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61 Download: 0

7세기 百濟·倭 외교관계 연구

Title
7세기 百濟·倭 외교관계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n the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Baekje and Japan in the 7th Century
Authors
이주현
Issue Date
2004
Department/Major
대학원 사학과
Publisher
梨花女子大學校 大學院
Degree
Master
Advisors
신형식
Abstract
본고는 7세기 전반 전체적인 대외 관계의 큰 틀 속에서 백제와 왜 간의 외교관계의 변화과정과 그것이 갖는 의미 혹은 영향을 검토해 보고자 하는 의도를 가지고 쓰여 졌다. 양국관계의 연구에 있어, 7세기는 백제의 멸망으로 양국관계가 종지부를 찍게 되는 시기이기 때문에 더욱 의미가 있다고 하겠다. 그러나 사료의 부족으로 인해 일본 측의 사료에 많은 부분 의존하지 않을 수 없었던 문제점과 한계가 있다. 이 시기 삼국과 왜는 중국대륙의 수·당 통일제국의 등장으로 그 이전과는 다른 국제관계가 요구되었다. 이러한 속에서 백제·왜 관계 또한 그 이전과 다른 양상을 띠었다고 생각된다. 당시의 동아시아 정세는 매우 복잡하고 시기별 변화가 많았기 때문이다. 당시 동아시아는 중국대륙의 수·당 통일제국의 출현으로 한반도 삼국에 긴장감이 조성되었고, 그 압박에 대처하기 위한 방편으로 삼국과 왜가 각각 다른 대외정책을 전개해 나가기 시작하였다. 백제·왜의 관계 또한 이러한 영향 하에 놓일 수밖에 없었으므로 본고는 양국관계를 논하기 전에 우선 동아시아 정세가 어떠하였는지 살펴보았다. 다음으로 무왕대의 대왜 외교의 전개과정은 어떠하였는지, 그 이전과 어떻게 다른 양상을 띠는지 하는 부분을 다루었다. 의자왕대로 넘어가면서 계속되는 복잡한 국제 정세 속에서 백제가 왜를 정치·군사적 파트너로 이용하게 되는 상황을 살펴보았다. 한편 왜는 7세기 들어서면서 불교의 필요성과 함께 선진 문물을 받아들이기 위해 다양한 외교 노선을 추구하기에 이르렀다. 따라서 한반도와 수·당과의 관계를 어떻게 전개시켜 나가는지를 다루었다. 다음으로 백제와 당·신라가 대립하는 상황 속에서 백제 측의 파트너로 노선을 확고히 하는 과정을 다룸으로써 왜가 결국에 신라·당 측을 택하지 않고 백제를 선택한 의도에 대한 분석과 함께 왜가 7세기 들어서면서 진행했던 다면외교의 성격과 그 문제점들을 풀어보고자 하였다. 따라서 본고의 내용은 즉, 백제가 7세기 왜를 군사외교 파트너로서 인식한 시점과 백제의 대왜 외교의 특징, 그리고 왜의 7세기 대삼국 및 수·당 외교의 성격파악에 중점을 두었다. 나아가 본고는 7세기 양국관계의 본질에 접근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됨은 물론 7세기 동아시아 국제관계사의 해명에 한 부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This thesis aims to examine the processes of changing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Baekje and Japan in the first half of the 7^(th) century within the framework of overall foreign relations, and their meanings or implications. The 7^(th) century, in the relationship of the two countries, is significant since the relationship comes to an end on account of Baekje's downfall. However, there are problems and limitations in that we cannot help relying on Japan's historical documents to a considerable extent owing to a lack of our own records. In the period under consideration, it was required that the Three Kingdoms and Japan should establish different relationships from the ones before, due to the advent of the unified empire of Soo and Tang in China proper. In accordance with this trend, it is presumed that the relation between Baekje and Japan took on a renewed aspect as well. This is because the contemporary situations of East Asia were very complicated and variegated by age. At that time in East Asia, there was tension surfacing in the Three Kingdoms of the Korean Peninsula due to the coming of the unified empire of Soo and Tang in the mainland China. To cope with this pressure, the Three Kingdoms and Japan, respectively, started to develop a different foreign policy. The relation between Baekje and Japan also could not but undergo this tendency, so this thesis, at first, investigates the political situation of East Asia before discussing the relation of these two countries. In the next place, it looks into how the diplomacy toward Japan was developed during the reign of King Moo and what distinct respects it showed from the previous one. Furthermore, this thesis covers the state of affairs where Baekje used Japan as a political and strategic partner in the continuously tangled international situations toward the regime of King Uija. In the meantime, Japan came to pursue various diplomatic lines in order to import the advanced culture in addition to Buddhism at the beginning of the 7^(th) century. Therefore, we examines how this country develops the relationship with the Korean Peninsula, and with the unified Soo and Tang. Besides this, by dealing with the process in which Japan confirmed Backje as a partner under the circumstances where Baekje and Tang-Silla were opposed, we attempt to analyze Japan's intention in choosing Baekje in the end rather than Tang-Silla, and settle the character of Japan's multifaceted diplomacies, undertaken by Japan in the 7^(th) century, and their problems. In this light, this thesis focuses on the time point where Baekje recognized Japan as a military and diplomatic partner in the 7^(th) century, the characteristics of Baekje's foreign policies toward Japan, and comprehending the character of Japan's diplomatic relations toward the Three Kingdoms and toward Soo-Tang in the 7^(th) century. By dint of this fact, this thesis is expected to be somewhat helpful in accessing the essence of the relationship between Baekje and Japan, and in elucidating the history of the international relations among the East-Asian countries in the 7^(th) century.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사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