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4 Download: 0

김활란과 박인덕을 중심으로 본 일제 시대 기독교 여성 지식인의 '친일적' 맥락 연구

Title
김활란과 박인덕을 중심으로 본 일제 시대 기독교 여성 지식인의 '친일적' 맥락 연구
Other Titles
A sthdy on the context of 'Pro-Japanese' activities by Christian Intellectual Women under the Japanese colonial Rule Focused on Helen Kim & Induk Pahk
Authors
김지화
Issue Date
2005
Department/Major
대학원 여성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This study is intended to bring forward some problems in the movement of erasing the Korean 'pro-Japanese' in terms of women studies, and to discuss on the identities and resistances of the Korean woman intellects during the period of colony. First of all, the crucial point that this study criticize is the viewpoint of the movement activists who converged various identities of Koreans into a unilateral and hierarchical discourse, regarded "women" as a trivial and secondary concept. With the concept of "the Korean people," analyses should be focused on experiences of the nation, not those of women: as there is no alternative frame which accounts for 'the pro-Japanese' activities by some Korean intellectual women during the reign of the Japanese empire, most of their activities have been judged by the viewpoint of "the nation," so their identities as women cannot be considered. Therefore, this study focuses on the viewpoint of women in the explanation of some women’s activities in the colony: experiences of two Korean intellectual women, Helen Kim and Induk Pahk, are analyzed both for the new categorization of their activities, and for the new approach over the restricted explanations in the fields of Christianity, nation and education. Below are the findings about the two women from this study. Firstly, their experiences of modern education were a blend of new social standings: women missionaries from the western countries who wanted to propagate Christian-style lives to Korean pagan women; Christian nationalists who intended to realize the modernization of Korea with the support of the religion. In the process, however the Korean Christianity demanded contradictory behaviors to women: they should hold the identity as women that eagerly serve and dedicate themselves to their communities with the internalization of hereditary morals and rules they should also keep the qualification as modernized citizens that can express themselves to others. These dual and discrepant demands were from the conflict of western hegemony and Christian social discourses in evangelism. These inconsistent educational experiences of the two women in Korea drove them to be in the convoluted positions mixed with colonial oppressions, westernization, modernization, the nation, and the Japanese empire. Secondly, Christianity was substantial power for the two women to realize modernized lives as women. The lives of their mothers as Christians were, for them, exemplified models that released women from the patriarchism, thus they thought of Christianity as not just a religion but as the foundation of emancipation from the past. Through these perceptions, they related their involved social issues with religious experiences, which were a procedure to establish their identities as women in their realities. Thirdly, as intellectual women in the colony, they should take their space by the negotiations with patriarchism, colonialism, and western powers. They were signified as "women" in the society of the patriarchic Christian intellects, and they could be included in the realm only by supporting the recognitions of the intellects without deviation from the traditional femininity. In addition, in the mainstream of Japanese cultures, those who inherited western cultures from the USA were viewed as marginal beings in the colonized Korea, and simultaneously they were both cooperative and resistant objects for Americans. In these environments, positions of the two women could be neither stable nor secured, thus they negotiated with Korean Christian