 이르기까지 또 한차례의 刊行이 있었던 것으로 추측된다.;Being integration of politics, economy, society, geography, customs, langauage and history of all ages, Ryuso^(類書) has an important value as a reference book which makes people in coming age get their several necessary information easily. Jibongryuso^l (芝峯類說) written by Lee Soo-gwang (이수광) in 1614, is a massive writing which constitutes 20 volumes, and the first Ryuso^ in Korea arranged according to each subject. This reserch has grasped the nature of Korean more evidently by analyzing and considering the contents of Jibongryuso^l and also studied subject classifications and bibliographic in accordance with traditional Four Category Classifications of Orient (四部分類) by unveiling 348 species of bibliographic citations through an actual survey. Therefore this research is espected to contribute bibliography and Korean studies through examining historical value of Jibongryuso^l. In formal bibliographical characteristics, this inferred the physical peculiarity and its order of existing print of Jibongryuso^l which is kept in Kyujangkag (奎章閣) and studied its existing state. Imfortant contents uncovered in the study are as follows : 1. Jibongryuso^l roughly classified 25 sections according to their subject and subdivided into 182 details by collecting materials relevant to its subject. While describing the contents of 3435 items under the details, the author explained its contents and revealed his claims and views, after disclosing formerly cited documents, sources and individuals. 2. Jibongryuso^l was a result of times which combined Jibong's(芝峰) learning and view. It touched the accurate knowledge and the regional bound of western parts and Europe's. And it as well as introduced western geographic books, western products, western scientific instruments and Catholic books in Korea for the first time. These played a leading role to supply decendent Practical Learning School Scholars (實學者) with the foundation of western study and Ryuso^ edition. 3. Bibliographic Citation in Jibongryuso^l are 348 species. According to traditional Four Category Classifications of Orient, Philosopher Division (子部) is 171 species (49.1%), and History Division (史部) is 92 species (26.5%). So, Philosoper and History Division is 75.6% and they hold the main current of bibliographic citation. 4. There are wood-block and manuscript in exiting Jibongryuso^l prints. The inference of its order based on color and type of letters, size of print and the degree of wearing and tearing indicates that it was originally edited by Jibong's two sons in 1634 and re-edited thereafter. It is assumed that there would be another edition toward the close of 18th century, though it's editing time is not clear.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문헌정보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