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7 Download: 0

Financial Cooperation in East Asia-Beyond the Chiang Mai Initiative

Title
Financial Cooperation in East Asia-Beyond the Chiang Mai Initiative
Authors
손정아
Issue Date
2008
Department/Major
국제대학원 국제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국제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As the Asian economy is closely linked to each other through trade and investment channels, a financial crisis or even an economic downturn in one country could spread to the entire region, not limited to the country of origin. The Financial crisis that broke out in Thailand in the summer of 1997 was transmitted to neighbors rapidly, so as to reach out to Korea in November. The crisis certainly adds momentum to a policy dialogue and a regional financial cooperation. Asian nations tried to find ways to prevent the crisis and stabilize the economy collaboratively. They set ASEAN+3 as a regional cooperation framework and then reached an agreement on creating the financial cooperation arrangement, dubbed Chiang Mai Initiative (CMI) at the ASEAN+3 financial minister’s meeting in 2000. Through the CMI, East Asia has a long-term goal of both completing the independent liquidity support arrangement and intensifying the regional financial integration. In order for East Asia to achieve the goal of developing the CMI into the firm regional financial cooperation arrangement, they need to establish an efficient surveillance system that can monitor the members’ overall economic conditions and start talks on a desirable exchange rate system in the region as well. It is because short-term grant of credit has the limits in enhancing the financial cooperation and credibility of the CMI will be guaranteed by building up a reliable surveillance system and a stable exchange rate system in East Asian region. This paper examines the latest development of the financial cooperation in East Asia and suggests the ways to strengthen the CMI through exchange rate coordination. Developing Asian monetary system similar to European Monetary System (EMS) could be a solution to the indolently-going progress of both the surveillance tool and exchange rate coordination, which the CMI is facing. ASEAN+3 is looking for the both flexible and stable exchange rate system that can contribute to the entire region’s economic development. A common currency basket system would be an optimal exchange rate system that ASEAN+3 seeks out, as it helps maintain the competitiveness of exports and strengthening financial cooperation in East Asia. There are two possible ways to make a regional currency basket; one is a basket of ASEAN+3 member’s currencies (ACU) and the other is a basket composed of the major international currencies such as the U.S dollar, euro and yen (G-3 currency basket). Even though an ACU seems more desirable for progressing toward financial integration in East Asia, the ACU is unlikely to be feasible under the current circumstances and turns out to be more volatile than a G-3 currency basket. Hence, this paper proposes ASEAN+3 adopt a gradual multi-step approach for developing a regional common currency basket, moving from the individual G-3 currency basket to the ACU. Additionally, issuing more Asian bonds denominated in the regional common currency basket can be a useful strategy that can advance the settlement of the common currency basket system. The ACU-denominated bond will encourage talks on exchange rate coordination among members and contribute to the Asian bond market developments as well.;1997~98년의 아시아 외환위기를 통해 동아시아는 각국의 경제가 상호 밀접하게 연결된 환경하에서 한 국가의 금융위기는 위기당사국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다. 태국과 인도네시아에서 시작된 금융위기가 한국을 포함한 동아시아 지역으로 급속히 확산되면서 역내 경제 안정을 위한 정책 공조와 위기 극복을 위한 공동 대응의 필요성이 급속히 대두되었다. 동아시아 국가들은 ASEAN+3를 역내 경제협의체로 활용하고자 했으며 2000년 5월 태국 치앙마이에서 개최된 ASEAN+3 재무장관회의에서 역내상호지원체계인 CMI(Chiang Mai Initiative)에 합의함으로써 지역금융협력의 틀을 마련하게 된다. 동아시아는 CMI를 통해 아시아지역의 독자적인 유동성지원장치를 마련하는 한편 자본이동 및 금융시스템 전반에 대한 공동의 감시와 규제의 틀을 확립할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러나 CMI가 보다 확고한 지역금융협력체체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효과적인 감시체계를 갖추어야 하며 안정된 역내환율제도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져야 한다. 단기신용공여만으로 금융협력을 강화할 수 없으며 감시체계와 안정된 환율제도의 구축이 CMI의 신뢰도를 보장할 것이기 때문이다. 본 연구는 EMS와 같은 아시아통화제도의 발전이 당면한 CMI의 문제를 극복하는 해결책이 될 수 있는가를 살펴보고 그 발전전략에 대해 논의하고자 한다. 외환위기 후 동아시아의 환율변동성과 환율 불균형이 확대됨에 따라 환율안정의 필요성은 점차 커지고 있다. ASEAN+3는 지역경제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유연하지만 안정적인 환율체계를 모색하고 있는 바, 공동통화바스켓제도가 각국의 수출경쟁력을 유지하는 동시에 동아시아 금융협력을 강화할 수 있는 환율시스템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두 가지 형태의 공통통화바스켓을 생각해 볼 수 있는데, ASEAN+3회원국들의 통화로 구성된 아시아 공동화폐단위(ACU)와 주요 통화인 달러, 유로, 엔으로 구성된 공동바스켓제도(G-3 currency basket)가 그것이다. 아시아금융협력 및 통합이라는 목표를 생각할 때 ACU가 보다 바람직한 제도일 수 있으나 현재 아시아상황에서 실현가능성이 높지 않다는 점을 고려할 때 G-3공동바스켓제도가 실효성이 높으며 그 변동성 역시 작은 것으로 검증되었다. 따라서 본 연구는 동아시아 환율체제의 확립을 위해 장기적 관점에서 단계적 접근법을 취할 것을 제안한다. 첫 번째 단계에서 13개 ASEAN+3회원국은 각자의 G-3 바스켓을 구성하고 두 번째 단계에서 지역공동의 환율제도마련을 위한 정책협의를 하게 될 것이다. 이 단계에서는 각자의 통화바스켓을 유지하면서 협의된 공동의 G-3 바스켓으로 점진적 이행을 하게 된다. 세 번째 단계에서 각 국의 바스켓을 통합하여 공동의 G-3바스켓을 완성하게 되며 마지막 네 번째 단계에서 ACU를 도입하게 된다. 아시아통화제도는 참여국들이 통화주권 및 정책자율성을 상당부분 포기할 의지가 있어야 하는 민감한 제이며 장기적인 과제이다. 따라서 아시아 공동의 통화바스켓제도를 조기에 정착시키는 방안으로 이 통화바스켓으로 표시된 채권을 발행하는 방안을 생각해 볼 수 있다. ACU로 표기된 채권이 활성화 된다면 환율제도에 관한 협의에 가속도가 붙을 것이며 이는 아시아금융협력의 또 다른 과제인 아시아채권시장발전에 기여하게 될 것이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국제대학원 > 국제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