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5 Download: 0

FDI POLICY IN KOREA & ECONOMIC DEVELOPMENT

Title
FDI POLICY IN KOREA & ECONOMIC DEVELOPMENT
Authors
배영신
Issue Date
2008
Department/Major
국제대학원 국제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국제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The Korean government preferred overseas loan as an engine of economic growth to FDI before the financial crisis in 1997. However, heavy reliance on external debt instead of FDI became one of the major causes of the occurrence of the economic crisis in Korea in 1997-1998. After the financial crisis, the Korean government began a series of strong FDI inducement policies to overcome the financial crisis. As a result of these policy changes, the amount of FDI inflows has increased dramatically. As the need of FDI as a means of overcoming financial crisis has reduced, strong emphasis has been placed on FDI as an engine of growth to get through stagnant economic situation of Korea. FDI can be used as a powerful tool for stimulating economic growth through employment generation, productivity improvement, capital formation and technology transfer. However, the performance of Korea in attracting inward FDI remains low in spite of its high potential. To utilize FDI as an engine of economic growth, there are some obstacles such as poor business environment and inefficient FDI policy measures. The productivity of service industry of Korea is lower than the other developed countries and the share of FDI in business service industry which is directly linked with the competitiveness of manufacturing industry is much lower than that of other OECD countries. However, it has stricter regulations on service industries compared with the other OECD countries. Since Korean economic growth should be determined by productivity improvement rather than growth of factor input, FDI engaged in service industries and technology transfer should be attracted actively. The Korean government needs to pursue strategic approach towards FDI by industry to maximize the effect of FDI rather than expand the amount of FDI.;1997년 외환위기 이전 한국정부는 경제성장의 동력으로 FDI 보다는 외채를 선호하였다. 하지만 FDI가 아닌 외채 의존은 1997-1998년 한국 경제 위기의 주 요인 중 하나로 작용하였다. 외환위기 이후 한국 정부는 위기 극복을 위해 적극적인 FDI 촉진 정책을 실시하였다. 이러한 정책 변화의 결과, FDI 유입 규모는 급격히 증가하였다. 이에 따라 외환위기 극복을 위한 FDI의 필요성이 점차 줄고 한국의 경제침체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성장동력으로써 FDI의 중요성이 강조되었다. FDI는 고용창출, 생산력 향상, 자본형성, 기술 이전을 통한 경제성장 촉진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 하지만 한국의 FDI 유입 실적은 높은 잠재력에도 불구하고 낮은 편이다. 더욱이 GDP 대비 FDI 규모는 선진국 및 아시아 국가들에 비해 매우 낮다. 한국은 FDI를 유치하는데 열악한 기업환경, 비효율적 FDI 정책 등 몇 가지 장애요소를 가지고 있다. 또한 서비스 산업의 생산성은 선진국에 비해 낮고 제조업 경쟁력과 직결된 비즈니스 서비스 산업의 FDI 비율도 OECD 국가들에 비해 훨씬 낮다. 하지만 OECD 국가들과 비교해 서비스 산업에 더 엄격한 규제를 하고 있다. 한국의 경제성장은 요소 투입보다는 생산력 향상에 의해 결정되므로 서비스산업 및 기술이전과 연계된 FDI가 적극적으로 유치되어야 한다. 정부는 FDI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FDI의 양적 팽창보다는 산업별 전략적 접근이 필요하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국제대학원 > 국제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