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39 Download: 0

빈 들에 서서

Title
빈 들에 서서
Authors
홍인숙
Issue Date
2008
Department/Major
신학대학원 신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신학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The Korean Evangelical Holiness Churches(KEHC), which have celebrated its 100th anniversary this year and embraces female believers up to 70% among its church members, had a vacancy for female theology despite their spiritual and capacity growth. Why is this so? This dissertation begins from such a question. Generally, the KEHC have been percieved as having conservative perspectives towards females, due to its overall conservative theological stance. However, this is a misguided judgement due to the limited understanding of the roots of the KEHC. Thus I intend to prove the feminist background of the KEHC by illustrating their initial stages, in which they were active in liberating and educating the female believers. By doing so, I assert that the KEHC should reexamine their current state and return to their initial mindsets. The KEHC have their roots in the Wesley theology, and was influenced by the United States Evangelical Holiness Movements that occured during the late 19th centuries. Therefore, the KEHC are deeply related to their philosphy towards the female gender. The KEHC have been conceived by its mother-figure, Oriental Missionary Society(OMS), which began from the International Holiness Union established by Martin W. Knapp and Seth C. Rees. Charles E. Cowman and Lettie B. Cowman, who are the founders of OMS, have become pastors through the International Holiness Union and began to work together. Thus, if we trace back the roots of the KEHC, we will find that all the compositions of the KEHC at their primary stages stem from a feminist and female-liberating roots. As can be inferred from their roots, the primitive KEHC began with a special interest towards the Korean females. Female missionaries have specifically educated the Korean females through biblical academies and made them into female evangelical wokers. As the result, from 1911 to 1929, Kyung-sung Bible Institute has graduated 83 female theologists. Kyung-sung Bible Institute had co- education and enabled husbands and wives to study together. Due to the strict culture of gender discrimination and distinction, the Korean society back then required both female and male theologists. Therefore, female theology naturally flourished, and there were places for females at all theological places. However, as the time passed by and the Evangelical Holiness Churches institutionalized, the situation changed. The gender distinctive culture has diminished, which allowed male scholars to educate and give service to the female believers. This led to the sharp decrease of the female theologists in the church. In addition, as the Kyung-sung Bible Institute became authorized as the Kyung-sung School of Theology, the admission requirements became much more complicated. More and more females lost their chances of education in theology, and as there were less qualified female students available, the female educating institution was moved to the countryside. All of the theology transformed into that of male-orientation, and the churches requested for male theologists as more foreign missionaries returned to their home countries. The