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6 Download: 0

고려시대 기이담론 연구

Title
고려시대 기이담론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n Ki-yi(奇異) discourse in Koryo Dynasty
Authors
박성지
Issue Date
2006
Department/Major
대학원 국어국문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Doctor
Advisors
강진옥
Abstract
본 논문은 고려시대 奇異담론의 탐색을 목적으로 한다. 기이란 인간이 초월과 관계를 맺으면서 발생하는 여러 사건들과 이에 대한 언표이며, 기이담론은 기이와 이를 현실 속에서 실행하게 해주는 여러 관계들의 집합이다. 본 논문은 담론을 분석하기 위한 도구로서 사건과 힘을 사용하기로 하겠다. 고려 이전의 기이담론은 크게 세 가지 특성을 지닌다. 첫째, 고대국가 성립기의 기이 담론은 왕과 異人, 異物을 중심으로 하며, 고대국가 형성과정에 초점을 두고 있다. 둘째, 불교가 도입되면서 왕실과 국가를 중심으로 하는 기존의 담론이 확장된다. 이때 감응과 징험은 담론 확장의 장치로 작동했으며, 그 결과 시간의 필연성과 무한확장성이라는 새로운 사유가 성립하고 서사의 주인공이 民으로까지 확장되었다. 셋째, 재이담론에서는 지식과 신화적 사유가 혼재되고, 문제제기와 문제해결의 구조가 완비되는 것을 볼 수 있다. 고려의 기이담론은 이전 시기의 몇몇 특성을 받아들이고 있지만 그것이 처한 조건적 상황이 서로 다르고 훨씬 복잡하고 새로운 조직을 갖추었다는 점에서 차별된다. 이는 다음과 같은 다섯 가지 차원에서 이루어졌다. 첫째, 지식과 기이의 관계양상에 대해서다. 본 논문에서는 풍수도참과 재이론을 중심으로 이들의 관계를 고찰하였다. 이들 지식은 이전에 보지 못했던 문제를 보게 하고 이를 위한 해결책도 제시하고 있다. 고려왕실과 조정은 이들이 제기한 문제와 해법을 받아들였지만,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초월적 힘을 실감할 수 있는 방식을 선호했다. 바꾸어 말하자면 사람들은 기이가 눈에 보이듯이 확실한 해결을 보장해준다고 믿었으며, 아울러 기이의 징험을 통해 진실성을 보장받으려고 했던 것이다. 한편 신라시대 재이담론이 형성했던 문제제기와 문제해결의 구조는 고려시대에도 여전히 유효하였다. 그러나 이전 시기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지식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몰려들었다. 문제해결의 유효성을 겨루는 각 지식과 종교 세력들은 자연스럽게 경쟁관계를 이루게 된다. 국가는 이들이 제공하는 힘으로 자신의 시스템을 유지하지만, 역으로 이들을 조정, 관리하면서 자신의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었다. 둘째, 영험과 권력은 증여관계를 수립한다. 신은 국가가 위급할 때 영험을 베풀어 국가를 보호해 주며, 국가는 신에게 작위를 내리고 그 사당을 祀典에 올린다. 영험의 배후에 지방세력이 존재하고 있음을 감안할 때, 이는 중앙-지방의 관계로 전이되기도 한다. 셋째, 기이는 삶과 죽음이라는 궁극점을 다루면서 인간의 생사관에 영향을 미친다. 이때 기이는 죽음이라는 극단적 형태로 판결을 내린다는 특성을 가진다. 이에 비해 불교는 생을 유지하고 죽음에 대처하는 방법을 가르치면서 사람들의 삶을 장악하려 한다. 이는 불교가 생에 대한 그 시대의 욕망을 읽었기 때문이다. 불교는 이 욕망을 발견하고 복락의 즐거움과 지옥의 두려움을 통해 거짓 없는 진실과 헌신이라는 윤리를 강조했다. 넷째, 생에 대한 열망은 고려 후기에 들어와서 생의 연장을 위한 방법의 모색으로 구체화된다. 고려 후기 지식인들은 어떻게 하면 국운을 연장시킬 수 있는지를 화두로 삼았다. 이들은 역사를 바라보는 데서 관점의 차이를 드러내는데, 이승휴는 왕조 창업의 神聖과 積德에 의한 시간 연장법을 주장했고, 일연은 佛力으로 모든 환난을 극복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나 천책은 신이가 문제를 해결해줄 수 있는지에 대해서 회의하였다. 다섯 번째는 기이공인의 기준이다. 이규보의 작품을 중심으로 했을 때, 기이는 생의 욕망을 긍정하고, 왕실과 연계되며, 미래를 예측하고 조절하는 神聖의 조건에 부합하는 한에서 고려사회와 고려인들의 내면에 수용될 수 있었다. 고려사회의 기이담론은 성리학의 소양을 갖춘 신진사대부들의 공격으로 해체되기에 이른다. 이들은 풍수, 도참, 불교와 무속, 나아가 고려 태조까지 모두 비판하였으며 이들의 근저에 자리한 화복설까지 폭로하고 비판했다. 그들은 天의 의미를 生死禍福의 주관자로부터 誠의 理法으로 전이시켰고, 자신의 의지로 마음을 주관할 수 있다고 하였다. 그들은 성리학에 따라 천 뿐만 아니라 즐거움과 두려움, 나아가 生까지도 재정의 하였다. 이처럼 그들은 정권을 창출하고 새로운 제도를 이룩했을 뿐만 아니라 사람들의 삶과 죽음까지도 장악했던 것이다. 이상의 분석결과를 통해 다음과 같은 사실을 포착할 수 있었다. 성과 속, 영험과 권력, 기이와 지식을 하나로 묶어 주는 것은 바로 ‘힘’이다. 인간을 죽음에서 생명으로 끌어올려 주고 미래를 예측하고 조정하는 힘은 聖이 되며, 세속사회의 권력과 증여관계를 이룬다. 특히 문제를 해결해 준다는 측면을 강조하면 기이와 지식이 동등한 자격을 부여받는다. 여기서 고려사회의 구조와 욕망을 발견할 수 있다. 고려사회는 죽음에서 생으로 초월하려는 욕망, 미래를 예측하고 조정하려는 욕망을 기초로 지식과 기이를 유통시키고, 제도와 정책을 수립했다. 생에 대한 욕망에 정면으로 답하지 못한다면 어떤 이데올로기나 권력도 한계를 지닐 수밖에 없었다. 신진사대부들의 개혁은 단순히 정권창출과 제도의 수립이라는 차원을 넘어서 동시대인들의 욕망을 정확하게 읽어내고 이를 자신들의 진리의지에 따라 재정의 했다는 데서 ‘근본적’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기이담론은 고려인들의 생의 열망에 뿌리박고 관념과 사회제도를 두루 관통했다는 점에서 그 사회를 읽어낼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코드 중 하나다. 