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1 Download: 0

수지음식이 과민성 장 증후군이 있는 간호사의 장 증상에 미치는 효과

Title
수지음식이 과민성 장 증후군이 있는 간호사의 장 증상에 미치는 효과
Other Titles
The effect of Su-Ji foods on bowel symptoms in nurses with irritable bowel syndrome
Authors
이효정
Issue Date
2006
Department/Major
대학원 간호과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analyze the effects of the Su-Ji foods on bowel symptoms in nurses with irritable bowel syndrome(IBS). The participants were nurses working for university hospital and then, were applied ROME II to diagnose as having IBS and selected 25 nurses who had no other diseases and agreed to participate; they were assigned to experimental group (n=12) and control group (n=13). The instruments were used ROME II to diagnose nurses' IBS and used 'Bowel Symptom Severity Scale' (BSSS) to measure their bowel symptoms. The experimental group was referred to a hand acupuncture therapist to have them diagnosed for their Su-Ji foods befitting their conditions, and then, they were instructed to take Su-Ji foods mixed with warm water before regular meal time twice a day for 4 weeks. The control group was not treated. The collected data were analyzed using the SPSS WIN 12.0 program. The results of this study were as follows; 1. As a result of testing homogeneity of nurses depending on their demographic variables and dietary habits, it was found that the difference of dietary habits was significant only in terms of fatty foods(p=.048). And as a result of Bowel Symptom Severity Scale score before the therapeutic Su-Ji foods intake, it was found that the experimental group scored 16.25±4.79 in terms of frequency of bowel symptoms, while the control group scored 14.08±3.52. And the experimental group scored 11.42±5.37 in terms of distress caused by bowel symptoms, and the control group scored 7.85±5.73. The experimental group scored 8.33±7.79 in terms of disability due to bowel symptoms and the control group scored 7.23±6.43. In a nutshell, the experimental group scored higher in every area than the control group but there wasn't any significant difference. 2. And as a result of Bowel Symptom Severity Scale score after the therapeutic Su-Ji foods intake, it was found that the experimental group scored 13.75±2.01 in terms of frequency of bowel symptoms, while the control group scored 15.54±2.82. And the experimental group scored 5.92±3.65 in terms of distress caused by bowel symptoms, and the control group scored 8.54±5.30. The experimental group scored 4.42±2.87 in terms of disability due to bowel symptoms and the control group scored 7.31±6.10. The experimental groups' frequency of bowel symptoms dropped by 2.50 after the test, while the control group increased by 1.46. The score of distress caused by bowel symptoms dropped by 5.50 in the experimental group, while it rose by 0.69 in the control group. The disability due to bowel symptoms score dropped by 3.92 in the experimental group after the test but rose by 0.08 in the control group. The differences of scores between pre-test and post-test were statistically significant in terms of distress due to bowel symptoms(p=.001). And the mean differences of each group were statistically significant in term of frequency and distress caused by bowel symptoms(p=.030, p=.000). In conclusion, the effects of Su-Ji foods on relief of nurses' IBS bowel symptoms were significant. Therefore, it is deemed necessary to develop a nursing intervention program in reference to the results of this study.;본 연구는 과민성 장 증후군이 있는 간호사가 수지음식을 섭취한 후 장 증상에 미치는 효과를 파악하여 과민성 장 증후군의 증상 관리에 필요한 기초 자료를 제공하고자 시도하였다. 연구대상자는 서울시 E대학부속 종합병원에 근무하는 간호사로 ROME Ⅱ에 의하여 과민성 장 증후군으로 진단받은 사람 중 과민성 장 증후군 이외에 기저 질환이 없으며, 연구의 목적을 이해하고 참여하기로 동의한 실험군 12명, 대조군 13명으로 하였다. 연구도구는 Thompson 등(1999)에 의해 개발된 ROME Ⅱ를 이용하여 과민성 장 증후군을 진단하였고, Boyce, Gilchrist, Talley, & Rose(2000)가 개발한 장 증상 중증도 척도(Bowel Symptom Severity Scale, BSSS)를 이용하여 장 증상을 측정하였다. 실험방법은 실험군 12명을 수지요법 전문가에게 체질을 진단받아 각각의 장부허실에 따른 수지음식을 처방받고, 수지음식을 4주 간 하루 2회, 식사 전에 미온수에 타서 먹도록 하였으며, 대조군은 어떠한 처치도 하지 않았으며, 수집된 자료는 SPSS 12.0 프로그램을 이용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는 다음과 같다. 연구 대상자의 일반적 특성 및 식습관에 따른 동질성을 검증한 결과, 식습관의 기름이 많은 음식 항목에서만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를 보였으나(p=.048), 그 외의 항목에서는 두 집단은 동질한 그룹임을 확인하였다. 또한 연구 대상자의 수지음식 섭취 전 과민성 장 증후군에 대한 장증상 중증도 척도에 의한 점수를 살펴보면, 장증상에 대한 빈도는 실험군 16.25±4.79점, 대조군 14.08±3.52점, 장증상에 대한 괴로움은 실험군 11.42±5.37점, 대조군 7.85±5.73점, 장증상에 대한 일상생활 장애는 실험군 8.33±7.79점, 대조군 7.23±6.43점으로 실험군의 점수가 대조군보다 모두 높게 나타났으나 통계적으로 의의를 보이지 않아 동질한 그룹임을 확인하였다. 수지음식 섭취 후 장 증상에 대한 빈도는 실험군 13.75±2.01점, 대조군 15.54±2.82점으로 수지음식 섭취 전에 비해 실험군은 2.50점 감소하였고, 대조군은 1.46점 증가하였다. 수지음식 섭취 후 장 증상에 대한 괴로움 점수도 실험군의 경우 5.92±3.65점, 대조군의 경우 8.54±5.30점으로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를 보였으며(p=.001), 수지음식 섭취 전에 비해 실험군이 5.50점 감소한 반면, 대조군은 0.69점 증가하였다. 수지음식 섭취 후 장 증상에 대한 일상생활 장애 항목에서도 실험군 4.42±2.87점, 대조군 7.31±6.10점으로 수지음식 섭취 전보다 실험군은 3.92점 감소하였고, 대조군은 0.08점으로 증가하였다. 모두 수지음식 섭취 후의 장증상 점수가 대조군에서는 증가하고, 실험군에서는 감소하는 효과를 보였으며, 수지음식 섭취 전․후의 실험군과 대조군 점수 차이도 장증상에 대한 빈도 및 괴로움 항목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를 보여(p=.030, p=.000) 수지음식이 과민성 장 증후군의 장증상에 효과가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이상의 결과로 수지음식의 섭취는 과민성 장 증후군의 증상을 완화하는 효과적인 간호중재로 사용될 수 있다고 사료된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간호과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