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4 Download: 0

"Atelier" 공간 속에서 파악한 예술가의 portrait

Title
"Atelier" 공간 속에서 파악한 예술가의 portrait
Authors
김지연
Issue Date
1997
Department/Major
디자인대학원 상업사진전공
Keywords
Atelier공간예술가portrait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디자인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인간의 얼굴이나 pose에 대한 관심과 끊임없는 연구는 고대의 "肖像畵" 에서부터 사진이 발명된 이후 "人物寫眞" 에 이르기까지 상당히 다양하고 많은 양의 기록(記錄)을 보여준다. 거의 대부분의 사진가들이 최상류층부터 천민에 이르기까지 "記錄" 이라는 의무(義務)로 사진기에 담아왔으며 그들의 접근방식 또한 천차만별(天差萬別)이다. 본 연구자는 그들 중 몇 명의 작가와 맥(脈)을 같이하여 "藝術家" 라는 대상을 설정했고 "사람이 空間의 중심임" 을 강조한 Eugene Atget의 주장을 기본 배경으로 이번 연구에 임하였다. 인간의 취향(趣向)이나 성격(性格)은 그 사람의 집을 방문해보면 90%이상을 파악할 수 있다. 그렇듯이 예술가는 그들의 작업이 이루어지는 Atelier가 곧 그들의 얼굴이고 작품이다. "作家-作品-作業空間"에 이어지는 조화를 Arnold Newman의 Artist Portrait처럼 기존의 미술적 초상화의 맥락에서 벗어나 "사진" 이라는 매체의 특성을 최대한 이용하여 작업하였다. Arnold Newman이 "Portrait Photography" 장르를 현대화하면서도 고전적(古典的) 정공법(正攻法)의 원칙을 고수하여 인물의 본질적 원형을 파악해 냈던 것 처럼, 본 연구자는 인물, 특히 성격이 강한 예술가의 본질을 침범하지 않는 범위에서 그들의 어색한 포즈나 딱딱한 권위(權威)의 표정조차도 한 순간도 놓치치 않고 기록해 보았다. 거친 예술(藝術)의 세계(世界)에서 전투해왔던 수십년 인고(忍苦)의 세월이 만들어 놓은 그들의 style과 gesture들은 사진의 시간성(時間性)과 기록(記錄)의 본질에서 파악(把握)해 볼때-과장일지는 몰라도- 그 순간(瞬間), 순간이 예술이 아닐까 하는 주장을 연구에서 펼쳐본다.;Continual studies of human face and pose are considerably drivers and abundant in record from ancient "portraits" to "figure photos" after photography discovered. Almost all of photographers have taken picture of men of all classes from the highest to the lowest with thier mission of remaining "a record", and their approaches are of infinite variety. In the san vein with some of them, the author of this study close "artist" as the subject, and set Eugene Atget'd contention emphasizing ''man is the center of space" as the fundamental theoretical background. A person's taste and personality can be grasped almost over 90% by first visit to his home. Likewise, an artist's atelier where he produces works is his face and work. In this study, harmony between "artist", " work", and "working space'' is discussed through maximized use fo "photographical" quality as Arnold Newman did in his artist protraits and cast off existing pictorial portraits. As Arnold Newman grasped the essential archetype of a person by holding the principled of calssic regualar hectic for attack while medernizing the genre of "Portrait photography". the author of this study recorded every details of persons, especially artists of strong character, without losing one moment even their awkward poses or rigid facial expression of dignity not marring their nature. Those artists' style and gestures as a result of suffering and patience in the rough world of art seem to the author of this study are themselves - this may be an exaggeration, but - an art when grasped through photographical eye of instant catching and recording..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디자인대학원 > 사진과편집전공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