initial atmosphere of actively encouraging female participation and education eventually disappeared, and more ecclesiastical, male-oriented theological schools and churches were introduced. As Rosemary R. Luther has said, this is the obvious result of the traditional school of theology, which firmly believed in the restoration and pursuit of the 'complete humanity' through male-orientation. Had the KEHC remembered the union of the church system and female theology, which emphasized the females being their own subject and objective of the 'complete humanity', they will not have deserted female theology that easily. At the present stage of the 21st century, the place for female theology in the KEHC is yet to be filled. Now is the time for the KEHC to return to its traditional status of Wesley's position on females, which calls for active and egalitarian feminist perspective. The churches should return to their primary stages, before their institutionalization and the elevation of male as the superior beings. The churches should view females not as the temporal and instrumental beings but as the complete beings that were equally called in front of God. Therefore, I argue that now is the time for the KEHC to make firm position for female theology.;올해로 100주년을 맞이하고, 100만성도 가운데 70%이상의 여성신도를 가지고 있는 한국성결교회는 그동안 양적·영적 성장을 거듭해왔음에도 불구하고, 왜 여성신학의 자리는 부재인 채 머물러있는 것일까? 이 질문에서 본 논문의 논의는 시작되었다. 일반적으로 한국성결교회는 보수주의 신학인 까닭에 여성에 있어서도 보수적이라고 막연하게 여성에 대한 태도를 표명해왔다. 그러나 그것은 한국성결교회의 뿌리를 정확하게 모른다는 이야기와 동일하다. 그러므로 필자는 본 논문에서 한국성결교회가 얼마나 여성친화적인 배경을 가지고 있으며, 초기 한국성결교회가 시작되었을 때 얼마나 여성사역이 활발하고 진취적이고 해방적이었는가를 증명함으로써, 한국성결교회는 잘못된 자신의 자리를 벗고 초기의 원(原)정신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것을 주장한다. 한국성결교회는 웨슬리신학에 그 뿌리를 두고, 19세기 후반 미국성결운동의 영향을 받았다. 따라서 한국성결교회의 여성사역도 웨슬리의 여성관과 미국성결운동 단체들의 여성관에 깊이 연관되어 있다. 특별히 한국성결교회의 모체인 동양선교회는 말틴 냅(Martin W. Knapp)과 셋 리스(Seth C. Rees)에 의해 세워진 만국성결연맹에서 출발하였는데, 동양선교회의 창립자 카우만 부부는 동시에 만국성결연맹에서 안수를 받고 사역을 하였다. 즉, 한국성결교회의 뿌리를 찾아가면 초기 한국성결교회의 구성요인이 되었던 모든 교회나 단체들이 여성친화적이고 동시에 여성해방적이었다는 사실을 알게된다. 이러한 뿌리에서 출발한 초기 한국성결교회는 한국여성들에게 특별한 관심을 가지고 시작되었다. 여선교사들은 한국의 여성들을 성서학원 교육을 통하여 집중적으로 교육시켜서 여성사역자로 성장시켰으며, 그 결과 1911년부터 1929년까지 경성성서학원은 83명의 여성졸업자를 배출하였다. 경성성서학원은 처음부터 남녀공학제와 부부공학제를 실시하였고, 당시의 남녀유별이라는 한국의 사회상황은 남녀사역자를 동시에 필요로 하였다. 따라서 자연스럽게 여성사역은 활성화되었고, 사역지 어디에나 여성의 자리는 있었다. 그러나 시간이 흐르고 성결교회가 제도화되어가면서 상황은 바뀌었다. 그리고 남녀유별의 사회적상황이 해소되어 남성이 자연스럽게 여성에게 설교와 교육할 수 있게 되자 교회에서의 여성의 자리는 급격히 감소하게 되었다. 이와 더불어 경성성서학원이 경성신학교로 인가를 받으면서 입학생들의 자격요건은 까다로워졌다. 점차적으로 여성들은 교육의 기회를 잃어갔고, 자격요건을 갖춘 여학생들이 적어지자 여성신학교는 지방으로 이관되었다. 모든 신학은 남성중심으로 바뀌었고, 교회들은 선교사들이 본국으로 돌아감에 따라 재정적인 이유를 근거로 남성사역자만을 요구했다. 초기에 여성을 선호하고 여성교육에 적극적이던 신학과 교회는 점차적으로 사라지고, 교권중심의 남성사역자를 키워내는 신학교와 교회가 생겨났다. 이는 로즈마리 류터의 말대로 ‘온전한 인간성’의 회복과 추구는 늘 남성위주의 인간성에만 있다고 보아온 전통신학이 부른 너무 당연한 귀결일 것이다. 만약 교회제도와 여성신학이 만날 때, 여성들 스스로가 ‘온전한 인간성’의 주체이며, 여성의 ‘온전한 인간성’ 회복과 추구에 그 목적이 있다는 것을 알았다면, 그처럼 쉽게 성결교회에서 여성신학의 자리를 놓치지 않았을 것이다. 21세기를 살아가고 있는 현재 한국성결교회 여성신학의 자리는 비어있다. 이제, 한국성결교회는 자신의 전통으로 주장해 온 웨슬리의 여성관과 성결운동의 적극적이며 남녀평등적이었던 여성관으로 돌아가야 한다. 우리가 돌아가야 할 자리는 교회가 제도화되어지고 남성이 기득권자로 등극하기 전의 자리이며, 당시 한국의 사회적 상황이 만들어냈던 일시적이고 도구적이었던 여성의 자리가 아니라 남녀평등적인 입장에서 하나님의 부르심을 입은 총체적인 인간의 한 사람으로의 여성의 자리이다. 이제 필자는 상황에 따라 줄어들고 지워지는 여성신학의 자리 대신에, 영원히 여성의 소리를 담아낼 수 있는 여성만의 자리를 성결교회 안에 만들어야 할 때가 바로 지금이라고 주장하는 바이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신학대학원 > 신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