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43 Download: 0

한국대학생과 중국대학생의 우울표현 및 상담태도의 차이

Title
한국대학생과 중국대학생의 우울표현 및 상담태도의 차이
Other Titles
Differences in depression symptoms and attitudes toward seeking professional Psychological help between Korean and Chinese students
Authors
이해영
Issue Date
2005
Department/Major
대학원 심리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유성경
Abstract
The present study was an attempt to understand the differences in depression symptoms and attitudes toward professional psychotherapy between Korean and Chinese students. Research hypotheses were as follows: 1. There is a difference in the symptom and level of depression between Korean and Chinese students. 2. There is a difference in the attitude toward professional psychotherapy between Korean and Chinese students. 3. There is a sex difference in the symptom and level of depression in both groups. 4. There is a sex difference in the attitude toward professional psychotherapy in both groups. In this study, 133 Korean and 121 Chinese college students participated. The Attitudes Toward Seeking Professional Psychological Help Scale: ATSPPH and The Center for Epidemiological Studies Depression Scale: CES-D were administered. Results indicated the Korean college students have a higher level of depression than the Chinese college students. Among the three sub-factors of depression, the Chinese students had a higher level of depression related to the interpersonal relationship and no difference was found between the nation or sex for the other sub-factors. Korean students' attitude toward psychotherapy is more positive than Chinese students. Also females are more open to counseling than their counterparts. The history of counseling psychology in China has only been 20 years and thus more research in the field is in need. The present study on the depression and attitude toward counseling between the Koreans and Chinese will provide a base for further research in the future.;이 연구는 한국대학생과 중국대학생들에게 있어서 우울증 수준 및 형태와 상담에 대한 태도에 어떤 차이가 있는지를 비교해보고자 하였다. 연구 가설은 다음과 같다. 첫째, 한국대학생과 중국대학생간 우울증의 표현 및 수준에서 차이가 있을 것이다. 둘째, 한국대학생과 중국대학생간 상담태도에 있어서 차이가 있을 것이다. 셋째, 한국과 중국에서 성별에 따라 우울증 표현 및 수준에서 차이가 있을 것이다. 넷째, 한국과 중국에서 성별에 따라 상담태도에 있어서 차이가 있을 것이다. 이를 위해 한국대학생 133명과 중국대학생 121명 (총254명)을 상대로 도움추구척도(Attitudes Toward Seeking Professional Psychological Help Scale: ATSPPH)와 우울증상질문지 CES-D (The Center for Epidemiological Studies Depression Scale; Radloff, 1977)를 실시하고, 변량분석과 다변량분석을 하였다. 분석 결과, 우울증 수준에 있어서 유의미한 차이를 보였는데, 한국대학생들이 중국대학생들에 비해 높은 우울수준을 보였다. 부정적인 정서, 대인관계, 신체화 경향등 3개의 하위요인으로 분류된 우울증 형태에 있어서 중국대학생들이 대인관계에서 한국대학생들보다 높은 우울증세를 보였고, 나머지 부정적인 정서, 신체화 경향에서는 국적간, 성별간 유의미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상담에 대한 태도에 있어서, 한국대학생들이 중국대학생들보다, 여성이 남성보다 상담에 대한 태도가 더욱 긍정적이였다. 겨우 20여년의 역사를 갖고 있는 중국의 상담분야에서는 중국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상담관련 연구는 매우 미비하다. 따라서 이에 대한 연구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으며, 이 연구를 통하여 한국인과 중국인들의 상담에 대한 태도 및 우울증 표현 경향을 확인함으로써, 상담문화 발전을 위해 기초 자료로 활용할 것이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심리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