신진사대부들의 개혁과정을 통해 봤듯이 참된 개혁은 제도 수립이나 정권창출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그 시대의 욕망을 제대로 읽고 대안을 세운 다음에야 가능하다.;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study ki-yi(奇異, strangeness) discourse in Koryo Dynasty. Ki-yi is an enunciation that a human being makes regarding several accidents that he/she meets in the relationship with transcendence. ki-yi discourse is a collection of several relationships that make ki-yi practiced in reality. This paper used an accident and its effect(power) in order to analyze discourse. ki-yi discourse prior to Koryo Dynasty has three characteristics. Firstly, ki-yi discourse in the age when the ancient nation was founded put its focus on the process of the foundation of the ancient nation, centering around the king, the stranger(異人) and strange things(異物). Secondly, as Buddhism was introduced, the existing discourse which had been focused on the royal family and the nation, was expanded. At this time, Response and Experience of certain symptoms worked as a media for expansion of the discourse. As a result, new thinking - the inevitability of time and unlimited expansion - was made and the hero of an epic was expanded to the people. Thirdly, in the disaster-accompanied ki-yi discourse, knowledge and mythical thinking were mixed, and the structure of problem raising and solution was completely made. The ki-yi discourse in Koryo Dynasty has some of the characteristics of the previous ages, but the conditions were different and more complicated. And further, it was equipped with a new organization, which was made in the following five levels. The first is the relation between knowledge and ki-yi. This paper examined it, centering around the theory of geomancy(風水), the omen of signs(圖讖) and the theory of Jae-yi(災異). These theories saw the problems which had been missed before, and proposed solutions to the problems. The royal family and the government of Koryo Dynasty accepted the raised problems and solutions, but they were not satisfied with it only. They preferred a way to realize certain transcending power. In other words, people believed that ki-yi would guarantee safe solutions and they intended to secure truthfulness through experiencing ki-yi. On the other hand, the structure that the disaster- accompanied ki-yi discourse in the Shilla Dynasty raised and solved a problem, was still effective in Koryo Dynasty. However, a lot of knowledge (as huge as couldn't stand comparison with the previous age) was used to solve a problem. Each intelligent and religious powers fell into competition for effectiveness of the problem solution. The nation maintained its system through the knowledge provided by the intellectuals, but reversely, it governed and controlled them to show its influence. Secondly, miraculous virtue(靈驗) and power make the relationship of donation. A god made a miracle and protected a nation when it was dangerous. The nation gave the title and rank of nobility to the god and raised a shrine on the sanctuary. When giving consideration to that local power existed behind the miracle, it could be transferred to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central and the local. Thirdly, ki-yi, dealing with extremity of life and death, has influence on life and death of human beings. At this time, ki-yi comes to an end in the extremity of death. On the other hand, Buddhism intended to secure human beings' life by teaching them how to keep living and to cope with death, the reason for which Buddhism read the