communities, American Christian associations, and the male intellects in order to keep their safe positions and benefits of women communities. Fourthly, they strived to promote the status of women and the possibilities of women’s self-reliance in the 1930s of Korea. As Helen Kim endeavored after the rise of women’s social status on the base of realization, Induk Pahk insisted on the need of social support for the ideal economical independence of women. They participated in the movement of enlightenments for agricultural residents that was led by Christian nationalist associations. Pahk joined it to rear women’s vocational careers, but Kim approached it as a way of national movements. However, they were common in the ways to make an individual a modernized identity by the spirit and knowledge: both of them, as educated women, contrived to make women awaken so as to overcome the patriarchical relationships between women and men. Finally, for Kim and Pahk, 'the support' to the Japanese empire was from the multilateral procedures with resistance and negotiation in the changing environments of the society, not from the conversion of their thoughts. They were in conflicts between western imperialism and the relationships with western women associations. They were always aware that they were in the peripheral positions from the patriarchic male intellects and colonialism. They were in concert with Japanese women associations as to support the movement for the innovation of colonial Korea by Japanese women, but they included their opinions in such movements. Through those participations, they gained their social spaces and expanded women educations in the colonial society.;본 연구는 현재 한국 사회에서 ‘친일 청산’이 제기되는 방식과 시각을 여성주의 입장에서 문제 제기하고, 식민지 여성 지식인의 저항과 주체성을 새롭게 논하고자 하였다. 이는 ‘친일’ 청산론이 한국 사회의 구성원이 가지는 다양한 정체성을 ‘민족’이라는 단일하고 위계적인 담론 속으로 수렴하면서, ‘여성’으로서의 정체성은 사소하고 부차적인 것으로 간주하고 있다는 비판에서 출발하였다. 이러한 담론 지형 속에서 ‘민족’의 경험은 본질적인 것이 되고, ‘여성’들의 경험은 질문되지 않는다. 따라서 여성들은 ‘친일’에 연루된 여성들을 설명할 대안적 틀이 없으므로, 다시 ‘민족’의 눈으로 역사 속의 여성들을 바라보고, 자신의 정체성을 반복하여 민족에 부착시키는 결과를 가져온다. 이에 본 연구는 ‘여성’의 눈으로 식민지 조선을 문제화하려는 시도로서, 김활란과 박인덕을 중심으로 두 여성의 삶을 가로지르는 기독교, 근대, 민족, 여성, 교육의 의미를 해체하고 맥락화하려고 시도하였다. 연구의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김활란과 박인덕의 근대 교육 경험은 조선의 이교도 여성에게 기독교적 삶을 전파하고자 했던 서구의 여성 선교사, 기독교를 통해 민족의 근대화를 추진하려고 했던 기독교 민족주의 세력들이 개입하는 장이었다. 김활란과 박인덕의 정체성의 기반을 이루는 기독교는 여성들에게 도덕과 규율이라는 근대적 통제의 내면화를 통해 자신이 속한 공동체에 봉사하고 헌신하는 여성 주체가 되기를 요구하는 한편, 자기 표현과 주장의 기회를 제공하고, 근대적 시민의 자질을 훈련시키는 근대 교육 기관이었다. 이는 또한 근본주의적 서구 헤게모니와 현실 개혁적 사회 복음주의 담론이 경합하면서 이원론적 신앙의 자세를 갖게 하는 모순적인 것이었다. 이러한 경험은 식민주의의 억압과 더불어 조선 여성이 서구, 일본, 민족, 근대에 대해 복잡한 지형에 위치하게 한다. 둘째, 김활란과 박인덕에게 어머니의 삶은 기독교가 가부장적 조선 사회에서 여성을 해방시킨 전형이 되며, 어머니들은 다시 딸들에게 기독교를 통해 가부장적 사회를 뛰어넘는 힘을 제공함으로써, 이들에게 기독교는 근대적 삶을 추진하는 강력한 힘으로 자리잡게 된다. 김활란과 박인덕은 자신의 삶에 개입한 갈등하는 사회적 담론들을 신앙 체험을 통해 연결하는데, 여성으로서의 삶의 경험 속에서 적극적으로 자기 정체성을 구성하는 과정에서 종교적 체험이 나타난 것이었다. 셋째, 식민지 여성 지식인의 위치는 가부장제, 식민주의, 서구 세력과 다층적으로 협상을 하면서 공간을 확보해야 하는 것이었다. 이들은 가부장적 기독교 지식인 사회에서 끊임없이 ‘여성’으로 의미화되었으며, 가부장적 여성성을 위반하지 않고, 계몽주의적 기획에 협력하는 범위에서만 지식인 공동체에서 성원권을 보장받을 수 있었다. 또한 일본적인 주류 문화 속에서 미국으로부터 지식을 전수받은 이들은 주변적인 존재였고, 미국은 이들에게 저항의 대상임과 동시에 연대의 대상이었다. 가부장적 식민지적 주변성으로 인해 김활란과 박인덕의 위치는 불안하고 위험한 것이었다. 그러나 이들은 기독교 여성 공동체와 미국 기독교 단체의 지원과 남성 지식인들과의 연합과 제휴를 통해, 자신들의 지위와 공동체의 이익을 협상해 나갔다. 넷째, 김활란과 박인덕은 1930년대 조선 사회의 현실에서 여성의 지위 향상과 자립 가능성에 부심하였다. 김활란이 현실을 인정한 바탕에서 여성의 지위 향상을 모색했다면, 박인덕은 여성의 경제적 주체를 주장하고 사회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당시 기독교 민족주의가 주력한 사회 운동이었던 농촌 운동에 참여하였는데, 박인덕은 농촌 여성에게 궁극적으로 직업 능력을 길러주기를 바랐고, 김활란은 농촌 전반을 문명화시키는 데 중점을 두었다. 그러나 정신과 지식을 통해 개인을 근대적 주체로 변화시키고자 하는 방법은 동일했으며, 여성 지식인으로서 이들은 농촌 여성들이 사회적 각성을 통해 전통적 가부장적 성별 관계를 극복하기를 도모했다. 다섯째, 김활란과 박인덕에게 일제 협력은 전향의 결과라기보다는 변화하는 사회 지형에 대한 다면적인 저항과 협상의 과정이었다. 이들은 서구의 제국주의와 서구 여성과의 연대 사이에서 갈등하고, 가부장적 남성 지식인 사회로부터 주변화된 위치에 있었다. 재조선 일본 여성의 식민주의적 조선 개혁 운동과 제휴하면서 이들은 자신의 주장을 개입시키고, 사회적 공간을 확보하면서, 여성 교육을 협상해 나갔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여성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