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50 Download: 0

열린예배와 이머징예배의 비판적 고찰과 전망

Title
열린예배와 이머징예배의 비판적 고찰과 전망
Other Titles
A critical Study on Korean Style Seekers Service Worship and Emerging Church Worship with the Outlook
Authors
김혜임
Issue Date
2009
Department/Major
신학대학원 신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신학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안선희
Abstract
예배는 신앙공동체의 가장 구체적인 자기표현이며, 다른 공동체로부터 구별할 수 있는 정체성을 드러낸다. 그리고 예배의 형태와 내용은 신학과 신앙고백 그리고 공동체가 처한 시대상황의 변천에 따라 변화를 겪어왔다. 오늘날 한국교회의 예배 현장에도 이러한 변화가 일어나고 있으며, 예배를 수단시해서 더 많은 사람들을 모을 수 있다면 어떤 형식이든지 무비판적으로 받아들이고 모방하는 모습으로 혼란을 보이기도 한다. 열린예배와 이머징예배는 이러한 변화의 대표적인 예다. 열린예배는 미국의 구도자예배에서 출발하여 기독교에 대한 부정적인 경험이나 선입견으로 인하여 거부감을 갖고 있는 세대들에게 기독교적 상징들을 없애고 문화적 접근을 시도하였다. 새로운 스타일의 분위기와 찬양 및 드라마 그리고 시청각 자료들을 사용한 예배는 전도의 새 장을 열었다는 긍정적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러나 열린예배는 주된 대상을 특정 연령에 집중시킴으로 만인을 위한 복음이라는 복음의 보편성을 교회 스스로가 제한하였으며, 예배참여자를 관객으로 전락시켰으며, 지나치게 기독교 전통을 배제한 예배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열린예배에 대한 이러한 비판위에 새로운 예배형태, 이머징예배가 등장하였다. 이머징예배는 초대교회의 전통을 수용하고, 현대적인 영상기술을 융합한 예배이다. 이 예배는 모든 예배참여자들의 적극적인 참여에 특별한 관심을 갖고 구성된다. 이외에도 이머징예배는 열린예배에서 드러난 부정적인 점들을 수정 보완하여 보다 개선된 예배의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그러나 이머징예배가 다양한 상징과 영상 이미지의 사용, 그리고 미술 활동 등이 예배를 새롭게 구성하는데 활용 하기위하여 많은 시간과 엄청난 물질을 사용한다면, 예배는 또 하나의 소비상품으로 전락하기 쉽고, 소비적 성향의 예배로 흐를 수도 있을 것이다. 아직은 이머징예배의 실연이 우리나라에는 미미한 상태이지만 머지않아 파급될 것은 분명하다. 한국교회가 미국에서 호응을 얻고 있는 예배형태를 일부만 따와서 적용하는 변종예배는 피해야할 것이며, 문제점들을 극복하기 위해 올바른 예배방향을 가지고 노력해야한다. 새 예배 형식의 도입은 시대 조류에 무비판적으로 따라가는 방식이 아니라 반드시 신학적 성찰을 거쳐야 한다. 현대는 우주성과 개체성, 통일성과 다양성이 공히 강조되는 시대이다. 예배 또한 예외가 아니다. 세계교회들과 함께하는 예배의 영성, 특히 초대교회라고 하는 기독교 공통유산을 기반으로 하면서도 각 나라와 문화에 속한 회중의 신앙과 영성을 잘 표현할 수 있는 예배로 구성해야한다. 예배갱신은 예배 순서 몇 가지 집어넣고 삭제함으로써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먼저 예배에 대한 이해가 분명하게 정립되고, 거기에 기초한 갱신의 원리가 제시되어야 한다. 오늘의 상황에서 좋은 예배가 되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원리에 충실하여야 한다. 말씀과 성만찬이 균형 잡힌 예배, 회중이 참여하는 예배, 교회력을 따르는 예배, 상징과 비 구술 언어를 사용하는 예배, 자국의 정서와 문화가 고려된 예배가 그것이다.;As societal expectations change with time, Christian worship services have taken on new shapes and forms in response. Seekers Service and Emerging Church Worship are some examples of new types of service that hope to incorporate the new culture of the contemporary generation. Seekers Service was born in 1992 when Bill Hybels built Willow Creek Community Church in South Barrington, Illinois. Hybels’ intention was to design a service that aims to preach non-Christian professionals aged 25 to 45 living in the area. He found that the kind of language, atmosphere and gestures that were typical during the worship services could appear strange and alien to nonbelievers and decided to try out a completely new type of service to encourage them to attend church. First introduced to Korea in mid 1990s, Seekers Service was later called ‘Open service’ by Korean Christians. Its introduction was due to the sharp decrease in the number of church-going young adults and teenagers during the 1990s in contrast to the 1970s when the Sunday schools were packed with young students. In other words, Seekers Service was brought into Korea as the growing pace of church slowed down due in part to the continuously decreasing number of young believers wanting to settle in church. At the dawn of the 21st century a new form of worship, Emerging Church Worship, took over the Seeker Service's place in trying to attract young adults to churches. While Seekers Service attempted to remove typical Christian symbols from church, Emerging Church Worship embraced all those symbols and brought them back into church. With the aim of preaching to younger generation aged between the ages of 18 to 35, Emerging Church designed and created Multi-sensory worship. The leader of the Emerging Church movement, Dan Kimball, sought to retrieve the valuable legacies of the early church and fuse them into the 21st century worship services. In Korea, Emerging Worship has manifested in the form of ‘home church’, which is a gathering for a small group of people as a part of Emerging Worship. This shows that the worship is at the early stage of evolving from individual evangelism to family-oriented evangelism. Both Open Service and Emerging Worship proved to be effective in preaching to nonbelievers and revitalizing worship activities with its trend-sensitive approach. However, Seekers Services of Korean churches lacks a specific aim whether it targets nonbelievers or existing believers and is susceptible to becoming an alternative event for the existing believers. It also has the tendency to regard worship service as an instrument or function for expanding church. In America, Emerging Church is also spending an enormous amount of money in renting open spaces, hotels and coffee shops for large-scale congregational services or building mega churches and paying the staff that organize the necessary activities. This could be problematic because it can breed Christians who only cares about spending money rather than the belief. Under the circumstances where the existing churches are transforming with the changing demands of the times, it must be insured that worship services do not turn into a mere occasion for people wanting to have a good time. Furthermore, when a new type of service from the US is adapted to Korean churches, an adequate understanding on the essence of worship must also followed based on the liturgical studies' point of view along with full consideration of Korea’s unique circumstances and culture. Hence I would like to make following proposals to renew contemporary worship: Balancing between the Word and the Lord's table, fully participation of the laity in the worship, designing of worship according to the Church calendar, organically interrelating of every worship elements, and using symbols and nonverbal languages.
Description
☞ 이 논문은 저자가 원문공개에 동의하지 않은 논문으로, 도서관 내에서만 열람이 가능하며, 인쇄 및 저장은 불가합니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신학대학원 > 신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