age's desire for life. Buddhism put an emphasis on the morals of truth and devotion through the pleasure and scary of the hell, catching this desire. Fourth, the desire for life became concrete to search the way to extend life in the latter period of Koryo Dynasty. The intelligent in the latter period of Koryo Dynasty talked about how to extend the national fortune. They had different viewpoints of history. Lee, Seung-Hyu(李承休) insisted on extending time through sacredness of dynasty foundation and accumulation of virtues. Il Yeon(一然) said that all the difficulties could be overcome through Buddhist power, but Cheon Chaek(天頙) doubted that shin-yi(神異, divine power) and strange-accidents could solve a problem. The fifth is the criteria for authorizing Ki-yi. In the works of Lee, Gyu-Bo(李奎報), Ki-yi could be accepted by the Koryo society and people as far as it admitted the desire for life, it was connected with the royal family, and it met with the conditions for sacredness forecasting and controlling the future. The Ki-yi discourse in Koryo Dynasty became dissolved by the attacks of new gentry who were grounded in Sung(宋) Confucianism. The new gentry criticized the theory of geomnacy, the omen of signs, Buddhism, shamanist customs, and even the first King Taejo of Koryo Dynasty. They divulged and criticized the theory of fortune and misfortune that became the foundation for all of them. They transferred the meaning of the heaven to the Sincerity(誠) from the governor of life, death, fortune and misfortune. They said that one could govern one's mind through one's will. According to Sung Confucianism, they redefined not only the heaven, but also pleasure, scary, and life. They created the political power, made a new system and grasped human beings' life and death. Through the above analysis, the followings could be found. It was the power that grouped the divine and the mundane world, miracles and power, and ki-yi and knowledge. The power that raised a human being to life from death, and forecast and controlled the future became sacredness, which made the relationship of donation with power in the mundane world. In the aspect that it solved a problem, ki-yi and knowledge become equal. Here, the structure and the desire in the Koryo Dynasty can be found out. Koryo Dynasty distributed knowledge and ki-yi based on the desire to transcend death to life, and to forecast and control the future, and established systems and policies. In addition, if we can't reply directly to the desire for life, any ideology or power can't help facing a certain limitation. Innovation made by new gentry was more than creation of political power and establishment of a system. It accurately read and redefined the contemporary's desire according to their will for truth. In this aspect, they can be said 'fundamental'. Ki-yi discourse is one of the most important codes to read society in that it was deep rooted in Koryo people's desire for life and it went extensively across the social systems. As seen through the process of new gentry's innovation, real innovation could be made through correctly reading the desire in the age and making countermeasures, not restricted to establishment of a system or creation of political power.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국어국문학과 > Theses_Ph.D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